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굣길에 손가락 잘린 친구 이유가 기가 막혀

2009. 8. 17. 20:56세상 사는 이야기

친구란 어떤 의미일까?.....가끔 그런 생각을 할 때 마다 생각나는 친구들이 있습니다. 성격이 급한 친구 혹은 느긋한 친구....과시욕이 많고 지기 싫어하는 친구 또는 겸손한 친구....집이 가난해 늘 남루했던 친구와 만석집이라 늘 부유했던 친구....다양했던 친구들 만큼이나 어릴 적 많은 추억이 남아있습니다.
그중에 오늘은 과시욕이 많고 지기 싫어하는 친구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그 친구는 워낙 과시욕이 많고 승부욕이 강해서 아무도 그 친구에게 내기를 하거나 말을 함부로 하지 않았습니다.  
괜히 말을 꺼냈다가 낭패를 보는 경우가 많아서 한번 혼난 친구들은 그 친구가 이야기 할 때면 꿀 먹은 벙어리가 되기 일쑤였습니다.
그 일례를 몇 가지 들어보면 학교가 끝난 후 아이들과 편을 갈라 칼싸움이나 총싸움을 하다 지게 되면 자신이 이길 때 까지 계속 하자고 우겨 나중에는 지겨워서 져주거나 그냥 몰래 집으로 도망가기도 했습니다. 또 한번은 동네에서 스케이트를 가장 잘 타는 친구가 자기를 무시했다며 아버지를 졸라 스케이트를 사서 스피드 대결을 청했다가 무참히 깨졌는데 스피드 게임에서 지자 얼음과 얼음 사이를 점프해서 강을 건널 수 있다며 호기를 부리다 강물에 빠져 큰일날뻔 하기도 했습니다.
오랫동안 스케이트를 탄 친구에게 이긴다는 것이 무모한 일이라는 걸 알면서도 지고는 참지 못하는 성격 때문에 화를 자초하곤 했습니다.
친구의 이런 성격을 아는 친구들은 늘 입조심을 하거나 본의 아니게 왕따 아닌 왕따를 시켰습니다.
무엇이든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앞장서는 친구 때문에 재미보다는 승부욕만 자극하기 때문이었습니다.
이런 승부욕은 결국 큰 화를 불렀습니다.
버스 안내양이 있던 70년대 중반이었습니다. 고등학교에 갓입학한 나와 친구들은 아침 등굣길이면 버스를 타기 위한 전쟁을 치르곤 했습니다. 문이 닫히지 않을 정도로 꽉 찬 버스에 매달려 '오라이~' '발차~'를 외치던 안내양의 모습은 지금도 잊을 수가 없습니다.


