웃긴 두 아주머니의 별명 알고 보니 큰 아픔이......

2012. 2. 9. 06:00세상 사는 이야기

갑작스런 아내의 호출

몇 주전의 일이다.

점심을 먹고 잠시 쉬고 있는데 갑자기 의류점을 하는 아내로 부터 긴급한 호출 신호가 왔다.
아침까지 멀쩡하던 라디에이터가 고장이 났는지 추워서 견딜 수가 없다는 전화에 부리나케 달려갔다.
가게에 도착하니 평소에 안면이 있던 아주머니 한 분과 아내가 커피를 마시며 음악을 듣고 있었다.

6년 동안 사용하던 라디에이터가 고장나 지난해 말 새로 구입한 것이 벌써 고장났을리 없다는 생각에 이곳 저곳 살피다 보니 타이머 설정 스위치를 잘못 눌러 놓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예전과 다르게 요즘은 타이머 설정만 해놓으면 저절로 켜지고 꺼지는 기능이 있는데 그것을 잘못 만져 전원이 나간 것으로 착각한 것이었다.

늘상 아내가 부탁하는 일들은 고장이라기 보다는 사용법을 몰라서 그런 경우가 허다하다.
그런 점을 익히 알기에 아내는 A/S 기사를 부르기 전 먼저 나에게 부탁을 하곤 한다.
라디에이터가 제대로 작동하는 것을 확인하고 사무실로 가려는데 고맙다며 아내가 커피를 한 잔을 건냈다.


딱개와 빈궁마마의 만남.....

숙녀복을 파는 곳이라 오래 있으면 손님들이 불편할까 급히 뜨거운 커피를 다 마셨을 때 아주머니 한 분이 들어오셨다.
그런데 아내와 함께 있던 아주머니가 그분과 친한 듯 먼저 깍듯하게 인사를 건넸다.
" 아이고 빈궁마마 이제야 나오십니까?.."
"그래 딱개야 잘 있었니!....."
순간 그만 입에 머금고 있던 커피를 내뱉을 뻔 했다.
나이도 지긋하신 분들이 진지하게 별명을 부르는 모습에 나도 모르게 웃음이 나왔다.

아픈 과거가 녹아 있는 두 아주머니의 별명.....

그런데 퇴근 후 아내에게서 들은 두 아주머니 이야기 속에는 너무도 큰 아픔이 있었다.
딱개라고 불리던 아주머니는 평생을 아파트나 콘도 상가를 가리지 않고 청소를 다녔는데 너무나 깨끗하게 잘 닦아 함께 일하는 아주머니들이 딱개라고 불렀다고 한다.
혼자 아이 둘 대학 졸업시키느라 한시도 쉴틈이 없었다는 아주머니의 고단한 삶이 고스란히 별명에 녹아있는 듯했다.

또 다른 아주머니는 몇 해 전 자궁근종으로 자궁적출수술을 받았는데 아주머니들 사이에 자궁을 들어낸 사람을 빈궁마마라고 부른다는 사실을 이번에 처음 알게 되었다.
언제부터 서로 별명을 불렀는지 알 수 없지만 아내 가게에서 만날 때면 늘 이렇게 인사를 나누며 웃는다고 한다.


가까운 사람일수록 서로 아픔을 보듬고 감춰줘야 하는데 오히려 아픈 과거가 녹아있는 별명을 스스럼 없이 주고 받던 두 아주머니.....
자신의 치부나 콤플렉스가 드러나는 별명을 부르며 서로 웃을 수 있는 두 아주머니의 여유를 이해할 순 없었지만 한편으론 남자보다 쿨하고 유쾌하게 사는 것 같아 부러웠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BlogIcon Hansik's Drink2012.02.09 08:46 신고

    포스팅 너무 잘보고 갑니다~ ^^
    벌써 목요일이 시작되었네요~
    제일 어정쩡한 요일이 아닌가 싶네요~ ㅎㅎ
    즐거운 하루 되세요~ ^^

  • 프로필사진
    BlogIcon 박씨아저씨2012.02.09 08:48

    가슴아픈 사연들이있는 별명이네요~
    당사자들 그별면 들으면 자꾸 옛생각이 날수도 있을텐데~ㅎㅎㅎ
    오래간만에 찾아왔습니다.잘지내시죠?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2.02.09 08:59

    웃으면서 사는게 좋은거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푸샵2012.02.09 09:10 신고

    사연있는 별명이었군요.
    올해는 다들 건강하고, 행복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여전한 한파에 감기 조심하세요. (⌒▽⌒)

  • 프로필사진
    BlogIcon 코리즌2012.02.09 09:19 신고

    빈궁마마, 딱개~별명에 녹아있는 아픈 사연이지만 유쾌하게 지내니 좋군요.

  • 프로필사진
    익명2012.02.09 09:33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부동산2012.02.09 09:35 신고

    아 그런 사연이 있었군요...
    누구나 사연이 있기 마련이죠 뭐

  • 프로필사진
    BlogIcon 시골아낙네2012.02.09 09:47

    에휴~맞아요~~
    아줌마들 사이에서 많이 불리는 별명들이랍니다.
    요즘은 젊은 사람들중에도 너무 많아서 걱정이네요..
    제 친구도 30대에 자궁수술을 받았거든요~

    오늘 하루도 건강 잘 챙기는 날 되셔유~~무릉도원님~~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2.02.09 09:48

    그런 아픈 사연들이 많군요
    정말 많은분들이 사연들을 안고 살아가는것 같습니다 ^^

  • 프로필사진
    말아톤2012.02.09 11:09

    무릉도원님 안녕하세요.?문안인사드립니다.^^
    늘 곁에서만 보아 오다가 댓글 남깁니다.
    세상살아가는 멋과 재미 슬픈이야기 모두 공감하는 대목입니다.
    아이러니한 일상 즐거움 가득 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바닐라로맨스2012.02.09 11:12 신고

    아하... 아픔도 이렇게 농담으로 주고 받을수 있는 두분의 우정이 아름다운것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2.02.09 12:03

    정말 둘이 관계가 끈끈하니 저런 말도 주고 받는 것이겠지요??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핑구야 날자2012.02.09 12:12 신고

    두 아주머니의 사정을 들어보니 짠하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신구조화2012.02.09 14:02 신고

    세월이 만들어준 이야기네요..
    좋은 글 잘보고갑니다~^^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2.02.09 16:41

    웃지못할 아품인가요 ,,?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2.02.09 19:45

    아픔을 위트로 승화시킨 듯 합니다.
    삶이 고달픈 사람들은 왜 그럴까요?...ㅠㅠ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2.02.09 19:45

    아픔을 위트로 승화시킨 듯 합니다.
    삶이 고달픈 사람들은 왜 그럴까요?...ㅠㅠ

  • 프로필사진
    BlogIcon 신기한별2012.02.09 21:45 신고

    두분의 우정이 대단한 것 같아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승현이라 불러줘2012.02.10 01:46 신고

    넘....슬픈데요~~
    그래도 두분...정말 대단하신것 같네요....

    추운데 감기 조심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nsik's Drink2012.02.10 09:26 신고

    좋은 포스팅 너무 잘보고 간답니다~ ^_^
    이제 주말이 코앞으로 다가왔네요~ ㅎㅎ
    오늘 하루 기분좋게 힘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