찜질방에서 혼나던 손님 왜 그런가 했더니....

2012. 2. 27. 06:30세상 사는 이야기

소란스런 찜질방 왜?

2주전 아들의 복학 때문에 서울에 다녀왔습니다.

그런데 대학생 전세 임대주택을 구하기 위해 아침 일찍 출발했지만 결국 방을 구하지 못해 하루를 더 묶어야 했습니다.
다음 날 다른 원룸을 보여주겠다는 부동산의 말을 믿고 아들과 함께 찜질방에서 하루를 묶기로 했습니다.
찜질방은 평일이라 사람이 많지 않았는데 목욕탕에서 몸을 씻고 찜질방으로 들어서려는데 갑자기 소란스런 소리가 들렸습니다.
한 사람이 찜질방 관리인에게 혼이 나고 있었는데 아무 대꾸도 없이 가만히 서있는 것을 보니 뭔가 단단히 잘못한 일이 있는 것 같았습니다.

목욕 시간이 유난히 길었던 손님 알고 보니...

마치 훈계를 하듯 손님을 다그치는 관리인의 말을 들을 요약하자면 평소에 이곳에 자주 오는 손님이었는데 목욕비만 내고 늘 찜질방을 이용하다 들켰다고 합니다.
평소에 목욕을 자주 오는 손님이었는데 목욕시간이 유난히 긴 것을 이상하게 생각한 카운터 아주머니가 남탕 관리인에게 관찰해달라고 부탁을 했다고 합니다.

그런 줄도 모르고 목욕비 6천원을 내고 목욕을 끝낸 손님이 슬그머니 남이 벗어논 찜질복을 입고 찜질방으로 향하는 것을 목격하게 되었고 그 후로도 여러번 반복하다 이날 관리인에게 혼쭐이 난 것이라고 합니다.
그렇다고 손해배상을 청구하거나 경찰에 고발할 의사는 없는 듯 계속 나무라는 관리인에게 연신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이는 손님.........


오죽했으면 남이 입던 찜질복을......

어쩌다 한 두 번 그럴 경우라면 눈 감아 줄 수 있겠지만 너무 자주 그러는 것을 어떻게 가만히 놔둘 수 있겠냐며 다그치던 관리인....그 분 말이 백번 옳았지만 평소 형편상 방을 구하지 못해 찜질방에서 잠자리를 해결하는 사람들을 많이 봐왔던 터라 오죽하면 남이 벗어놓은 찜질복을 입고 몰래 찜질방을 출입했을까 하는 생각에 괜히 마음이 징하더군요.

다시는 그러지 않겠다는 다짐을 한 후 찜질방을 나서던 손님....
어떤 사연이 있는 지 알 수 없지만 어깨를 축 늘어뜨린 채 나서던 그 모습이 자꾸 눈에 밟혔습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BlogIcon 시골아낙네2012.02.27 09:25

    에궁~정말 어떤 사정이 있었기에 남이 벗어놓은 찜질복을 입고 그랬을지...
    요즘 저런 안타까운 사정들이 참 많은것 같아요~~
    대학생들도 방한칸 구하는것이 정말 힘들다고 하던데....
    좋은방 잘 구하고 내려오셨나요~~무릉도원님~^^

  • 프로필사진
    BlogIcon pennpenn2012.02.27 09:48 신고

    그가 어깨를 펴기를 기원합니다
    월요일을 기분 좋게 시작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풀칠아비2012.02.27 11:39

    저도 무슨 사연이 있나 궁금해집니다.
    다들 힘들게 사는 세상이라는 생각도 들고요.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한 주 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코리즌2012.02.27 12:46 신고

    어찌보면 내 얘기일 수도 있는데...
    사연이야 알수는 없지만 안돼 보이는군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2.02.27 12:56

    에고,,, 안타까운 사연이네요. 너무 안됫습니다 ㅠ

  • 프로필사진
    BlogIcon 핑구야 날자2012.02.27 13:05 신고

    찜질방에서 잠을 해결하는 분들 보면 참 안타깝더라구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온누리492012.02.27 14:08 신고

    참 그런 일이
    그래도 사람들 많은 곳에서 혼을 내는 것은 좀 그렇다는 생각이^^
    오후 시간도 행복하시구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2.02.27 14:30

    대꾸 한마디 안하고 들을 정도라면 마음이 나쁜 사람 같지는
    않습니다. 왠지 마음이 무거워지는군요....ㅜㅜ

  • 프로필사진
    말아톤2012.02.27 15:25

    우째 이런일이 마음마져 안타까운 생각이 듭니다.^^
    가끔 잠자리 해결을 찜질방에서 하는 사람들 많지요.
    2월 마무리 잘 하시고 봄맞이로 행복한 시간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신기한별2012.02.27 19:26 신고

    찜찔방은 목욕비 따로 찜찔방 이용료 따로 부과되는 거 첨 알았네요...
    이래서 찜찔방에선 목욕비 없애고, 찜질방 이용료로 통합한 듯...

  • 프로필사진
    BlogIcon Zoom-in2012.02.27 19:41 신고

    어쩔 수 없는 딱학 사정이 있겠지만, 주인도 장사하는 분이니 계속 봐줄수는 없겠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 아로마 ♡2012.02.27 20:29 신고

    딱한 사정이 있을수도 있겠지만, 경기가 워낙 좋지 않다 보니
    주인도 눈 감아 줄수가 없었을 거에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주리니2012.02.27 21:57

    그렇게 벗어놓은 찜질복을 다시 입고 들어갈 수도 있는 거네요?
    서로의 입장이 다 이유가 있겠기에 뭐랄 수는 없지만...
    참 안타깝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서울런던뉴욕2012.02.28 07:42 신고

    찜찔방을 안 가봐서 이해는 잘 안된지만, 그래도 무료로 이용한 거면 조금 무언가 잘못된 거 아닌가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ansik's Drink2012.02.28 08:21 신고

    좋은 포스팅 너무 잘보고 간답니다~ ^^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신구조화2012.02.28 08:33 신고

    좋은 글 잘보고갑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시작하세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2.02.28 09:01

    다른 곳에서는 저러지 않길 바래요~
    무슨 사연이 있었는지,,궁금하긴 하지만,,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2.02.28 09:24

    그런 사연이 있었군요
    잘보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바닐라로맨스2012.02.28 09:49 신고

    다 사연이 있겠지만서도...
    천원차이일텐데...;
    좀 안타깝긴하네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2.02.28 10:50

    잘 보구 갑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시기 바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