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친구 별명이 건빵 회장님인 이유

2009. 8. 28. 13:48세상 사는 이야기

오늘은 초등학교 시절 어린이 회장을 했던 친구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그때는 국민학교라고 불릴 때 였는데 내 절친 중에는 늘 반장을 도맡아 했었고 6학년 때에는 어린이 회장을 한 친구가 있었습니다. 
그때가 1972년이었으니 아마 약 36년이 된 것 같습니다.
검정 고무신에 보자기 책보를 둘러매고 다니던 아이들도 있었고 좀 잘 사는 아이들은 흰고무신이나 운동화 그리고 멋진 가방을 둘러메고 다녀 겉으로 봐도 집안 내력이 훤하게 보일 정도로 빈부의 격차가 있던 시기였습니다.
당시 여러 마을에서 학교를 다니던 터라 그 작은 학교에서도 텃세가 심했던 시기였습니다.
그중 제가 사는 마을에 학교가 있었고 동창들 중에 유독 드센 친구들이 많았던 터라 다른 마을 아이들은 늘 기를 펴지 못했습니다.
다른 마을 아이들 중에 학교를 꿇어 늦게 들어온 아이들만 친구가 될 수 있을 정도로 텃세가 심해 당시 동네 형들도 '아,,,저 꼴통들 정말 대책이 안서는 녀석들이야....'하며 그냥 모른 척하기 일쑤였습니다.
동네에서 무언가 없어졌다하면 모두 우리 짓으로 여기고 실제로도 그런 일을 많이 저질렀습니다.
한 번은 친구네 할머니가 애지중지 하는 닭을 잡아 먹은 후 날마다 논밭을 돌며 닭을 찾는 바람에 미안에서 다른 마을에 있었던 양계장에서 훔쳐다 닭장에 놓은 적도 있었습니다..
그때 닭서리를 갔다가 도사견에 물릴 뻔했던 기억이 새록새록 납니다.
또 동네에서 한 마리 밖에 없는 칠면조를 서리해 먹고는 하루종일 그 집에서 풀을 뽑았던 기억도 있었습니다.

그중에 매번 일을 만드는 친구는 역시 마을 이장집 아들이었습니다.
당시 동네 대부분의 땅이 그 친구 아버지 땅이었는데 대부분 마을 사람들은 친구집 소작농으로 생활하고 있었습니다.
당시에 가장 무서운 것이 빽이었는데 시골 촌구석에서 이장을 하면서도 높은 분의 친척이라는 이유만으로 군수나 의원을 하려는 사람들이 부탁을 하러 오기도 했고 당선한 뒤에도 인사를 오기도 했습니다.
내 아버지도 신작로에 콩을 널었다가 경찰에 불려갔을 때 친구 아버지가 꺼내주기도 했습니다.

시골에서는 정말 절대적인 힘을 갖고 있던 아버지라 학교에서도 친구의 위세가 대단했습니다.
늘 반장은 따논 당상이었고 늘 우등상을 타고 했습니다.
그럴 때 마다 참 이상하다고 생각한 적이 한 두 번이 아니었습니다.
나보다 별로 잘 하는 것 같지 않고 수학도 나와 함께 나머지 공부를 한 적도 있는데 어떻게 우등상을 놓치지 않을까?....
또 장난도 심해서 여자 아이들 고무줄을 끊거나 아이스께끼를 밥 먹듯 하고...점심 먹을 때 책상 위에 올라 오줌싸기 등 말로 할 수 없을 정도로 심한 장난을 쳤습니다.
아마 당시에 다른 녀석들이 그랬으면 몇 배는 더 혼쭐이 났을 것이라며 수근거리기도 했습니다.
또 한 번은 박정희 대통령이 비행기를 타고 지나간다며 도로 옆에 꽃을 심고 청소를 하는 날에도 이녀석만 쏙 빠졌더군요.....
그런 녀석이 긴장했던 경우가 딱 한 번 있었습니다.
바로 전교 어린이 회장 선거였습니다.
친구가 긴장을 한 것은 바로 5학년 때 전학온 강력한 라이벌 때문이었지요.
친구와 맞붙은 그 아이는 당시 군장교의 아들이었는데 축구도 잘하고 공부도 잘해 금새 인기를 독차지 했습니다.
키와 얼굴 등 외모로 보나 실력으로 보나 전혀 꿇릴 것 없는 그 친구에게 열광하는 여학생들과 다른 마을 학생들.....
눈에 보이게 확연히 두 파로 나뉘었고 사사건건 갈등이 있었습니다.
그중 가장 극명했던 것이 바로 어린이 회장 선거였습니다.
단 둘이 입후보 했는데 선거가 다가올수록 점점 불리하게 돌아가는 것을 감지한 친구는 고민 끝에 극약처방을 하게 되었습니다.


