찜질방에 비치된 방독면 전시용?

2010. 11. 16. 07:54세상 사는 이야기

난생 처음 본 찜질방의 방독면

내가 사는 곳에는 대형찜질방이 네 곳 있다.

인구 8만인 이곳에 찜질방이 많은 것은 외지인이 많은 관광지이기 때문이다.
피서철이나 단풍철에는 사람들로 인사태를 이루곤 한다.
이럴 때면 찜질방에 가고 싶어도 갈 수가 없다.
코를 고는 사람과 이 가는 사람 그리고 왁자지껄 떠드는 사람들 때문에 잠을 설치기 때문이다.

나와 절친한 지인은 찜질방 매니아인데 전국에 좋다는 찜질방을 순례(?)할 정도로 찜질방을 좋아하는데 시끄러운 것을 방지하기 위해 가방에 귀마개를 갖고 다닐 정도로 준비가 철저하다.
그런데 지인이 늘 불안해 하는 것이 하나 있다.
바로 화재다. 조그만 시골 찜질방의 경우에는 불나면 바로 튀어나올 수 있는데 도시에 있는 찜질방은 고층에 있거나 지하에 있어 화재시 대피할 방법이 여의치 않다고 했다.
그래서 늘 찜질방에 들어가기 전에 출구를 확인하는 버릇이 생겼다고 한다.
그리고 찜질방에 비치된 소방시설이 어디에 있나 눈여겨 봐두곤 하는데 찾는 것이 쉽지 않다고 했다.
지인의 말을 듣고 난 후 나도 찜질방에 가면 화재시 대피할 곳을 눈여겨 보는 버릇이 생겼다.

이주 전 서울에 갔을 때 일이다.
늦은 시각 고층 빌딩에 있는 찜질방에서 그동안 볼 수 없던 방독면 두 개를 보게 되었다.
내가 사는 곳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던 방독면..... 


찜질방에서 가장 눈에 잘 띄는 곳에 걸려 있는 방독면 두 개....
왜 다른 곳에서는 방독면을 볼 수 없었을까?


소화전 바로 옆에는 시각 경보기도 설치되어 있었다.
청각장애인의 경우 화재가 나도 비상벨 소리를 들을 수 없어 따로 시각 경보기를 설치해 화재시 탈출을 유도하기 위한 장치라고 한다.


찜질방에 비치된 방독면 전시용?

그런데 대형 찜질방에 화재시 방독면 두 개는 너무 적은 것이 아닐까?
찜질방 안내실에서 근무하시는 분께 물어보았다.

"이즉 찜질방에 다녀도 방독면을 본 적이 없는데 이곳에는 비치되어 있네요?..."
"왜 없어요 다른 곳도 방독면이 있을 거예요....눈에 띄지 않는 곳에 둬서 그렇지..."
"그런데 방독면 두 개는 너무 적지 않나요?....이렇게 큰 찜질방에서..."
"아니, 실제로 사용하라고 하면 저렇게 달랑 두 개만 걸어놓았겠어요?..."
"소방설비 위반으로 과태료나 영업정지 당할까봐 해놓는 거죠..."

방독면에는 전쟁용 또는 화재 대피용이라고 적혀있었는데 과연 불이 났을 때 저 방독면을 제대로 사용할 줄 아는 사람이 있을까?...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곳에 고작 두 개의 방독면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수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지하철의 경우에도 어디에 방독면이 설치되어 있는지 또 방독면을 어떻게 사용하는지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고 한다.