당시 우리집은 시내버스가 서는 정류장 옆에 있었는데 건너편에는 요즘 카센타라고 할 수 있는 빵구집이 있었습니다.
그곳에는 늘 속초 고성 양양등 영동지방에서 서울로 올라가는 건어물차량이나 생물을 싣고 가는 차량들이 차량 정리를 하는 곳이었는데 버스가 올때 까지 빵구집 마당에서 기다리곤 했습니다.
그곳에는 강건너에 사는 다른 마을 아이들이 섶다리를 건너 이곳에서 기다리다 차를 타곤 했습니다.
사고가 난 그날 아침 나는 아침 식사를 하고 있었고 강건너 아이들이 웅성거리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으악'하는 외마디 비명소리가 들렸습니다.
깜짝 놀라 길 건너 빵구집으로 달려가 보았습니다. 
그곳에는 아이들이 삥 둘러 서있고 가운데 친구 녀석이 오른쪽 손을 부여잡고 대성통곡을 하고 있었습니다.
친구의 손가락이 잘렸다며 웅성거리는 소리와 함께 빵구집 주인이 수건으로 친구의 팔을 동여매고 잠시 쉬고 있던 건어물 차에 친구를 태우고 병원으로 떠났습니다.
떠나고 난 후 들은 이야기는 정말 어이없고 기가 막혔습니다.
강 건너 아이들이 차를 기다리는 사이 다른 때 보다 일찍 집에서 나온 친구는 빵구집 앞에서 떠드는 아이들 소리를 듣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때 이야기가 빵구집에 있는 자동차 바람 넣는 기계인 콤프레샤에 돌고있는 벨트 이야기 였는데 한 아이가 자신의 삼촌이 돌아가는 벨트를 손으로 잡아 기계를 멈출 수 있다는 무용담이었다고 합니다.
"야,니네 이 기계 이름이 뭔지 알아?"
"아니 몰라, 뭔데...."
"공기를 주입해주는 콤프레샤라는 기계인데 이 옆에 돌아가는 벨트 보이지...."
"응!...."
"우리 삼촌은 돌아가는 벨트를 맨손으로 잡을 수 있어!!..."
"에이, 거짓말 이렇게 빨리 돌아가는 것을 어떻게 잡아!!!....."
"다른 사람들은 겁이 나 못잡지만 삼촌은 운동신경이 뛰어나 잡을 수 있다고 했어........"
서로 거짓말이다 아니다 설왕설래를 하고 있는데 엎에서 조용히 듣고 있던 그 친구가 불쑥 
"나도 저 벨트를 잡을 수 있다"
며 교복 상의를 훌떡 벗었다고 합니다.
삼촌이 벨트를 잡았다는 아이를 제외하고는 전부 잡을 수 없다며 반대를 했지만 친구는 천천히 기계로 다가가 호흡을 가다듬고는 돌아가는 벨트를 잡으려고 손을 넣었다고 합니다.
그 순간 외마디 비명소리와 함께 검지 손가락이 기계와 벨트 사이로 빨려 들어갔다고 합니다.
손가락은 잘려진 것이라기 보다는 짓이겨져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롤 너덜거렸다고 합니다
그리고 며칠 후 집으로 돌아온 친구는 약 한달여간 손가락에 붕대를 매고 다녔습니다.
나중에 붕대를 풀은 것을 보니 검지가 짓이겨진 탓에 손가락의 모양도 제대로 나오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검지의 손톱이 있던 마디는 거의 없고 손톱도 거의 나지 않았습니다.
대신 잘려진 손마디는 옹이처럼 굵어졌습니다.
남에게 과시하는 것 좋아하고 무모하리 만큼 엉뚱한 승부욕 때문에 생긴 불상사로 결국 군대도 가지 못했다고 합니다.
아버지가 말뚝 상사였던 친구는 늘 아버지 제대복을 자랑하며 자신은 멋진 해군이 될 것이라고 이야기 하곤 했었는데...
친구가 손가락이 잘리고 난 후 친구들이 기피하는 것이 또 하나 늘게 되었습니다.
그것은 꿀밤 때리기 였습니다. 옹이가 진 것 같은 잘려진 손가락으로 꿀밤을 때리면 마치 돌에 맞은 듯 머리가 얼얼했습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기 전 서울로 전학과 함께 가족이 모두 떠나고 난 후 소식이 가끔 들었지만 얼굴은 볼 수가 없었습니다.
아마도 욱하는 성격과 남에게 과시하기 좋아하고 승부욕이 강한 것은 타고나는 것 같습니다.
지금도 친구들이 모이면 이야기 하곤합니다....차라리 어렸을 때 운동을 시켰다면 대성했을 것이라고.......
지금도 어디선가 그 성격대로 승부욕을 과시하며 살고 있을 친구...... 32년전 그때 그 친구가 문득 그립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미예2009.08.18 08:05 신고

    그런 일이 있었군요. 참 안타깝네요.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19 12:36 신고

      세미예님, 오늘은 날이 무척 덥네요...
      늦은 폭염이 무섭다더니...
      오늘도 건강 조심하시고 행복한 날 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광제2009.08.18 08:39 신고

    헐...
    이렇게 무모할수가....
    벨트에 손 갖다대면..그냥 말려들어가 버리는데...ㅜ
    정말 어이없네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18 08:46

