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력 남편 때문에 집 나온 아주머니가 모자를 벗지 않은 이유

2012. 1. 7. 08:47세상 사는 이야기

궁금했던 아내의 옷 보따리...

사흘 전 일입니다.

출근하는 아내가 커다란 비닐 봉지를 하나 들고 나서길래 궁금해서 물었습니다.
"아니, 그게 뭐야?"
"응. 입던 옷이야.."
"아니 버릴거면 1층 옷 수거함에 버리면 되는데 왜?"
"버릴 게 아니고 누굴 좀 주려고..."
평소에도 가끔 입던 옷과 가게에서 팔던 재고상품을 교회나 이웃에게 나누어 주던 아내라 더 묻지 않았습니다.


남편 폭력 때문에 도망쳐 나온 아주머니

그날 저녁 퇴근한 아내가 옷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주었는데 이야기를 듣고 깜짝 놀랐습니다.
아침에 아내가 갖고 갔던 옷들은 며칠 전 밤에 남편의 폭력에 집을 나온 아주머니를 주기 위해 갖고 간 것이라고 합니다.

아주머니가 아내 옷가게 들린 시각은 오후 3시경이었다고 합니다.
처음 보는 아주머니 셋이 가게로 들어섰는데 두 사람이 모자를 쓴 아주머니에게 옷을 골라주느라 애를 먹어 아내가 도와 주려고 물었답니다.
"외출복이 필요한 것인지 아니면 평상복을 찾는지 말씀하시면 제가 도와 드릴께요.."
그러자 옆에 있던 한 아주머니가
"외출복도 하고 집에서도 편하게 입을 수 있는 것중에 가장 따뜻한 것으로 주세요.."

옷을 골라주던 두 아주머니는 전날 폭력 남편에게 맞고 도망나온 아주머니 친구인데 옷도 제대로 입지 못하고 집을 나온 친구를 위해 옷을 사주기 위해 아내 가게에 들린 것이라고 합니다.

상습적인 폭력에도 참은 이유


올해 사십대 후반인 아주머니는 결혼 후 20여년간 남편의 폭력에 시달렸다고 합니다.

체격이 작고 갸날퍼 때릴 때라곤 없어 보이는 아주머니가 매를 맞고 나왔다는 사실에 아내도 적지 않이 놀랐는데 평소에 술만 먹으면 폭력을 휘두르는 남편 때문에 늘 기가 죽어 지내면서도 아이들 때문에 꾹 참고 지금껏 버텨왔다고 합니다.
 

음식 솜씨도 좋고 야무진데 남편 하나 잘못 만난 죄로 저렇게 산다며 친구들이 핀잔을 줘도 말없이 참고 인내하던 아주머니...이번에도 예고없이 술을 마시고 들어온 남편이 또 욕설과 함께 폭력을 쓰기 시작했고 급기야 가위로 머리카락을 싹둑싹둑 잘랐다고 합니다.

남편의 힘을 당할 수 없어 속수무책 당한 아주머니는 술에 취한 남편이 잠든 사이 집을 도망쳐 나왔는데 혹시라도 남편이 깰까 겁이나 옷가지도 챙기지 못한 채 빠져나왔다고 합니다.

소한이 다가오던 한파에 살을 에이는 날씨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평소 알던 아랫집에 들러 추위를 피할 점퍼를 얻어 입고 난 후 전화를 받고 달려온 친구 도움으로 안전하게 피신했다고 합니다.


홀로서기 꼭 성공하기를....


아주머니가 머리에 모자를 쓰고 있던 이유를 알곤 너무나 가슴이 아팠다는 아내는 그나마 임시 거주할 친구 집이 있어 천만다행이라 생각했다고 합니다.

이번엔 절대 집으로 돌아가지 않겠다며 마음을 다잡은 아주머니는 당분간은 이혼소송 보다는 먼저 일자리를 찾아 홀로서기를 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아이들 때문에 참고 살았던 예전보다 더 악착같이 살아보겠다며 눈시울을 붉히던 아주머니....

혹독한 겨울을 이겨내고 꿋꿋하게 홀로 설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래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입질의추억★2012.01.07 09:00 신고

    도망다닌다고 해결되진 않을텐데..어떤 남편인지 정말 한심합니다.
    아주머니도 더 이상 참고 살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화이팅!

  • 프로필사진
    익명2012.01.07 09:24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코리즌2012.01.07 12:45 신고

    폭력을 일 삼는 자 지구상에서 사~라~져~라.

  • 프로필사진
    BlogIcon 푸샵2012.01.07 13:29 신고

    씁쓸하네요....폭력 남편이라니...그러게요. 도망다닌다고 해결될 일은 아닐텐데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도 나쁘진 않을텐데...그나저나 자신의 부인을 때리는(혹은 그 반대로)
    사람의 심리는 도대체 어떤지 궁금하긴 하네요. 에공!~
    어쨌든 행복한 주말 되시길 바래요. 무릉도원님!~ (⌒▽⌒)

  • 프로필사진
    BlogIcon 미스터브랜드2012.01.07 14:00 신고

    더 이상 해결할 수 없다면, 스스로 살아갈 수 있는 길을
    찾아 보는 것도 방법인 듯 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영심이~*2012.01.07 14:24 신고

    왜 술만 먹으면 사람이 변하는지 일종의 병이죠??ㅡㅡ
    어찌됐든 일이 잘 해결됐음 좋겠어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2.01.07 14:45

    정말 가정폭력 문제인것같아요..
    아이들을 생각해서 남편이 개과천선하여
    따뜻한 가정이 됐으면 하지만.. 이미 너무 멀리온것 같으니..
    그래도 화이팅해서 꿋꿋하게 잘 살았으면 좋겠네요 ~ 지난날의 아픔은 잊고..ㅎ

    블루 오늘도 손꾸락 꾹 더블클릭하고 다녀갑니다.
    날씨가 포근해요~ 마음도 포근한 하루 되세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2.01.08 08:47

    정말 가정폭력 어려운 현실이네요
    그렇다고 헤어지기도 쉽지않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오니스2012.01.09 08:11 신고

    남편도 .. 여자를 사랑했으니 결혼 했을 텐데...
    왜 폭력을 휘두르는지.. 거 참.. 문제네요..
    가정 내의 문제를 넘어서 해결해야 할 듯 합니다..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2.01.09 10:33

    ㅠㅠㅠ...
    아직도 여자에게 폭력을 쓰는 사람이 ㅠㅠ...
    가정에 법이 개입해서는 안된다는 쓸데없는 법관행을 떠나 적극적인 개입이 필요할 때인 듯합니다...
    술을 이기지 못하며 술을 먹지 말아야 하는데 말이죠 ㅠㅠ...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2.01.10 08:38

    가정폭력에 대처하는 우리나라의 법이 너무 허술하고 미약합니다.
    가정폭력만큼 지속적이고 변태적으로 이루지는 것도 없지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