화재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시기가 요즘이라고 한다.
화재 예방을 생활화하고 또 화재가 발생했을 때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 소방시설은 제대로 작동하는지 점검하고 대비하는 마음 자세를 가져야겠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BlogIcon 소춘풍2010.11.16 09:08

    찜질방 화재예방 훈련같은것도 할까요?
    제가 다니는 찜질방에서는 보지 못했는데..
    그래도, '있다'라는 것만으로 알려준,
    그곳 찜질방..괜찮네요.
    꼭 다 잘했다는 것은 아니겠지만요. 흠흠~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0.11.16 09:12

    지하철 방독면도 수량이 부족할 뿐 아니라 그마나 있는 것도 필터가 오래되어서 사용하지 못한다고 하죠.
    전시용 행정은 언제까지 할 건지... ^^

  • 프로필사진
    BlogIcon 온누리492010.11.16 09:42 신고

    찜질방에 방독면이라
    어째 좀 어울리지 않는다는 생각이..
    날이 춥네요. 건강하시구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입질의추억★2010.11.16 09:50 신고

    눈가리고 아웅이 참 많은거 같더라구요. 넘 형식적이라..저러다 한번 큰불 나면 어쩌려나요...
    날씨가 영하로 떨어졌다네요~ 따듯한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김루코2010.11.16 09:52 신고

    관련 법규때문에 설치해놓은거지 사실은 전시용이 맞는거 같아요 ㅜㅜ
    제대로 사용법도 모른채 설치만 해놓으면 ㅜㅜ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0.11.16 09:54

    눈가리고 아웅용으로 비치해둔 것 같네요. 아무래도...
    찜질방에서 화재가 나면 큰 참사로 이어질 수도 있는만큼
    좀 더 실질적인 화재예방이나 대비책이 세워졌으면 좋겠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ungreen2010.11.16 10:04

    하루에도 수십, 수백명이 찜질방을 이용할텐데,
    달랑 두개면 전시용이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테리우스원2010.11.16 10:06

    공감하는 부분입니다
    우리모두 불조심 ㅎㅎㅎ
    즐거우시고 승리하시길

    사랑합니다 행복하세요 파이팅 !~~~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0.11.16 11:16

    우리나라는 전시용을 참 좋아하는 거 같아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0.11.16 11:34

    저런게 있어요?
    전 있는줄도 몰랐어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너돌양2010.11.16 11:38 신고

    생색내기 구비용이 아닐까 싶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달콤 시민_리밍2010.11.16 11:39

    엥.. 진짜 몰랐네요~
    어딘가에 있긴 있다는 얘기일텐데^^;
    만약에 정말 필요한 상황이면 어떻게 하죠?;
    안전에 있어서는 백번 조심해도 과하지 않은데ㅠㅠ

  • 프로필사진
    익명2010.11.16 11:50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carol2010.11.16 12:02

    그많은 사람들이 있는데..
    방독면 두개라~~
    눈 가리고 아옹하는 한국의 이런 모습에 화가 납니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칠 사례..
    여기 또 있군요

  • 프로필사진

    그러고 보니 방독면이나 소방시설이 우리나라는 참 부족한듯해요.
    중국에서 소방시설 구비안되면 바로 퇴짜거든요.,
    적용을 외국기업에만 해서 그렇치...ㅠㅜ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하라한2010.11.16 15:31 신고

    완전 생색내기 용이죠...
    소방 단속 나오면 적당히 넘어가기 위한...
    두개 밖에 없다면 나머지는 그냥 알아서 대피하라는 거겠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너서미2010.11.16 16:08

    저도 어딘가를 가게 되면 비상구나 출구를 한번 확인하는 습관이 있습니다.
    물론 소화전이나 소화기 등도 살피는데요.
    대부분 형식적인 경우가 많더라구요.
    사실 거의 안 일어나는 일이겠지만 단 한 번의 준비 소홀이 많은 희생을 치르기도 하는데 말이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pennpenn2010.11.16 16:16 신고

    이런 일이 비단 이곳 뿐이겠어요~
    그냥 대충 때우는 거 겠지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mami52010.11.16 22:37 신고

    저렇게 비치해둬도 사용을 못하지싶네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0.11.17 03:11

    전시용 방독면.... 말 그대로 전시행정의 표번인것 같습니다.
    이것으로 소방설비 통과시킨 사람들이나, 이렇게 두개 자랑스럽게 보란듯이 걸어논 주인이나.
    ... 어이가 없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