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출한 조카에게 집 나온 이유를 물었더니......

2012. 2. 6. 06:30세상 사는 이야기

안타까운 조카의 가출 소식

한파가 매서운 겨울이라 그런지 요즘 주변에서 가출했다는 소식을 접할 때면 가슴이 덜컥 내려 앉습니다.

일전에 아들 친구가 가출해서 찜질방을 전전하던 이야기를 소개했던 적이 있었는데 이번에는 중3 조카의 가출 소식을 전해 듣고 나흘 동안 마음을 졸였습니다.

고향에 계신 형님집에 있는 조카는 동생 내외가 이혼하면서 일곱 살 때 부터 할머니 손에 맡겨 졌는데 2007년 할머니가 돌아가시고 줄곧 형님 집에서 자랐습니다. 
가끔 아빠와 엄마를 따로 만나며 구김살 없이 지내던 조카가 어느 날  주변 사람들의 수근 거림에 엄마 아빠가 이혼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는데 그때 부터 말수가 부쩍 줄었습니다.

하지만 속이 깊은 조카는 별 내색없이 학교와 학원도 잘 다녔고 또 교회에서 주는 장학금도 받고 친구들과 잘 어울렸습니다.
그런 조카가 갑자기 가출을 했다는 소식에 가족들 모두 너무나 놀랐습니다.
형님 말로는 평소처럼 학원에 다녀 온다는 전화를 하곤 밤새 돌아오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미지 출처:http://blog.naver.com/cookietime/49316012

나흘간 오리무중 조카는 어디에?


휴대폰도 꺼진 채 연락이 두절된 조카를 찾기 위해 온가족이 동분서주했지만 행방이 묘연한 조카....
결국 하루가 지나고 다음 날 경찰에 신고를 했지만 아무 흔적을 찾을 수 없었는데
나흘째 되던 날 학교 연락망을 통해 집집마다 찾아 다니던 제수씨가 드디어 조카를 찾았다는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조카를 찾아낸 곳은 조카와 동병상련을 갖고 있던 친구집이었다고 합니다.
부모가 이혼한 후 아버지와 단둘이 살던 친구였는데 아버지가 일주일 동안 외지로 일을 떠난 사이 친구들과 함께 지내기로 조카와 다른 친구가 가출한 것이라고 합니다.

가출한 이유를 물었더니.....

조카를 찾고 난 후 엄마가 가출한 이유를 물었더니 담담하게 이러더랍니다.
"남 눈치 보지 않고 내 맘대로 해보려고...." 
 
그동안 얼마나 남의 눈치를 봤으면 그랬을까 하는 생각에 마음이 미어지더군요.

사흘동안 세 명의 친구들이 PC방과 노래방을 쏘다니다 밤에는 라면을 끓여 먹고 컴퓨터를 하면서 시간을 보냈다고 합니다.
난생 처음 잔소리 없는 곳에서 남의 눈치를 보지 않고 지낼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는 조카......

좀더 많은 대화와 관심이 필요할 때......

결손가정의 고민과 아픔이 그대로 느껴진 조카의 가출은 많은 것을 느끼게 해주었습니다.
부모의 이혼으로 말수가 없었던 조카가 너무나 큰 상처를 숨기고 살았다며 눈물을 훔치는 제수씨와
경제적인 이유로 형님집에 큰 짐을 지워 미안하다는 동생......아이가 비뚤어지지 않도록 한 말들이 잔소리가 되었다며 마음 아파하는 형님 내외....

조카가 어떤 고민을 갖고 있는지 어떤 불만을 갖고 있는지 나흘간의 가출로 알게 된 가족들....
앞으로 좀더 많은 대화와 관심으로 조카가 자신의 환경을 이해하고 극복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금정산2012.02.06 06:49 신고

    가슴아프군요.
    이제라도 많은 대화로 풀어나가야 겠습니다.
    잘 읽고 갑니다.
    즐거운 월요일 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노지2012.02.06 07:37 신고

    인간적인 소통이 절실해 보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광제2012.02.06 07:40 신고

    더 삐툴어지기 전에 많은 관심을 보여야 할것 같습니다..
    즐건 하루 되시구요~~!

  • 프로필사진
    익명2012.02.06 07:52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익명2012.02.06 08:59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푸샵2012.02.06 09:26 신고

    험한 일을 안당해서 일단은 다행이네요.
    어린 마음에 부모님의 이혼은 상처가 됐을 것 같아요.
    잘 다독여야 할 듯 할텐데요.....(긍정적으로 생각해보면 독립심이 보이는 것 같기도 하네요.
    사랑을 듬뿍주고, 관심가져주고 하면 잘 자랄 듯 합니다. ^^)
    푸샵 더위 사가세요!!~ (⌒▽⌒) 풍성한 하루 시작하시길 바랍니다. 무릉도원님!

  • 프로필사진
    BlogIcon 부동산2012.02.06 09:27 신고

    요즘 아이들은 정말 자신의 시간이 거의 없는것 같아요
    안타깝지만 현실에서 참 힘들죠
    잘보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pennpenn2012.02.06 09:40 신고

    집 나오면 고생임을 곧 알게 되겠지요
    정월 대보름인 월요일을 기분 좋게 시작하세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2.02.06 09:49

    정말 안타깝습니다.
    집나오게 되면 매우 힘들다는것 금방알게 되죠
    잘보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71년생 권진검2012.02.06 10:29 신고

    아이들이 따뜻하게 보듬어 줄 수 있는 사회적인 배려가 먼저 필요하지 않나 싶네요.
    선입견과 편견이 그들을 많이 힘들게 할 것입니다^^

  • 프로필사진
    익명2012.02.06 11:42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굄돌2012.02.06 12:01

    막내와는 열 여섯 살 차이가 나는데
    결혼하여 몇 년 되지 않았을 때 동생이 친구와 함께
    떡 들어서지 뭐예요?
    아니, 학교에 갔어야 할 아이가 웬일인가 싶어 물었더니
    가출했다고...
    어떤 오해가 있어서 담임 선생님에게 무지하게 얻어맞고
    사사건건 트집 잡는 선생님이 싫어 집을 나왔다더군요.

    청소년을 가진 가정에서는 모두모두 신경써야 합니다.
    가출은 특별한 아이들의 전유물이 아니거든요.

  • 프로필사진
    ㅋㄴㄹㄴㅇ2012.02.06 13:58

    얼마나 시달렸으면...불쌍하고 안타깝네요.조금이라도 편하게 살았으면 좋겠어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2.02.06 14:21

    에고, 얼마나 속이 상햇을까요,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오후되세요^^

  • 프로필사진
    d2012.02.06 14:59

    당신이 잘해야 겠네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2.02.06 15:40

    집나오면 개고생이란것을 일찍 알겠어요~~
    안타깝지만 강하고 담대하게 성장했으면 좋겠어요~~
    기쁘고 즐거운 날 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풀칠아비2012.02.06 21:45

    모두들 "대화와 관심" 잊지 않아야겠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한 주 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2.02.06 22:16

    집 나오면 정말로 개고생인거 맞네요..ㅠ.ㅠ.
    제가 가출을 두 번 해봄..

  • 프로필사진
    BlogIcon 핑구야 날자2012.02.07 12:08 신고

    아이들에게 공부만 하라고 하지 말고 대화를 하면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소통하는게 참 중요한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