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생 처음 로또복권 산 아내 이유를 알고 보니......

2009. 8. 24. 15:34세상 사는 이야기

여러분 혹시 복권 좋아하시나요?....
저는 요즘도 가끔 복권을 사곤 합니다. 결혼하기 전에는 일주일에 한장씩 꼭 사던 버릇이 있었지만 결혼하고 난 후 아내의 반대가 워낙 심해 결혼 후에는 예전처럼 매주 사지는 않고 기분 좋은 일이 있거나 꿈을 꾸었을 때 복권을 사곤 합니다.


결혼하기 전 서울에 있을 때에는 복권 한 장으로 일주일간 즐거운 상상을 할 수 있어 참 좋았습니다.
복권을 사면 너무 요행을 바란다는 따가운 시선을 보내는 친구들도 있습니다만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오백원이나 천원을 투자해서 일주일을 즐겁게 보낼 수 있는 방법중에 하나가 한때는 복권이라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솔직히 되면 좋고 아니면 말고인데 지금까지 세 자리가 맞아 복권을 교환한 것이 최고의 당첨내역입니다....ㅎㅎㅎ
하지만 안돼도 내가 산 복권이 남을 돕는데 사용된다고 하니 억울하다는 생각이 전혀 들지 않더군요.
예나 지금이나 복권을 살 때면 늘 일요일이나 월요일에 사곤 합니다.
그래야 행복한 상상을 하면서 즐겁게 일주일을 보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어떤 때는 일부러 2주가 되도록 복권 당첨 번호를 확인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미 1등이 발표되었지만 내가 확인하지 않는 이상 그 기대는 그대로 살아있기 때문에 2주동안 즐거운 상상을 하며 지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아마도 복권을 사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런 상상을 해보았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복권이 당첨되면 제일 먼저 빚을 가리고 일부는 가족을 도와주고 불우이웃 성금도 내놓아야지.....'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고....
'복권이 당첨되면 몰래 외국으로 나가 평생 돈 걱정없이 멋지게 살아 보거나 아무도 모르는 곳으로 이사를 가야지.....'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견물생심이라고 갑자기 복권이 당첨되면 평소에 생각하던 약속을 지키기 힘들다고 하고 복권이 당첨되어 행복하기 보다는 불행해지는 사람이 많다는 이야기도 자주 접하곤 합니다.
개인적으로 저는 복권이 욕심이 과하지 않은 사람에게 당첨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사설이 너무나 길어졌네요....오늘은 며칠전에 있었던 아내의 꿈 이야기를 할까 합니다.

며칠 전입니다. 아내가 아침 일찍 가야할 곳이 있다며 서두르기 시작했습니다.
보통 오전 11시쯤 가게에 나가는데 이날은 아침 9시부터 서둘러 나가야 한다고 부산을 떨었습니다.
어디를 가야하는지 물어도 대답을 하지 않고 우체국으로 가자고 하더군요.
저는 아주 중요한 일이구나 생각하고 말없이 아내와 함께 그곳으로 차를 몰고 갔습니다.
그런데 차를 세우고 내린 아내가 우체국으로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그 아래 가게로 들어가는 것이었습니다.
그곳은 다름아닌 복권 가게였고 그동안 일등이 두번 나와 복권 명당이라고 불리던 곳이었습니다. 
평소에 복권을 사는 것을 질색하던 아내가 왠일일까?
복권이 아니라 다른 볼일이 있어서 들어간 것일까?
이런 저런 생각을 하고 있는데 슈퍼에서 나온 아내가 다시 차에 올랐습니다.
"아니, 자네 복권 샀어?"
"응,..."
"아니 복권이라면 질색을 하던 사람이 갑자기 복권은 왜 샀어?"
그러자 아내가 웃으며 이러더군요....
"나중에 이야기 해줄테니 더 이상 묻지마...."
저는 속으로 꽤나 좋은 꿈을 꾸었나보다 생각했습니다.
'난생 처음 복권을 살만큼 아내가 꾸었던 꿈이 도대체 무엇일까?...'
그리고 일주일이 훌쩍 지났습니다.
토요일 저녁 9시 무렵 퇴근한 아내가 지갑에서 나눔 로또복권 네 장을 내게 주며 컴퓨터에 당첨을 확인해달라고 하더군요.
'아니, 한 장도 아니고 네 장씩이나 샀다니.....'
그리곤 조심스럽게 컴퓨터로 확인을 해보았습니다.


