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입대를 앞둔 아들을 괴롭히는 콜린성 두드러기...

2010. 5. 19. 09:21세상 사는 이야기

큰 아들의 입대가 20여일 남았습니다.
올초 휴학을 한 아들은 쉬는 동안 여행도 다녀오고 아르바이트도 잠시 하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입대 날짜가 다가오면서 걱정거리가 생겼습니다.
부모 입장에서 천안함 침몰 사고를 접하고 또 사병이 총기사고로 사망했다는 소식을 접할 때 마다 가슴이 무너져 내리는데 정작 아들은 담담하게 받아들이는 같았습니다.
처음에는 아들이 군대 가는 것이 두려워 입대를 미룰려고 했었습니다.
그런데 군에 다녀온 과선배로 부터 많은 이야기를 듣고 생각을 바꾼듯합니다.
지난 해 학교 체육대회 때 축구를 하다 복상뼈가 부러져 석달간 병원에서 고생을 했고 그 영향으로 신체검사가 늦어졌고 입대도 그만큼 늦어졌습니다.
늦어진 만큼 두려움도 커졌는데 선배의 경험담이 큰 도움이 되었다고 합니다.
피할 수 없다는 즐기라는 선배의 말처럼 담담하게 받아들이고 입대를 준비하고 있는 아들에게 사실은 남다른 고민이 하나 더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어릴 때 부터 앓고 있는 콜린성 피부염 때문입니다.
처음에는 단순한 아토피라고 생각했는데 나중에 병원에서 알게된 것이 바로 콜린성 두드러기라고 합니다.
콜린성 두드러기는 체온조절이 잘 되지 않아 땀이 밖으로 배출되지 못하고 몸속에 열이 축적되었다가 매운음식을 먹을 때 또는 갑자기 상대방에 모멸감을 받아 당황스러울 때 그리고 갑작스런 온도변화로 인해 인체의 온도가 상승하면서 지독한 따가움과 간지러움을 동반한 열꽃반점들이 온몸 전체로 퍼져나가는 증상을 말합니다.
복상뼈를 다쳐 병원에 있을 때 같이 치료했는데 결과는 늘 똑같습니다.
갑자기 열꽃이 피어오를 때에는 온몸에 붉은 반점이 퍼지면서 손을 쓸 수가 없습니다.
지난 밤에도 갑자기 콜린성 피부염이 도져 화장실로 뛰어 들어가는 아들의 모습을 보니 안쓰럽기 그지 없습니다.
"군대에 가면 더할텐데 어떡하냐?"
아내가 걱정스런 눈으로 얼음을 싼 수건으로 아들 몸을 닦아줍니다.


그동안 한의원에도 다녀보고 병원에도 가보았지만 특별한 치료법이 없다고 합니다.
한동안 병원에서 처방 받은 약을 먹었으나 별효과가 없습니다. 그저 외부와 실내의 온도 차이를 줄여주고 목욕이나 샤워를 할 때 뜨거운 물보다 미지근한 물로 하는 것이 전부입니다.
입대를 앞둔 아들의 가장 큰 고민은 군대에서 군복을 입고 생활하면서 콜린성 두드러기 증상이 심해지면 어떡하나 하는 것입니다.
다른 것은 참을 수 있어도 훈련중 갑자기 발작하면 어떡할까.....갑자기 미친 듯이 옷을 벗는 모습을 고참과 다른 사병들이 이해해줄까 하는 두려움이 있다고 합니다.
특별한 치료법도 없는데 그렇다고 무턱대고 입대를 연기할 수 없다는 아들......
또 다시 도진 아들의 몸을 볼 때 마다 근심이 깊어갑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정암2010.05.19 09:45 신고

    군에 가서 오히려 병을 고치는 경우도 잇더군요..
    우리아이도 피부가 좋지 않아 고생햇는데 군에 다녀온후 오히려 씻은듯이 나아 젔더라구요..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미자라지2010.05.19 10:07 신고

    티비에서 본적이 있는데...
    땀을 배출못해서 엄청 힘들어하던데..;;
    군입대를 안할 수 있다면 안하는게 좋을텐데 말이죠..
    군대는 위생관리가 잘 안돼서 피부질병은 악화되는 경우가 많거든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yureka012010.05.19 10:18

    아 걱정이 심하시겠습니다......
    입대전에 진단서와 함께 세부적인 의사 소견서 같이 보내세요.
    입대후에도 신체검사 다시 하게되니 참고가 될 수 있습니다.
    이런 이런 증상이 있으니 꼭 알려야 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국민건강보험공단2010.05.19 10:41 신고

    아.. 군대 보내기도 힘드실텐데...
    마음이 안놓이시겠습니다.
    그래도 정암님 말씀을 읽고 보니 규칙적인 운동과 좋은 식습관으로 두드러기가 빨리 낫을 수도 있겠구나..싶네요.
    그리고 군도대 심하면 참작 해주실 것 같고요
    너무 걱정마세요 :)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0.05.19 13:00

    아이고... 정말 걱정이 크실 것 같습니다. --;;;
    그래도 예전보다는 저런 부분에 대해 이해를 많이 해주지 않을까 합니다

  • 프로필사진
    파란2010.05.20 14:13

    저런.. 걱정이네요.
    전 군대에서 상병때 첨으로 콜린성 두드러기가 시작됬습니다.
    여름에 특히 견디기가 좀 힘들었었는데요.

    제대후 한동안 약도 쓰고 치료를 해봤지만 효과가 거의 없어서 고생을 몇년 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어느정도 가라앉아서 심한 환경이나 컨디션이 아주 나쁠때가 아닌 경우 증상이 나타나지 않고 있습니다.

    적어도 가면 고생을 좀 할지는 몰라도 제대하고 좀 지나면 낫는다는 보장은 없지만 원위치는 될거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서순임2010.06.05 18:26

    ===========두드러기 민간요법 완전직방 =========== 두드러기는 간이 약해져서 생깁니다. 쌀겨와 흑설탕만으 로도 완전직방. 다음말구요 네이버에서 ``민간요법서언``을 검색하면 블로그에 `민간요법`이 보일겁니 다. 그 `민간요법`을 클릭하면 여러 민간처방글중에 두드러기에 특효인 쌀겨에 대해 약효와 처방전이 상세히 적혀있으니 꼭 찾아서 읽어보세요.. 직효라 할정도로 아주 효험이 좋습니다..여자의 기미에도 좋습니다

  • 프로필사진
    아나2011.10.10 21:15

    나도 고2 남자인데... 저도 좀 따뜻한 물로 샤워하거나
    겨울날 밖에서 운동갑자기하면 저거 나는데 엄청가려운데다...
    긁으면 피부 완전 상하고... 아...........................겨울 ㅜ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