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피우지 마' 했다가 봉변당한 할머니.

2009. 8. 10. 19:00세상 사는 이야기

지난 토요일 오후의 일이다.
만난지 꽤 오래된 후배로 부터 전화가 왔다.
"형님, 주말인데 뭐 하세요?"
"응,,어제 과음을 해서 아직도 골골하고 있어.."
"그럼 조금더 주무시고 부두로 나오세요....낚시를 하고 있어요...."
비몽사몽 전화를 끊고 한 시간 가량을 더 자다가 일어나서 부두로 나갔다.
워낙 술을 좋아하는 후배라 낚시는 뒷전이고 벌써 술파티가 벌이지고 있었다.
"이궁,,,또 술이냐?...."
"하하하....형님, 쉬는 날이 주말 밖에 없는데 좋아하는 술을 마다할 수는 없죠....."
그렇게 시작된 술판이 새벽 두 시까지 이어졌는데.....
어제 후배가 해준 충격적인 이야기가 아직도 가시지 않는다.
요즘 대부분의 학생들이 방학중이지만 보충수업과 밤늦게 까지 학교에서 야자를 하는데 학생들이 몰래 학교 밖에서 담배를 피우다 할머니의 잔소리를 듣고 화가 난다며 창문에 돌을 던져 하마터면 깨진 유리창에 손주가 다칠뻔 한 일이 있었다고 한다. 
아침을 먹으면서 아내와 아들에게 그 이야기 했더니 아들이
"아빠, 저도 방송으로 들었는데 자발적으로 교무실로 오라고 했는데 아직 아무도 안왔다고 하던데요..." 
                                                           담배꽁초[a cigarette butt] by choyoungkwan 저작자 표시비영리

이야기의 발단은 교무실로 한통의 전화가 걸려 오면서 시작되었다고 한다.
보충수업이 끝나고 야자가 진행되는 시각에 대여섯명의 학생들이 몰래 학교 밖으로 나가서 담배를 피우고 있었다고 한다.
그곳이 마침 할머니가 사는 집 담벼락이었는데 하도 아이들이 시끄럽자 할머니가 창문을 열고 보니 학생들이 담배를 피우고 있었다고 한다.
할머니는
"담배를 피우지 마 그리고 시끄러우니 다른 곳으로 가라"
고 했다고 한다.
그리고 창문을 닫았는데 잠시 후 갑자기 '쨍그랑' 소리와 함께 유리창이 깨지면서 방안에 유리 파편이 떨어졌다고 한다.
마침 방에는 손주가 잠을 자고 있었는데 깨진 유리창 파편 때문에 큰일날뻔 했다고 한다.
아마도 할머니의 이야기를 듣고 화가 난 아이들중 누군가 돌멩이를 던져 유리창을 깬 것이라고 한다.
너무나 놀라고 화가 난 할머니가 교무실로 전화를 하게 되었고 학교에서는 문제의 학생들을 잡기 위해 방송도 하고 여러가지 방법을 동원했지만 결국 잡지를 못했다고 한다.
3학년 학생들 짓이라 추측하고 있는데 점점 다가오는 입시에 대한 중압감과 방학 때도 공부를 해야하는 아이들의 스트레스는 이해하지만 연로하신 할머니의 이야기에 발끈해서 돌멩이를 던진 것은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되지 않았다.
현재 학교에서는 상벌점 제도가 시행되고 있어 벌점이 25점 이상이면 정신교육 반성문,학교내 봉사등과 같은 바른 생활 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한다.  
지난해에는 담배 피우다 적발되면 3점 벌점제가 있던 것이 올해 벌점규정에는 빠져 있었는데 이번 일로 다시 강화할 것이라고 한다.

벌점을 받고 안받고를 떠나서 잘못된 것을 지적한 할머니의 말에 화가 난다고 집에 돌을 던진 행위는 어떤 경우라고 해도 정말 잘못된 행동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일이 일부 학생들의 일이라 간과하지 말고 
평소 학생들의 인성교육에 좀더 신경을 썼으면 하는 마음이 들었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BlogIcon 탐진강2009.08.10 20:41 신고

    가정에서부터 인성교육이 잘 되었으면 합니다.
    너무 이기적인 인간을 만드는 사회가 안타깝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12 11:51 신고

      가장 중요한 것이 가정에서의 인성교육이라고 생각합니다....탐진강님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털보작가2009.08.10 20:41 신고

    저런! 못된 녀석들 같으니~~
    요즘 얘들 교육시키기 참으로 쉽지 않지요.

