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맛집>40년 대물린 국밥집 중앙순대국!.....

2010. 11. 2. 01:00요리조리 맛 구경

비가 오는 날이면 국밥 한 그릇에 소주 한 잔이 생각이 난다.
그런 날이면 친구와 함께 가는 국밥집이 있다.
이곳은 내가 이곳에 오기 전인 1970년에 문을 연 40년 전통의 순대국밥집이다.
속초시 재래시장 근처에는 오래전 부터 국밥집이 많았는데 국밥집 중에서도 오늘 소개할 중앙순대국밥집이 가장 규모가 작다.
규모가 작은 이유는 처음 개업할 때 그 자리를 그대로 고수하고 있고 집도 그대로기 때문이다.
20년전 어머니로 부터 가업을 인수 받은 딸이 국밥집을 운영중이다.


예나 지금이나 허름한 중앙시장 국밥 골목 올해 바닥을 깔끔하게 정리했다.
사진의 어두컴컴한 곳이 바로 중앙순대국밥인데 이곳을 모르거나 가보지 않은 사람들은 쉽게 찾기 힘들다.


간판이 없는 것은 아니다.
가게 앞에 들어서야 작은 간판이 하나 보인다.
외양에는 별로 신경을 쓰지 않는듯 예나 지금이나 변한 것이 없다.
앞에 들어서려고 하니 구수한 국밥 국물이 부글부글 끓고 있다.


이런 말하면 주인이 싫어할지 모르지만 가게는 쥐꼬리만한데 일하는 사람은 네 사람이나 된다.
가게 내부는 손님들을 위해 탁자와 의자 그리고 바닥을 조금 바꿨다.


식당 내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맛이 중요하다는 선친의 유지를 제대로 받들고 있는듯 하다.
소머리 국밥이나 소머리 고기 또는 모듬안주에 쓰일 고기들이 가득 쌓여있다.


국밥에 들어갈 고기를 써는 아주머니의 손길이 바쁘다.
옆에서 보고 있으려니 겁이 날정도로 손놀림이 빠르다.


소머리 국밥에 나갈 국밥 한 그릇....
그릇 안에 당면을 깔고 그 위에 고기를 얹고 송송 썰은 파를 얹어 우려낸 국물을 넣으면 된다.
보기만 해도 푸짐한 고기의 양에 놀란다.
이걸 다 먹을 수 있을까?


가격은 어떨까?
모든 재료를 국산으로 사용하다 보니 치솟는 물가 때문에 가격이 조금 변했다.
다른 것은 그대로인데 소머리국과 순대국 그리고 소머리국밥과 순대국밥 내장탕 값을 천원씩 올렸다.


국밥의 맛을 돋궈주는 새우젓과 양념장 그리고 김치와 깍두기....
밑반찬이 맛있어야 국밥도 맛있다.


이집은 뭐든 듬뿍듬뿍이다.
이 국 한 그릇에 밥을 다 먹을 수 있을까?
허기진 사람들은 몰라도 왠만한 사람들은 국만 먹어도 배가 부르다.


나는 오래전 부터 밥은 포기하고 국만 먹는다.
밥을 먹다보면 배가 불러 국을 남기기 때문이다.


친구는 국밥에 양념장을 가득 넣고 또 청양고추와 양파를 곁들여 먹는데 매운 것이 질색인 나는 새우젓으로만 간을 해서 먹는다.
비가 내리거나 날이 추워지면 국밥집은 늘 바쁘다.
따끈한 국밥에 소주 한 잔.....
그맛이 또 그리워진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속초시 금호동 | 중앙순대국
도움말 Daum 지도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BlogIcon 부동산2010.11.02 08:40 신고

    순대국에 소주 한잔 생각나네요 ㅋ
    푸짐한게 맛나 보여요 ^^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0.11.02 09:38

    아, 침이 꼴깍~~
    속초만 아니라면 경 달려가는 건데 말입니다. 땡초도 예쁘네요.~~

  • 프로필사진
    익명2010.11.02 09:39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박씨아저씨2010.11.02 09:42

    캬 가격은 조금 비싼듯하지만 고기 보니까 그냥 군침이~~~아주 맛나보입니다.
    조거 내 가면 사주지요? 진짜로 갑니데이~~~

  • 프로필사진
    BlogIcon *저녁노을*2010.11.02 09:52 신고

    김이 모락모락...
    침 넘어갑니다.ㅎ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티런2010.11.02 09:55 신고

    마지막사진에 넘어갑니다.
    새우젓간 아주 맛날것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0.11.02 10:16

    술 마시고 신촌의 순대국집에서 해장으로 한 그릇하다가 술이 동하여 날이 샐 때까지 달렸던 기억이 납니다.
    순대국 한 그릇이면 속이 확 풀리죠. ^^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0.11.02 10:42

    너무 먹음직스럽게 잘 보고 갑니다.
    저도 아침부터 소주한잔이 생각이 나네요 ^^;

  • 프로필사진
    BlogIcon 달콤 시민_리밍2010.11.02 10:49

    맛있겠다ㅠㅠ 가격이 첨엔 좀 비싼 것 같았는데
    저정도 양이면 그다지 비싼 가격은 아닌 것 같아요~
    날씨가 추우니까 따뜻한 국밥이 땡기네요!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도꾸리2010.11.02 11:19 신고

    해외에 있으면, 딱 이런 음식이 생각납니다~~
    국물에 순대 올려 먹을 때, 캬아~~~, 탄성이 저절로 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정민파파2010.11.02 11:41 신고

    내용이 꽉찬 순대국이네요
    소주한잔 같이 하면 꿀맛이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0.11.02 12:35

    먹음직 스럽게 보이네요~
    저도 먹어보고 싶어요..^^
    도원님 점심식사 맛있게 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라한 GO2010.11.02 13:11 신고

    이런 찬바람이 부는 날이면
    좋은 사람과 만나서
    같이 따듯한 순대국(술국)
    위로 소주한잔 걸치고 싶네요 ^^

  • 프로필사진
    BlogIcon 판타시티2010.11.02 14:09 신고

    안녕하세요?
    부천시 공식블로그 판타시티입니다. ^^

    까오~
    제가 좋아하는 순대국이네요~
    군침이 돕니다. ㅋ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자수리치2010.11.02 16:44 신고

    아~ 딱 제 취향인데요.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신럭키2010.11.02 19:32 신고

    40년 전통이라니, 속초들리면 꼭 가야겠군요 ㅎㅎ

  • 프로필사진
    잃어버린 세계2010.11.02 20:53

    순대국은 일반서민들이 부담없이 먹게돼는 음식인데 가격이점점 오르니...치솟는 물가때문에??

  • 프로필사진
    BlogIcon mami52010.11.02 21:08 신고

    40년 대물림국밥집이라 노하우가 대단할 것 같으네요..
    맛있어 보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두부오빠2010.11.02 21:45

    학창시절 친구들과 자주 다녔던 중앙순대국이군요. 여기정말 맛나죠 그때가 벌써 15년도 더지난시절이다보니 요즘처럼 쌀쌀해진 날씨에 더생각이 납니다 이번에 속초내려가면 집사람데리고 찾아가봐야겠네요^^

  • 프로필사진
    블루2011.08.19 10:00

    정말 맛있는집입니다. 올초에 교동먹기리촌에 2호점도 생겼답니다. 근데 가업을 이어받은사람이 딸이아니고 며느리랍니다. 이집에는 딸이 없답니다. ㅎㅎㅎ 그래도 너무 잘하고 맛있는 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