선거전날 학교에 가는 길에 친구를 만났는데 천으로 가린 리어카를 끌고 가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아니, 그게 뭐냐?..."
"응, 건빵...."
"아니, 건빵은 뭐하게...."
"학교에다 돌리려고....아 힘들다 뒤에서 좀 밀어라...."
밑도 끝도 없는 친구의 말에 리어카를 밀게 되었고 결국 각 교실을 돌며 배급을 했습니다.
당시 선거는 4학년 이상 선거를 했는데 교실을 돌 때 마다 아수라장이 되었습니다.
당시에 건빵은 흔하지 않았습니다. 군용건빵 맛을 간혹 본 친구들도 있었지만 가게에서 사먹는 건빵이 더 맛이 있었습니다. 당시에 대통령 선거 때 박정희 대통령이 하사한 고무신을 받고 자랑하던 마을 사람들도 있었을 때였고 먹을 거리가 풍부하지 않던 때라 건빵 한 봉지의 위력이 대단했습니다.
물론 학교에서 학생들에게 배급해주던 옥수수빵이나 우유가 있었지만 배부르게 먹을 수 있을 만큼의 양은 아니었습니다.
늘 허기가 진 아이들에게 건빵 한 봉지는 정말 일용한 한끼의 식사였습니다.
건빵하니 또 생각나는 일이 있습니다. 앞 강물에서 물놀이를 하다가 군인 부대에서 떠 내려오는 불은 건빵을 보고 흐트러지거나 남이 먼저 먹을까 그대로 때꾹물과 함께 입속으로 넣은 적도 있었습니다.
결국 선거결과 건빵을 돌린 친구가 어린이 회장에 당선되었습니다. 함께 회장선거에 출마했던 친구가 모든 면에서 앞섰지만 늦게 전학을 왔다는 점과 건빵이라는 뇌물의 힘에 낙선의 고배를 마셨습니다.
하지만 당선된 친구도 그후 평생 좋지 않은 별명이 따라 다니곤 했습니다.
바로 건빵 회장님이었습니다.
그때는 뇌물을 돌려도 잡혀가거나 법의 처벌을 받는 경우가 거의 없던 시기라서 가능했으리라 생각하지만 지금도 뇌물은 사라지지 않는 것 같습니다.....어제도 뉴스에서는 각 농수축협 조합장 선거에 대한 비리와 뇌물 때문에 얼룩진 선거 이야기가 나오더군요....25만원을 넣은 봉투에서 부터 음식접대 그리고 당선된 후 막강한 권한으로 비리를 저지르는 모습을 보니 눈쌀이 저절로 찌푸려지더군요.
내년이면 또 지자체 선거가 시작된다고 합니다.
내 친구가 뇌물로 어린이 회장 선거에서 당선되고 평생 건빵 회장님이 된 것처럼 앞으로 선거에 입후보하는 모든 사람들이 뇌물이나 접대등 떳떳하지 못한 방법으로 당선되려는 마음을 갖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토토』2009.08.28 14:23 신고

    건빵회장님?
    ㅎㅎㅎ
    요즘은 PC방 회장님도 있답니다^^
    와우 일빠닷! ㅋ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28 23:07 신고

      그런가요? 유세 때 pc방을 보내준 회장님을 지칭하는 것인가 보군요.....ㅎㅎㅎ.....토토님 행복한 꿈 꾸세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28 14:25

    ㅎㅎ 요즘 회장님 하면 길가던 사람들이 뒤를봅니다 ^^
    군용건빵 먹고싶네요 ^^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28 23:08 신고

      저도 군용건빵을 식용유에 튀겨 먹던 생각이 납니다...많이 먹었으면 물렸을텐데...몇 개 얻어 먹다보니 감질나서 지금도 허기가 지네요...ㅎㅎ...*^*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28 14:54

    건빵회장...
    저는 충분히 이해된다는...
    제 초등 급식이 옥수수빵 이였는데
    턱없이 모자라 얼마나 배고픈
    시절이엿는지.
    저도 건빵 얻어 먹었다면 찍지 않아을까 ㅎㅎㅎ
    잘보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28 23:09 신고

      ㅎㅎ...옥수수빵 급식 정말 생각납니다....나눠주고 남은 것 서로 가져 가려 싸우기도 했었죠...영웅전쟁님 행복한 한 밤 되세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28 14:59

    으아 수북한 건빵 먹고 싶어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28 23:10 신고

      건빵을 커피에 적셔 먹어도 참 맛있는데....ㅎㅎㅎ....
      카푸치노님 행복한 꿈 꾸세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28 15:01

    아~~건빵돌려서 회장 당선이 되셨군요~~ㅋㅋㅋ
    재밌네요!!ㅎ

    주말 잘 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유 레 카2009.08.28 15:05 신고

