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돌변한 이웃집 남자 왜 그런가 했더니...

2010. 9. 29. 07:54세상 사는 이야기

도심지 가장 큰 문제는 주차

내가 근무하는 사무실 근처는 주차 문제 때문에 늘 골치를 앓곤 합니
다.
시외버스 터미널 인근의 사거리라 마땅한 주차 공간이 없기 때문에 도로옆 공영주차장을 이용해야 하는데 너무 멀리 떨어져 있고 그 마저도 일찍 나가지 않으면 주차할 곳이 남아 있지 않아 곤욕을 치르곤 했습니다.

그런데 한 달 전부터 가까운 곳에 전용 주차장이 생겼습니다.
터미널 부근에서 임대업을 하는 손님이 주차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60여평의 땅을 매입해 관리를 맡겨 주차문제가 말끔히 해결되었습니다.

하지만 진입로가 적어 딱 두 대의 차량 밖에 대지 못해 바로 옆 다방 아주머니와 함께 주차장을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다방이 있는 건물 주인은 워낙 부지런해 늘 주변의 풀을 뽑거나 청소를 깔끔하게해 지나는 사람들을 기분 좋게 하곤 했습니다.
내가 1년전쯤 이곳에 왔으니 함께 인사를 하고 지낸지도 꽤 오래되었습니다.


갑자기 화가 난 이웃집 아저씨

길에서 마주치거나 풀을 뽑을 때 인사를 나누면 늘 반갑게 인사를 나누던 건물 주인은 이제 칠순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가슴이 떡 벌어지고 한결같이 검은 스포츠 머리 때문에 겉으로 봐서는 전혀 나이를 느끼지 못할만큼 건강해 보였습니다.
그런데 며칠 전 갑가지 난폭하게 돌변해 큰 싸움으로 번질 뻔한 일이 생겼습니다.

평소와 다름없이 사무실에서 일을 마치고 나와 차에 시동을 걸을 때 였습니다.
건너편 슈퍼에서 나오던 건물 주인이 갑자기 쏜살같이 달려와서 손가락질을 해대며 욕을 퍼부었습니다...
차의 유리창을 내리고 왜 그러시냐 물으니 아랑곳 없이 차를 때려 부술 듯이 돌을 하나 집어들었습니다.

'아니,..아저씨 갑자기 왜 그러세요...제가 뭔 잘못이라도 했나요?'

내 말은 아랑곳없이 알아 들을 수 없는 말들을 해대며 욕을 퍼부었습니다.
영문을 몰라 당황스럽기도 하고 은근히 화가 나 차에서 내려 아저씨에게 다가갔습니다.
연신 차에 발길질을 해대는 시늉을 하며 욕을 하던 아저씨가 움찔하며 뒤로 물러섰습니다.

'아저씨 제게 화를 내시는 이유가 뭐죠?'
"알아야 사과를 하든 용서를 빌든 하죠...'

앞으로 다가서자 주춤주춤 물러서며 한풀 기세가 꺽인 아저씨
그때 소란스런 소리에 다방 아주머니가 이 광경을 목격하곤 부랴부랴 아저씨를 건물 안으로 들여보내곤 내게 말을 하더군요.

'죄송해요,,,건물 주인 아저씨가 많이 아파요...'
'아니,,,저렇게 건강하신 분이 어디가 ...'
"예,,,,치매예요...아주 심하지는 않는데 가끔 전혀 모르는 사람처럼 변할 때가 많아요...이해하세요.."

치매를 앓고 있다는 소리에 돌아가신 할머니 생각나

다방 아주머니의 말로는 아저씨가 주차장으로 쓰고 있는 땅이 매매된 줄 아직 모르고 있다고 합니다.
다방 아주머니와 주인 아주머니는 땅이 매매되었고 주차장 부지로 사용된다는 것을 알려주었는데 일부러 아저씨에게만 알려주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제껏 자기 땅이라고 생각하고 열심히 청소하고 풀도 뽑았는데 갑자기 옆집 사람들이 떡하니 주차를 하니 화가 날만도 하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아마 매매되었다는 사실을 말해도 아저씨의 마음은 변함이 없을 거예요.."
"앞으로 아저씨가 화를 내더라도 이해 좀 해주세요..."