결과는 허당이었습니다. 숫자 세 개를 맞은 것도 하나 없는 그야말로 꽝이었습니다.

'에이, 개꿈이었네 그거.........'
실망한듯 복권을 휙 집어던지는 아내.....
"아니 도대체 얼마나 대단한 꿈이었길래 그래"
"응, 난생 처음 똥꿈을 꾸었거든...밑도 끝도 없이 땅바닥에서 똥이 자꾸 솟아올라...밤새도록 손으로 퍼올렸는데...."
"결국 잠도 못자고 똥만 푼꼴이 되었네.....에이...."
"이 사람아, 걱정하지마...그 꿈은 복권 당첨 꿈이 아니라 앞으로 다른 무언가 좋은 일이 생길지도 몰라..."
"예전에 나도 변기에 똥이 넘치는 꿈을 꾸고 복권을 샀는데 다 꽝이더라구....그런데 대신 다른 일들이 술술 잘 풀리더라구..."
"이벤트에 응모하면 꼭 당첨되고...고객들이 엄청 많이 늘어나더라구....."
아,,,,그제서야 아내의 얼굴에 화색이 돕니다.
아마도 개꿈이었다고 생각하면서 복권 산 2만원이 아까웠던 아내에게 내 위로가 먹혔나 봅니다.
제 위로처럼 아내에게 언젠가는 똥꿈으로 인하여 좋은 일이 많이 생겼으면 좋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익명2009.08.24 16:03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25 12:48 신고

      오늘도 역시 무척 덥네요....이런 날 떠나신 건 아니시겠죠?......맛난 점심식사 하시고 행복한 오후 시간 되세요...*^*

  • 프로필사진
    임현철2009.08.24 16:29

    안면도 텃겠다 어찌 한번 해볼라 그랬더니...
    웃다갑니다. 사모님께 구박은 받지 않았죠?
    즐거웠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25 12:51 신고

      저도 어지 한번 해볼라는 것 좋아합니다...ㅎㅎㅎ....갓김치 덕분에 또 가라던데요?...제가 봐서는 님이 더 구박을 당하신 건 아닌지 걱정됩니다......ㅎ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김윤희2009.08.24 16:52

    무릉도원님 복권사는 이유는 저희 신랑과 똑같아요...
    저희신랑도 기쁨을 일주일 연장하려 이주후에 맞춰보거든요...
    전 복권사는거 아직도 반대합니다. 불노소득은 쉽게 없어질거 같아서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25 12:51 신고

      한 사람이라도 반대하는 사람이 있어야지 그렇지 않으면 거덜날 것 같습니다....ㅎ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루비™2009.08.24 17:01 신고

    ㅎㅎㅎㅎ
    하나라도 걸렸으면 실망 않으셨을텐데...
    전 아직 한번도 복권 사본 적이 없답니다.
    언젠가는 한번 사볼까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유 레 카2009.08.24 17:14 신고

    복권의 진정한 즐거움은

    일주일 내내 즐거운 상상을 5000원으로 산다는 점입니다.

    5000원 들이지 않으면 즐거운 상상의 꿈..상상의 나래를 펼칠수가 없으니까요.

    어때요 5000원 값어치는 충분히 있다고 봅니다 ㅋㅋㅋㅋ

    그런데..여기서 5000원으로 한장 사는거랑 50,000원으로 10장 살때 그 상상의 즐거움은

    10배가 되지 않거든요...