    어이없는일로 손가락절단이라...
    안탑깝긴하지만 ,,,,긴장을 너무 풀고 살면 그럴때가있더라구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19 12:37 신고

      지금은 많이 보고 싶은 친구이기도 합니다...ㅎㅎ...어신려울님 오늘도 행복하세요...*^*

  • 프로필사진
    익명2009.08.18 08:58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19 12:40 신고

      예, 저는 하루 전에 갈 요량입니다만 속초에서 김포까지는 버스로 가야할 것 같습니다...양양국제 공항이 있긴 하지만 그날은 비행기가 뜨지를 않는다고 합니다...김포공항에서 2시 50분 비행기로 알고 있습니다....갈려고 마음 먹었으니 어떤 일이 있어도 가야겠지요...가서 뵙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Sun'A2009.08.18 09:15

    어이없고 안타까워요~~

    도원님 좋은날 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pennpenn2009.08.18 10:04 신고

    아무리 호기심이 있어도 무모한 짓은
    하지 않아야 겠지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19 12:41 신고

      지금은 어찌 사는지 정말 궁금하네요...펜펜님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달려라꼴찌2009.08.18 10:08

    윽...이야기 듣는 것만으로도 오금이 저립니다.. ㅠㅜ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19 12:42 신고

      저도 당시에 차마 볼수 없더군요....미련한 친구...지금은 무척 보고 싶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털보작가2009.08.18 10:28 신고

    하라는 공부는 안하고, 에고!
    뭐가 그리 궁금한게 많은지....ㅈㅈ
    나중에 후회하겠지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kangdante2009.08.18 10:30 신고

    정겨운 옛친구들..
    지금은 자주 만날 수 없지만..
    덕분에
    옛 친구들 생각을 잠시 해 보았습니다!~ ^^

  • 프로필사진
    BlogIcon *저녁노을*2009.08.18 10:40 신고

    무서워라.
    너무 나서는 것도 자제해야 할 것 같네요.

    추억어린 글 잘 보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18 11:25

    무모한 장난이였군요...
    일종의 만용인데
    젊을때는 누구나 한번은 만용을 부리지요.
    하지만 무모한 만용은 금물인데....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날은 무덥지만 마음만은 시원한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19 12:45 신고

      유독 이친구는 더 심했습니다....
      성질도 급한데다가 엉뚱한 승부욕이 강해서....ㅎㅎ....
      영웅전쟁님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악랄가츠2009.08.18 11:30 신고

    하아.. 안타깝네요 ㅜㅜ
    정말 운동을 하였다면, 누구에게도 지지 않을 승부욕과 대범함으로
    빛을 발휘하셨을거 같은데 말이예요 ㅜㅜ

  • 프로필사진
    BlogIcon labyrint2009.08.18 11:59 신고

    과시욕은 정말 허무한 것 같아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19 12:46 신고

      허무하고 또 고통이 오래 남는 것 같습니다....
      방문과 따뜻한 댓글에 감사드립니다..
      오늘도 행복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yureka012009.08.18 12:12

    장자의 까미귀에 관한 이야기가 생각나는군요
    세상인이기는게있으면 이것또 이기는게 있는 이치인것을요 .~
    결국 사고가 나버렸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19 12:47 신고

      중용을 조금만 알았더라도 손가락은 잘리지 않았을텐데 하는 생각이 드네요....유레카님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18 13:20

    저런 심정은 이해가 안돼는건 아니지만요...안타깝네요..TT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18 14:17

    정말 안타깝네요 조심해야하는데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18 19:07

    안타깝다는 생각이 드네요.
    조심해야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19 12:49 신고

      늘 조심성이 없어 사고를 자주 치곤 했습니다....펨께님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Bacon™2009.08.18 22:28 신고

    이건...;;
    아니죠.. ㅠㅠ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19 12:50 신고

      저도 당시에는 어안이 벙벙하기도 했고 더럭 겁도 나더군요..ㅜㅜ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