    어린나이에도 벌써 돈의 힘을알아버렸네요.
    건빵회장님 현제의 후기도 좀 들려주세요 ^^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28 23:11 신고

      그 친구 초년은 좋았는데 중년 이후로는 잘 안풀리네요....ㅜㅜ....주말 잘 보내세요 유레카님...*^*

  • 프로필사진
    BlogIcon 박씨아저씨2009.08.28 15:50

    그시절에도 뇌물을 주고 선거를 했군요~
    무효입니다.ㅎㅎㅎ
    그분 지금도 회장님이신가요? 참 그리고 제사진 좀 보내주십시요.메일보내려고 했더니 주소가 틀려서... 꼭 좀 보내주십시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28 23:12 신고

      무효같은데 아무도 따지지 않아서...ㅎㅎㅎ....
      박씨아재님 주말 잘 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pennpenn2009.08.28 16:18 신고

    건빵 회장님,
    참 거시기한 별명입니다.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28 17:22

    ㅎㅎ오늘 건빵 포스팅을 쫌 본것 같네요~
    학교에 건빵을 돌리다니~ㅋㅋ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그나저나 건빵사진을 보니 갑자기 먹고 싶어지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악랄가츠2009.08.28 20:19 신고

    요즘에는 햄버거 회장님~!
    피자 회장님들이 대세랍니다 하하;;;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28 23:17 신고

      아...그런가요....그래도 뇌물은 없어지지 않았네요....정정당당하게 겨뤄야 하는데.....ㅎㅎ....
      가츠님 주말 잘 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28 21:24

    와 저보다 인생 선배시라서 제가 겪어보지 못한 경험이네요.. 하지만 비슷한 건 있었어요.. 국민학교 선거(이제는 초등학교지만) 회장 후보였던 녀석이 당시 선망의 대상이었던 일제 필기구 세트를 돌렸죠.ㅎㅎ 시대가 변해도 비슷한 건 있나봐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28 23:18 신고

      참 세대에 따라서 뇌물도 다양하네요...ㅎㅎㅎ....
      방문과 따뜻한 댓글에 감사드립니다...
      주말 잘 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바람흔적2009.08.28 22:22

    우리 세대엔 건빵도 고급 간식이었죠.
    요즈음은 얘들은 잘 않먹는 건빵이 되었지만요
    세우러따라 변화되나 봅니다.
    좋은 주말 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28 23:19 신고

      잘 지내시죠?.
      또 출사를 나가느라 바쁘시겠네요....
      가을이면 더 바쁘겠죠?...
      늘 건강하시고 행복한 날 되세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28 23:53

    주말에 건빵사다가 커피에 찍어먹을래요~ㅋ
    믹시등록해주셨더군요!
    제 첫 구독자이십니다.^^
    매우 감사드려요 ^^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29 00:13

    이야기들이 재밌어요~ 저도 이야기가 풍성한 사람이 되고 싶어요
    좋은 주말 되세요 ^^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29 00:23 신고

      이야기가 풍성해지려면 경험이나 지식이 필요한 것 같아요....직접 경험했거나 아니면 간접 경험을 통해서 내가 느낀 것들이 자연스런 소재가 되기도 하고..내 이야기가 아니라도 주변 이야기도 좋은 소재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해요...다만 피해를 줄 수 있거나 저작권 혹은 초상권 침해 되지 않도록 익명으로 하는 것도 참 중요하다고 생각해요...다른 사람들의 이야기를 많이 보면서 취할 것은 취하고 버릴 것은 버리는 것도 필요하겠죠?...z카푸치노님은 영화에 관심이 많으니 영화리뷰를 전문적으로 쓰는 것도 참 좋을 듯해요....곧 카푸치노님의 이야기 보따리가 술술 풀릴 것이라 믿습니다.....주말 잘 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29 00:44

    ㅎㅎㅎㅎ저도 건빵너무좋아하는데~
    ㅋㅋ군대간 친구들에게 소포보내주는대신 건빵을 요구하기도 했었죠...ㅋㅋ
    즐거운 주말 보내시와요~~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31 08:50 신고

      건빵 싫어하는 사람은 성격이 안좋대요.....ㅎㅎㅎ...
      농담입니다...
      보링보링님 새로운 한주가 시작되었네요..
      늘 활기차고 행복한 한주 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미자라지2009.08.29 02:50 신고

    저 중학교때 피자반장이 있었는데....ㅋ
    어린 시절 추억이기도 하지만 씁쓸하기도 하지요...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저녁노을*2009.08.29 12:46 신고

    건빵이라도 있었나 보네요.ㅎㅎㅎㅎㅎㅎㅎ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31 08:39

    이렇게 이야기가 아니면 잘 모르는 풍경입니다. 재밌는 이야기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