    그러니 적당하게 지출하여 구입하시면 좋습니다 ^^

    다시 5000원짜리하나도 안되어서 실망해도 5000원 만큼만 실망하지만 상상의 힘은 아마 5000원이상일겁니다 ^^

    뭐 3개 되어서 본전되면 한주더 연장되잖아요 ㅋㅋ

    아마 소주 한병 1000원으로는 몇시간 기뿌거나 하지만 5000원의 값은 일주일이라는 점.
    5000원으로 일주일내내 기뿐 상상력은 뭘로 대신할수 있는게 마땅치 않잖아요 ㅋㅋ

    이게복권구입의 현명한 선택이라는 것이겟지요 ^^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25 12:53 신고

      아~~~유레카님이 복권도사님인줄 미처 몰랐습니다....많이 산다고 도사가 되는 것이 아니죠...작은 것은 큰 행복을 누릴 수 있는 방법을 터득할 때만 도사 칭호를 들을 수 있는 거겠죠...ㅎㅎ...행복한 오후 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femke2009.08.24 17:31 신고

    저도 몇번 복권을 사본적이 있는것 같네요.
    꿈은 안꿨지만...
    즐건 한주 맞이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25 12:55 신고

      재미로 혹은 가벼운 마음으로 즐기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뭐든 집착하거나 중독되는 것은 본인은 물론 다른 사람들을 힘들게 하는 것 같습니다...펨께님 행복한 오후 시간 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악랄가츠2009.08.24 17:58 신고

    저도 가끔 터미널갈 때 구입하곤 하는데.. 지갑에 넣어만 두어도
    일주일내내 달콤한 상상을 한답니다 ㅎㅎ
    은근히 정신건강에 좋은거 같애요 ㅋㅋㅋ
    가격대 효율이 높다고 할까요? 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25 12:56 신고

      역시 가츠님 경제관념이 있으시군요....가격대비 효율성이 정말 높죠....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2009.08.24 18:10 신고

    그런 사연이^^
    행복한 저녁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저녁노을*2009.08.24 19:01 신고

    ㅎㅎㅎ노을인 아직 복권 한번 안 사봤는데...
    행운이 따르지 않아서 말입니다.

    행복한 글 잘 보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25 12:58 신고

      무슨 말씀을요....노을님에게도 언젠가는 많은 행운이 올겁니다....아마도 노을님이 알지 못하게 조용히....ㅎㅎ...*^*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24 20:28

    ㅎㅎ저도 똥꿈꿔서 복권사본적있었는데..헤~꽝이였죠..-_-;;
    무릉도원님 말씀처럼..좋은일이 대신 생겼음 좋겠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털보작가2009.08.24 22:05 신고

    그럼 꽝! 입니까?
    다음기회에 꼭 대박나시기 바랍니다.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25 00:58

    오 하늘로 솟아오르는 똥꿈도 복권을 위한것은 아니군요. 그래도 말씀대로 다른 좋은 일 많이 생기셨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한번은 집안에 돼지가 계속 들어와서 복권을 했는데 세자리수만 딱맞아주더라고요. 제 운은 거기까지였나봅니다..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25 13:00 신고

      아마도 고스톱에 통용되는 운칠기삼이 복권에도 통용되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ㅎㅎㅎ...앞으로 보이지 않는 돼지들이 평생 들락날락 할 겁니다.....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미자라지2009.08.25 06:29 신고

    중독만 아니라면 가끔씩은 삶의 희망을 주기도 하는...
    고마운 로또...^^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25 13:00 신고

      그렇죠?...무엇이든 누가 어떻게 쓰느냐가 중요한 거죠....행복한 오후 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mami52009.08.25 13:02 신고

    아마 복권이 아니라도
    좋은일 어딘가에 올것 같으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박씨아저씨2009.08.25 16:17

    저도 복권 안사는 사람중 한사람인데~~~
    복권 한번 사볼까요?
    아마 저는 샀다하면 분명 일떵일 겁니다 ㅎㅎㅎ 그때 아는체 안해야지~~~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라윈2009.08.27 03:06 신고

    좋은 꿈 꿔서 복권샀는데 안되면 허망해요...^^:;;;
    무릉도원님의 멋진 해몽으로 부인께서 기분이 좋아지셨을거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