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련소에서 온 아들의 장정 소포를 열어보니....

2010. 8. 5. 06:37세상 사는 이야기

대학 1학년을 마친 후 본의 아니게 한 학기를 쉰 큰 아들이 지난 6월 14일 논산에 있는 육군 훈련소에 입대를 했다.
아들이 입대하는 날은 날씨가 유난히 뜨거워 입대하는 장병들이나 가족 모두 더위 때문에 무척이나 고생을 했다.
아침 일찍 떠나 12시 안된 시간에 도착한 후 육군 훈련소 근처에서 미리 점심을 먹고 훈련소로 향했는데 입구에서 부터 밀리는 차량들 때문에 곤욕을 치뤘다.
약 30분 가량 진행된 입대식은 짧았지만 입대하는 아들의 모습을 보며 눈물 흘리는 가족들의 모습에 가슴이 뭉클해졌다.
아내 역시 담담하려고 애썼지만 마지막 연병장을 돌며 손을 흔드는 아들을 보며 눈물 흘리던 기억이 아직도 새록새록하다.
그리고 일주일이 지난 후 아들의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 육군 훈련소 홈페이지에 실린 군복입은 아들 모습을 보니 무척이나 반가웠다.
모두 군복을 입고 있어서 잠시 헷갈리기도 했지만 군복을 입고 늠름하게 서있는 아들의 모습을 보니 반갑기도 하고 왠지 마음 한구석이 짠했다.


그리고 며칠 후 아들로 부터 한통의 소포가 도착했다.

아들이 부모님께 보내는 장정소포였는데 입대후 처음 받아보는 아들의 물건이라서 그런지 속의 내용물이 무척이나 궁금했다.


사과 상자의 절반 정도되는 장정 소포는 익숙한 아들의 자필로 쓴 주소와 이름이 적혀 있었는데 아들이 입대전 입었던 옷이라는 쉽게 알 수 있었는데 무엇보다도 반가운 것은 바로 아들의 편지였다.


입대 전까지 입었던 청바지와 하얀 반팔 티 그리고 신발이 가지런히 놓여있었고 그 위에 아들이 보낸 편지가 한통 들어 있었다.



아들이 보낸 편지 속에는 육군 훈련소 소장이 부모님께 드리는 편지가 함께 동봉되었는데 아들을 군에 입대 시켜 주신 점에 대한 감사의 인사와 함께 인생에서 가장 알차고 유익했던 추억의 장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다짐과 함께 과거와 같은 구타와 폭격과 같은 가혹행위가 완전히 사라졌으니 안심하라는 내용이 들어 있었다.
아들의 편지 속에는 무더위 때문에 무척이나 걱정을 했는데 훈련소 내에 에어컨이 설치되어 있어 견딜만 하다는 내용과 함께 본격적인 훈련이 들어가면 15km와 30km 행군이 있을 것이라며 한 주 마다 효도 편지를 쓰라고 하는데 편지 쓰는 것에 익숙하지 않아 곤혹스럽다는 짧은 내용과 함께 군대 생활 열심히 할테니 걱정하지 말라는 다짐도 함께 실려 있었다.
이제 곧 자대 배치를 받을 아들.....한 주 마다 보내오는 편지 속에서 점점 성숙해져 가고 있구나 하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곧 자대 배치를 받고 나면 면회가 된다고 하니 건강한 아들의 모습을 볼 생각에  벌써 마음이 설레인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저녁노을*2010.08.05 06:50 신고

    이긍...아드님이 군댈 가셨나 보옵니다. 건강히 잘 지내다 오길 바래 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임현철2010.08.05 07:01 신고

    가슴 찡했겠습니다.
    옛날 생각이 나는구려~^^

  • 프로필사진
    BlogIcon 따뜻한카리스마2010.08.05 07:30 신고

    훈련소 입대했던 기억이 떠오르는군요.
    아버지와 어머니가 찾아왔던 기억도 떠오른데, 두리번 두리번 거리며 나를 찾는 모습에 눈물이 울컥-_-;;;

  • 프로필사진
    BlogIcon 펨께2010.08.05 07:38

    아드님 면회하실 날 무척 기다려지시겠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둔필승총2010.08.05 08:01

    아, 그래도 마음은 싸하셨겠어요.
    머지 않았네요. 아드님도 그날을 많이 기다릴 거에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이엠피터2010.08.05 08:01 신고

    전 원래 편지 못쓰게 되었는데 마구 갈겨서
    편지 한통을 써서 보냈습니다.
    조교도 알면서 눈감아주고
    건강하게 아무 사고도 탈도없이
    무사히 제대하길 기도합니다.

  • 프로필사진
    익명2010.08.05 09:14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너서미2010.08.05 09:44

    문득 제가 입대했던 때가 떠오르네요.
    그 당시 저희 어머니도 저의 저런 소포를 받으셨겠죠?
    그래도 요즈음 군대 좋아졌는지 소포도 포장이 잘 되어 나오는가봐요?
    과거에는 누런 종이에 둘둘 싸서 노끈으로 묶어서 보내고 그랬었거든요.
    어쨌건 아드님께서 군생활 무탈하게 하고 어머니께 돌아가길 기원하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달려라꼴찌2010.08.05 12:43

    문득 제가 군대 입대했을때가 생각납니다.
    소포를 받아들곤 우셨다고 하던데....

  • 프로필사진
    BlogIcon 티런2010.08.05 13:00 신고

    정말 맘이 짠할것 같습니다.
    아드님 멋지게 군복무 마치셨으면 합니다~

  • 프로필사진

    군생활이 좀더 좋아져야 하는데, 빨리 개선돼서 월급도 20만원 이상은 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군 장성들이 반성을 해야 하는데. 아무튼 마음이 찡하시겠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mami52010.08.05 21:51 신고

    요즘은 정말 안심할 수 있네요..
    에어콘까지 설치되어 있으니..^^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0.08.20 10:08

    으~ 예전생각나네요
    이 소포가 가장 맘에 아프셨다던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