  • 프로필사진
    임현철2009.08.10 22:27

    어째 이런 일이...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10 22:33

    인성교육이 많이 필요한 시점이 아니가 합니다. 에~혀
    언제나 좋은글 고맙습니다.
    편안한 밤 되시길 바랍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12 11:54 신고

      가장 중요한 덕목이 인성교육인데 가정이나 학교나 많이 소홀하게 생각하는 듯합니다...
      영웅전쟁님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유 레 카2009.08.10 22:38 신고

    안에서 세는바가지는 밖에서도 세지요 .

  • 프로필사진
    nethics2009.08.10 23:02

    인성교육이 중요한 시점에 현재 교과부 산하 "미래교육위원회"에서는 교과군을 만들어
    도덕, 윤리과목을 축소 또는 사회문화 교과로 통폐합 시키려 하고 있습니다...
    가뜩이나 피폐화 되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한 도덕수업이 이제는 아예 없어지거나 줄어들
    위기에 처해있으니...인성교육은 기대하지 말기 바랍니다...

    • 프로필사진
      dark2009.08.11 11:09

      인성교육은 학교에서 하는게 아니고.ㅡ
      집에서 하는겁니다.
      인성교육은 아이가 태어나서 어렸을때부터 집안에서 교육시키는것이지 학교에서 가르치는건 사실 보조적인거죠.
      근본적으로 애들이 삐뚤어지는건 부모탓입니다.

  • 프로필사진
    ㅡㅡ..2009.08.11 00:32

    나쁜 녀석들 같으니라고,,
    역시 인성교육이 중요합니다.

  • 프로필사진
    호야2009.08.11 01:04

    할머님 정말 놀라셨겠네요.

    고놈들 잡아다 껍데기를 벗겨 버려야 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저녁노을*2009.08.11 05:51 신고

    녀석들...하라는 공부나 하지..쩝^^
    학교에서조차 인성교육을 포기하면 안 되는데...

    잘 보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12 11:56 신고

      학교에서 인성교육은 포기한듯한 생각이 듭니다...그냥 벌점과 상점으로 대신한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바람나그네2009.08.11 06:55 신고

    참 한국 예전의 어르신 가르침은 이제 겁나는
    일이 되어버렸네요..
    저는 성질이 못되서 그런지 싫으면 반사적으로 입이 먼저
    나가더라구요 ㅋ 담배 좀 딴데서 피실래요?
    여긴 담배 피는 곳이 아닌데요! 라면서 눈 빛 5초 발사한답니다 ㅎ
    아직은 전부 말을 들어줘서 다행이네요 ㅋ
    저도 조심해야 할 듯 ^^
    행복한 하루되세요 ^^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12 11:59 신고

      저도 예전 술기운에 싸우는 아이들 말리려다 봉변을 당한 적이 있었습니다....그때 생각이 납니다...바람나그네님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 프로필사진
    2009.08.11 07:03

    저건담배를 떠나서,,,,
    범죄 수준인데요
    저런사람이 마음에 안든다고
    다른 사람 해치는 사람이 되겠죠...
    황산 테러범 같은,,,,,,
    애들 두발 복장 교육만시킬게 아니고
    인성 교육 아주 세뇌시켜야 합니다..
    요즘 부모들도 문제죠...
    애들의 대부분의 행동은 부모로부터 나옵니다.
    솔직히 말해서 학교서 뭐 배웠냐 이런 헛소리나
    할게 아니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12 12:00 신고

      공감합니다...교육의 시작은 가정이니까요....따뜻한 댓글 감사합니다...행복하세요...*^*

  • 프로필사진
    2009.08.11 08:30

    고등학교에서 인성교육을 하라는 말도 안 되는 소리를......

    고등학교는 대학교 보내라고 있는 것일 뿐~

    인성교육한다고 명문고 되지 않습니다.

    인성교육은 집에서 해야죠~

    고등학생이 될 때까지 집에서 부모들은 도대체 뭘 한거죠? 인성교육도 안 하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12 12:02 신고

      고등학교 뿐만아니라 초중등도 옛날에 비해 인성교육에 신경을 덜 쓰는 듯 합니다...물론 인성교육의 시작은 가정이라는 말씀에 공감합니다...따뜻한 댓글 감사합니다..늘 행복하세요....*^*

  • 프로필사진
    오호라2009.08.11 09:37

    진짜 뭐되려고~~~

  • 프로필사진
    asdf2009.08.11 09:55

    다 늙은 년이 젊은이 인생망치려고 별 수작을 다 부렸네요.. 늙으면 얼른 죽을것이지.. 가뜩이나 인구수도 많은데 ㅡㅡ

    • 프로필사진
      진짜2009.08.11 09:57

      ㅋㅋ 님은 계속 젊게 살거같음??

