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시 눈을 가진 길고양이 알고 보니....

2010. 3. 11. 13:59사진 속 세상풍경


집에서 사무실 가는 길에 가끔 만나는 길고양이가 있었습니다.

예전 터미널 주변에는 여인숙과 상가들이 많았었는데 요즘은 빈 상가들도 많아졌고 폐허도 몇 채 남아있습니다.
이곳에 요즘 도둑고양이가 많아졌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데 그중 가장 눈에 띄는 녀석이 하나 있었습니다.
주차장에 차를 세워 두고 사무실로 걸어 내려가는 언덕길에서 마주치는 이 고양이는 외양이 다른 고양이와 너무나 다릅니다.
고양이 중에서도 할아버지 할머니뻘 되는듯 털도 많고 수염도 아주 긴 이 고양이는 나이를 가늠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동작도 느리고 사람이 가도 잘 놀라지도 않습니다.
제가 이 고양이를 처음 본 것은 올 여름이었던 것으로 생각됩니다.
사무실에 함께 있는 사람이 가끔 이 고양이 이야기를 하곤 했는데 뜨거운 여름 빈집  옆을 어슬렁 거리는 고양이를 처음 만났을 때 사진을 몇장 찍어 두었습니다.


다른 고양이에 비해 커다란 몸짓과 유난히 많은 털 때문에 흠짓 놀랐는데 사무실 직원이 이야기 하던 그 고양이라는 것을 금새 알 수 있었습니다.


따뜻한 여름 오후 처마 밑에서 오수를 즐기려는 듯한 표정으로 앉아 있는 이 고양이의 별명은 바로 "12시 고양이" 입니다.


동그랗게 눈을 뜬 녀석의 눈동자를 보면 마치 두 개의 시계가 똑같이 12시를 가르키는 것처럼 보여 12시 고양이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누가 별명을 붙였는지 모르지만 제가 봐도 저절로 고개가 끄덕여지더군요.


그런데 이번에 나흘 동안 내린 폭설로 주차장에 차를 세울 수 없어 터미널 뒷쪽에 주차를 하고 사무실로 향하다 창문가에 앉아 있는 고양이 두 마리를 발견했습니다.
처음 봤을 때는 누군가 창문에다 고양이 인형을 놓은 줄 알았는데 가까이 가 보니 고개를 이리저리 움직이더군요.


오른쪽 흰고양이는 파란 옷을 입고 있었는데 가까이 봐도 영락없는 고양이 인형 같습니다.


왼쪽 창문에서 나를 바라보고 있는 이 고양이는 그동안 길고양이로 잘못 알고 있었던 '12시 고양이'였습니다.
흰색 고양이는 집밖으로 나온 것을 본적이 없는데 갈색 고양이는 동네 마실을 잘 다녀 모두 길고양이로 알고 있었다고 합니다.
창문에서 눈이 내린 바깥 풍경을 바라보고 있는 '12시 고양이'를 보니 정말 반가웠습니다.
빨리 내린 폭설이 녹아 길에서 다시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달려라꼴찌2010.03.11 15:14

    미야자키 하야오의 '고양이의 보은'에 나오는 고양이나라 임금님 같습니다 ^^

  • 프로필사진
    BlogIcon 털보작가2010.03.11 20:47 신고

    12시 정각을 알리는 두개의 시계를 가지고 있군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펨께2010.03.11 21:12

    정말 고양이 눈이 12시 정각을 알려주는듯 하네요.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yureka012010.03.12 09:01

    헉.고양이가 이렇게 기품스러운...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2010.03.12 11:06 신고

    ㅎㅎㅎ
    잘보고갑니다.
    날이 조금은 풀렸나요?
    멋진 하루되시길 빌어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나인식스2010.03.12 11:16

    ★오호 진짜 12시네요~^^
    근데 길고양이처럼 생기진 않은것 같아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mami52010.03.14 15:01 신고

    고양이가 정말 멋있게 생겼네요..
    아주 폼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특히 긴 눈썹이 넘 신기하네요..^^

  • 프로필사진
    gray68052010.03.15 15:59

    두마리 다 페르시안 고양이네요^^
    털을 누가 관리해주지 않는 이상 장모종 페르시안 길고양이가 털이 저렇게 깨끗할리가 없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