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나탕에서 오줌 누던 아이 때문에 자지러졌습니다.

2010. 11. 1. 07:36세상 사는 이야기

일요일 아침 부터 비가 내리더니 종일 날씨가 흐렸습니다.
모처럼 가을 산행을 가려던 아내가 포기하고 가게로 출근하더니 오후에 다시 전화가 왔습니다.
아무래도 이번주에 단풍 구경을 하지 못하면 후회할 것 같다며 가까운 금강산 화암사로 드라이브를 다녀오자더군요.
늦은 오후에 찾은 금강산 화암사에는 아직 단풍이 곱게 물들지 않았더군요.
아마 다음주가 단풍이 절정을 이룰 것 같았는데 잠시 걸으며 단풍을 보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진 아내와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늘 가는 동네 사우나에 들렀습니다.


주변에 대형 찜질방이 생기면서 한때 폐업을 생각하던 동네 목욕탕은 지금은 조용한 곳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자주 찾으면서 손님들이 많이 늘었습니다.
특히 여탕은 동네 아주머니들의 수다방으로 변한지 오래되었는데 그곳에 자주 오는 아주머니를 사람들은 죽순이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아내와 시간 약속을 하고 남탕으로 들어가니 날씨가 추워진 탓인지 사람들이 제법 많아졌습니다.
많아야 5~6명 정도 되던 목욕탕 안에는 약 20명 남짓한 사람들이 모이니 제법 왁자지껄 합니다.
그동안 손님이 없어 애를 먹던 연변교포 목욕관리사도 오늘 만큼은 아주 바쁘더군요.

머리를 감고 몸을 씻은 다음 황토방과 습식 사우나를 오가며 땀을 빼고 나니 몸이 한결 가벼워 졌습니다.
하지만 아내가 나오려면 아직 한 시간 정도의 시간이 남아 사우나실에서 땀을 빼다 마지막으로 냉탕으로 들어설 때였습니다.
탕안에서 소피를 보고 있는 녀석이 눈에 띘습니다.
나이는 약 6~7세 되어보이는 어린 꼬마가 냉탕에 가만히 서서 소피를 보다 탕으로 들어서려는 나와 눈이 마주쳤습니다.
물속에서 오줌을 눌 때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자세 아시지요...으스레 치기 직전의 그 표정....
움찔한 꼬마는 잠시 얼음이 된듯 서있다 갑자기 이상한 행동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갑자기 물속에 앉았다 일어섰다를 반복하며 나를 힐끔 힐끔 바라보는 꼬마....
자신이 오줌 싼 것을 감추려는 듯 아예 물속으로 얼굴을 처박기도 하고 무당처럼 껑충껑충 뛰기까지 하더군요.
'저러다 제 오줌을 먹으려면 어쩌려고....ㅎㅎ...'

꼬마가 오줌을 누었다는 사실을 알고 나니 왠지 냉탕에 들어가기 꺼려지더군요.
그냥 샤워기를 틀어놓고 몸을 씻는데 이상하게도 불쾌하다는 생각보다는 꼬마의 행동에 웃음이 나더군요.
"탕안에서 오줌을 누면 안된다는 사실을 알고 있기에 저렇게 과장된 행동을 하는 것이겠지..."
제 스스로 미안한 것을 알기라도 하는듯 연신 내 눈치를 살피던 꼬마......
이런 것을 보고 도둑이 제발 저린다고 하는 거겠죠?.....ㅎㅎ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BlogIcon 펨께2010.11.01 09:48

    ㅎㅎ얼마나 급해서면 ...
    이 생각하면 탕엔 절대 못들어갈 것 같네요.
    멋진 11월 되십시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소춘풍2010.11.01 09:49 신고

    앗! 사우나탕에 ;;
    이건..대부분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댓글들이 많겠는데요? ㅋ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둔필승총2010.11.01 10:04

    헐,,,
    고녀석 일기 썼을 것 같아요. '오늘 욕탕에서 한건 했다' ㅋ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미누리2010.11.01 10:13

    고녀석 참 ㅋㅋ
    ㅡ,.ㅡ 근데 그뒤에 모르고 들어간사람들은 ㄲㄲ 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터킨더2010.11.01 10:20 신고

    꼬맹이가 부처님 손바닦에서 놀았네요.
    도둑이 제발저린다고..ㅎ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달콤 시민_리밍2010.11.01 10:27

    꼬마가 딱 걸렸네요 ㅎㅎ
    그래도 아직 아이라 그런지 잘못한건 알고 하는 행동이 순수해요 ~
    사실 저 꼬마 말고도 다른 많은 사람들이.. 했겠죠 ㅎㅎ
    벌써 11월이에요.. 무릉도원님 건강 잘 챙기시고 11월도 행복하게 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0.11.01 10:44

    어릴적 한버씨 경험들 해보았을거에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부동산2010.11.01 10:49 신고

    ㅋ 재미있는 사연입니다
    오늘도 즐거운 월요일 되세요 ^^

  • 프로필사진
    익명2010.11.01 11:19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모피우스2010.11.01 11:31 신고

    저는 바다 한 가운데에서... 찔끔....ㅎㅎㅎㅎ 재미있는 꼬마 이야기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김루코2010.11.01 12:11 신고

    ㅋㅋ 탕에서 실례를..
    저는 그래서 목욕탕같은데 새벽에 가려고 합니다.. ㅎ
    비교적 물이 깨끗할 시간이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악랄가츠2010.11.01 13:43 신고

    하하 그래도 위기대처능력이 있는 아이군요! ㅋㅋㅋㅋㅋㅋ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박씨아저씨2010.11.01 14:09

    이노~움~이랬으면 아마도 울었을듯합니다~
    고넘도 벌서 목욕탕에서 쉬~하면 재미있다는 사실을 아나 봅니다~ㅎ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mike kim2010.11.01 14:11 신고

    ㅎㅎ...귀여운 꼬마 행동이 그려집니다 ^^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라한 GO2010.11.01 16:53 신고

    ㅋㅋ 어릴때 꼬멩이들이 할수 있는 행동들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그래도 상황은 잘 모면 하는 구만요 하하하하하

  • 프로필사진
    BlogIcon mami52010.11.01 20:44 신고

    아이들은 아마 그렇지싶네요..
    그 행동이 넘 웃기네요..^^ㅋ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완주스토리2010.11.01 22:43

    으으~ 그래도 어린시절의 추억(?)거리로 봐줘야겠죠^^;;
    재밌네요 ^^ 잘 보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0.11.02 00:28

    그나마 더운물에서 않하기를 다행이네요... 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수우2010.11.02 07:02

    저.. 저도 어릴때 한번;;; ㅎㅎ 해본적이 잇는지라 ;;;;;;;;;;;;ㅋㅋㅋㅋㅋㅋ
    죄송합니다 ㅠㅠ

  • 프로필사진
    BlogIcon kangdante2010.11.02 08:31

    어릴적 누구나 한번쯤은 해본 경험이 있겠지만
    이제는 안되겠죠?..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