자초지종을 듣고 보니 문득 어릴 적 치매로 고생하다 돌아가신 할머니 생각났습니다.
앞으로는 가급적 주차장에 주차를 하지 않고 예전처럼 조금 멀어도 공영주차장을 이용하려고 합니다.
괜히 병환을 앓고 있는 아저씨와 부딪치고 싶지 않고 열심히 풀을 뽑고 쓸고 닦는 아저씨의 마음에 상처를 주고 싶지 않기 때문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미예2010.09.29 08:54 신고

    그런 이유가 있었군요. 치매 참 무서운 병입니다.
    저희도 친척중에 그런 분이 있어서 참 가슴이 아프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입질의추억★2010.09.29 09:09 신고

    이거 남의 일이 아닙니다. 저희 고모님께서 남편분이(저희 고모부) 치매에 걸리는 바람에 수발 다 들고 생활하시는데
    거기에 치매에 걸리신 시어머니까지 모시고 살고 계셔서 늘 안타까워 하고 있어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0.09.29 09:17

    제목만 보고는 이웃분의 이기심인가 하고 생각했는데
    글을 다 읽고 나니 슬퍼지네요.
    큰외삼촌께서 나이가 많으셔서 비슷한 증상을 보이고 있기도 해서 맘이 아픕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광제2010.09.29 09:26 신고

    에고...자칫했으면 화를 당할뻔하셨네요..
    그정도에서 그친게 다행이네요..
    치매라서..뭐라 하지도 못하고 그참...ㅜ

  • 프로필사진
    BlogIcon 신기한별2010.09.29 09:34 신고

    치매란 참 무서울 질병입니다.
    제목만 보곤 이웃분들의 이기심이 아닌가 생각했는데,
    글을 읽고 나니 왠지 남의 일이 아닌 것 같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정암2010.09.29 09:51 신고

    안타깝네요.. 하루 아침에 변해버린 이웃을 만난다는것은 가슴아픈일이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이엠피터2010.09.29 09:51 신고

    아이고 저희 외할머니도 치매라고 하셔서 포스팅을 읽고 나서는
    한동안 마음이 ㅠㅠ
    멀지만 공영주차장을 이용하시는 마음이 너무 좋아보입니다.
    아프신 분이 조금이라도 회복되시길...

  • 프로필사진
    익명2010.09.29 09:56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pennpenn2010.09.29 10:21 신고

    애구~
    치매란 정말 무서운 병이로군요~
    오늘 하루도 뜻깊게 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0.09.29 10:33

    마음이 짠하네요....
    공영주차장이용하시겠다는 마음 예쁘세요~ ^^
    오늘도 좋은하루 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저녁노을*2010.09.29 10:36 신고

    에공...시어머님생각납니다.
    지금요양원에 계십니다.
    ㅠ.ㅠ

    잘 보고 가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0.09.29 10:52

    가슴이 찡한 글이네요.

    흔히들 주변인들과 더 나이 들어서 다른것을 어떨지 몰라도 치매만을 걸리지 않았으면 하는 말을 하곤하죠.
    그만큼 본인이나 주변인에게 많은 어려움이 따르는것 같습니다.

    이것은 단지 개인이 떠맡기에는 한계가 있어, 국민복지 차원에서 효과적인 대책이 나와야 될텐데 말입니다.
    꼴통들은 지금도 꽁통짓만 하고 있으니 큰일이네요.... (죄송합니다. 격분하게 되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울릉갈매기2010.09.29 12:57

    요즘 세상은 디지털 시재라
    치매가 빨리 올것 같아요~^^
    그래서 저도 지금 예방차원(?)에서 식물사진을 찍으면서
    이름도 외워보지만 쉽지는 않더라구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0.09.29 14:23

    정말 마음이짠하네요~ 무릉도원님
    마음이 너무 따뜻하신것 같아요~! ^^
    즐거운 하루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Yujin2010.09.29 16:31

    무릉님사시는 곳에는 드라마같은 일이 많은거 같아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0.09.29 17:08

    에그.. 넘 안타까워요 ㅠㅠ
    치매는 본인도 힘들지만, 주위사람들 까지도 힘든병이라고 하는데요.. 얼마나 힘드실지..
    점차 건강해 지셨음 좋겠어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제이슨2010.09.29 17:25

    저런요..
    가장 무서운 병이 사실 치매인 것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mami52010.09.29 21:38 신고

    치매는 남의 일 같지 않습니다..
    요즘은 젊은 분들도 치매가 오니 더 큰일입니다..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0.09.29 21:38

    아, 이거 왠지 쨘한 이야기네요. 안타깝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