      그리고 늙은 년이 모야

      넌 할머니도 안계시냐???

      젊은이도 젊은이 나름이지

      또라이 같은 색히

    • 프로필사진
      dark2009.08.11 11:06

      멍청한놈아
      넌 않 늙을것같니?
      넌 그래 빨리 죽든가 ㅋㅋ

    • 프로필사진
      ㅋㅋㅋㅋㅋㅋㅋㅋ2009.08.11 11:09

      다늙은년이랜다ㅉㅉㅉ
      젊은것들이 저렇게 개념없을꺼면
      너같은 싸가지없는 것들은 자살을 추천한다
      너같은새끼들과 같이 지구의 공기를 마시는
      어르신분들이 너무 안되셨다 잘못된걸 바로
      잡아주시려고 했던거 뿐인데 어디 버릇없는놈들이
      어른한테 대들어? 그렇다고 저할머니가 무슨
      틀린말이라도 했나? 꼭 개념없고 무식한새끼들이
      늙은년 뭐라 지랄떨지 ㅉㅉ 인생낙오자새끼

    • 프로필사진
      아 그러세요??2009.08.11 15:12

      그럼 니는 평생 담배나 ㅊ 피우다 뒤지셈. 요즘은 양아치도 인터넷 하나보지??

  • 프로필사진
    진짜2009.08.11 09:56

    담배 피우고 돌 던지는 색히들한테 입시스트레스는 무슨;;

    입시스트레스?? 그거 솔직히 개소리지

    이해가 안된다고 하시긴 했지만 약간의 변명거리라도 제공해주면 안될듯

    저건 그냥 쓰레기들의 만행이라고 보면 될듯

  • 프로필사진
    dark2009.08.11 11:05

    인성교육은 학교에서시키는게아니라.ㅡㅡ
    집에서 시키는겁니다.
    괜히 집안교육 집안교육하겠습니까?
    뻑하면 학부모들이 학교보고 교육 점 잘시켜달라
    애가 삐뚤어지면 학교탓하는데
    애들이 그꼬라지 된건 부모들탓입니다.
    어렸을때부터 부모가 인성교육을 못시켜놔서 그런거죠.
    요즘 젊은 부모들 보면.ㅡㅡ 그 애들이 커서 어떻게 될지...
    남탓 하지말고 지 아이는 자기가 알아서 어렸을때부터 잘 키워야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12 12:04 신고

      절대 공감합니다...하지만 가정에서 하지 못하는 것의 일부분을 학교에서 해주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방문과 따뜻한 댓글에 감사드립니다....늘 행복하세요...*^*

  • 프로필사진
    그래도2009.08.11 11:13

    집에서 인성교육이 제대로 안되는 학생들이 많으니
    학교에서라도 인성교육을 제대로 시켜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가정에서 조차 인성교육을 못시키는데 학교에서도 인성교육안시키면
    그런놈들은 나중에 커서 사회악이 되고 쓰레기가되고 더러운 범죄자들만
    양성시킬뿐입니다

    • 프로필사진
      2009.08.11 12:45

      국가에서 인성교육시켜주는 곳은 교도소가 유일하죠~

      한국의 학교는 지식을 주입할 뿐.

  • 프로필사진
    2009.08.11 12:32

    온라인에서나 오프라인에서나 갈수록 비흡연자들의 입지는 좁아지는군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12 12:05 신고

      아무래도 몸에 해롭고 남에게도 피해를 준다는 인식 때문인 것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13 23:34

    점점 흉흉해지는 세상살이에 청소년들마저도 보고 듣고 자라는 환경이 워낙 막나가서요..
    돌을 던진 학생들이야 어쩌면 장난으로 그랬을지 모르지만 손발이 저리는 소식이네요

  • 프로필사진
    미려난늘그니 / 근이재2009.08.28 13:51

    이 글은 다 읽고 나서도 기분이 영 좋지 않군요.
    교육이 없는 나라,
    미래가 없는 나라,
    있다면 그건 오직,
    힘든 세상일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