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에게 자주 듣는 말 "당신이 거지야?"

2009. 3. 6. 16:57세상 사는 이야기

살면서 아내게게 자주 듣는 말이 있다. 남이 쓰다 버린 물건을 잘 줏어 오는 버릇 때문에 물건을 가져 올 때 마다 아내가 내게 건네는 말이다. 이 버릇은 결혼하기 전 부터 생긴 버릇이니 족히 25년은 넘은 듯 하다.
손으로 뚝딱거리며 고치는 것을 좋아한 탓에 남이 버린 고장난 녹음기며 컴퓨터며 일단은 집으로 가져와 시험을 해야 직성이 풀리는 성격이라 늘 방안은 쓰레기장을 방불케 했다.
이런 버릇을 모르는 아내가 결혼을 하고 난 후 잔소리를 하기 시작했고 너무 자주 그러다 보니 심하게 다투기 까지 했다. 결국 아내와 타협을 했는데 가게에 갖다 놓는 것은 괜찮지만 절대 집으로는 가져 오지 말라는 것이었다.
당시 옛날 물건을 파는 공방을 운영할 때라 늘 하는 일이 망가진 옛 물건을 수리하고 판매하는 것이 주된 일이다 보니 어디를 가나 눈에 띄는 것들이 조금만 손보면 모두 쓸모있는 것으로 보였다. 보이는 것마다 가게로 가져 와서는 고쳐 쓰기도 하고 남을 주기도 했다.
그 후 공방을 그만두고 학원을 하면서 바쁘게 살다보니 자연적으로 버려진 물건을 줏어오는 일이 없었는데 몇년전 부터 부동산 일을 하면서 부터 또 병이 도지기 시작했다.
토지 임야를 보러 시골로 자주 다니다 보니 다시 옛날 물건이 눈에 띄기 시작했다. 그렇지만 아내가 질색을 하니 왠만한 것은 친구네 집에 갖다 두거나 시간 날때 고쳐 주기도 했다.
또 집으로 들어오는 길에 있는 쓰레기 장에 쓸만한 물건이 눈에 띄면 본능적으로 다가가 살펴보게 되었다.


흠하나 없이 깨끗한 CD꽂이 이것은 지금도 아내가 사온 줄 알고 있는 물건이다.....


가운데 서랍이 달려있는 다용도 CD꽂이.....노란 서랍속에는 간단한 상비약과 건전지등 필요한 물건들을 넣어두었다.


가장 아끼는 항아리...이것은 벌써 15년이 넘은 물건이다. 동전이 생길 때 마다 넣어두는 저금통으로 쓰고 있다. 아들에게는 필요할 때 꺼내 쓸 수 있는 화수분과도 같은 곳이다...


일전에 갑자기 돈이 필요해 비운 적이 있었는데 모아둔 동전이 40여만원이나 되어 참 요긴하게 썼다.


투박한 멋이 일품인 작은 항아리 ..드라이 플라워를 꽂아 놓거나 연필꽂이로도 사용하기도 한다.

아내와 가장 많이 다툰 물건이다..누군가 김장 항아리로 쓰다 버린 듯 한데 조금씩 흠이 있지만 화초 받침으로 쓰기에는 정말 안성맞춤이다. 

사실 버려지는 물건 중에는 망가지지 않은 물건들이 참 많다. 그중에 정말 집에 꼭 필요한 물건이 있을 때에는 아내에게 거짓말을 하고 집으로 가져 갔다. 친구가 주었다는 등 이사가는 사람이 선물로 주었다는 등 말되 되지 않는 거짓말을 하면 특별한 일이 아니면 모르는 척 넘어가곤 했다.
그런데 점점 도가 지나치자 노골적으로 아내의 잔소리가 시작되기 시작했다.
"당신이 거지야?.....제발 버려진 물건 좀 줏어 오지마...."
"뭐, 어때 우리집에 필요한 것인데 깨끗하게 닦아서 쓰면 돼지 뭐....."
"그 물건들이 누가 쓰던 물건인지도 모르는데 찜찜하지도 않아?..."
결국 아내의 마음 속에는 아무 물건이나 들여왔다가 잘못하다 집안에 우환이 생길까 걱정을 했던 것 같다.
난 아무렇지 않은데 아내는 정말 예민하게 생각하는 것 같다..
요즘은 버려진 책들에 관심이 많다. 동화책이나 위인전 소설 수필등 문학서적이 눈에 띄면 차 트렁크에 실어 놓았다가 필요한 곳에 갖다 주려고 한다. 그동안 조카들이나 인터넷을 통해 책을 보내주다 이번에 집에서 가까운 쉼터에도 처음으로 책을 갖다 주었다. 앞으로도 아내에게 "당신이 거지야," 소리를 들어도 제 버릇 개 못준다는 속담처럼 버려진 물건을 줍는 버릇은 고치기 힘들 것 같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hyun2009.03.06 17:55

    두분이 똑같으면 안되요.
    구입했다고 하고 가져오니 그나마 필요한것만 모을수있지
    두 내외분이 똑같이 모아오면 온집에 아마드..ㅎㅎ
    재미난 글 잘보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3.06 23:09 신고

      예,,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둘이 똑같았다면 고물상이 되었겠지요...ㅎㅎ....hyun님 남은 시간도 행복하세요..

  • 프로필사진
    꽃기린2009.03.06 18:04

    저도 그 심정 이해할것 같아요....
    사실은 저도 마찬가지거든요~~
    행복하세요...

    아~~옛 말씀에 주워온 물건은 화장실로 먼저 들고 들어 가면 화를 막는다는 말이 있다네요?....
    저도 들은 얘기랍니다.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3.06 23:10 신고

      아, 그런가요?...앞으로 제일 먼저 화장실로 가서 단장을 시켜야겠네요...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뻔뻔한유네씨2009.03.06 18:09 신고

    저두 엄마랑 맨날 이런 것 때문에 투닥투닥해요~
    엄마는 신기한거 가져오시기 담당이고, 저는 잔소리&쓸데없는 물건 버리기 담당이죠ㅋ
    윗분이 말씀해 주신대로 모으는 사람이 있으면
    반대로 버리는 사람도 필요한 것 같아요ㅋㅋ
    저희집은 이제 서로 덜 가져오고, 덜 버리는(?) 평화로운 집이 되었다는+_+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3.06 23:13 신고

      뭐든 조화를 이룰 수 있다면 참 좋을 것이라는 생각을 해봅니다...평화로운 집이 되었다니 정말 부럽네요...ㅎㅎㅎ....남은 시간도 행복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컴속의 나2009.03.06 18:37 신고

    재미와 더불어 감동도 함께 전해주는 글이군요^^
    사실 쓸만한 물건을 버리는 경우가 많고 그것이 필요한 사람들도 많을 것 같습니다.
    우리는 너무 체면에 얽메이는 경우가 많아 남이 쓴 물건을 무시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습니다.
    외국의 벼락시장처럼 동네마다 벼룩시장이 자주 생겼으면 좋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3.06 23:17 신고

      체면보다는 실속이 중요해서 하는 일은 아니지만 컴속의 나님이 좋게 봐주시고 이해해주시니 정말 고맙습니다...
      사실 예전에 황학동 도깨비 시장 같은 곳이 지역마다 많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점점 사라지는 것을 보니 많이 아쉽습니다....격려의 댓글 감사합니다...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3.07 04:47

    여자분들은 싫어하시데요
    남의 손때가 묻은 것을 쓴다는 것은 찝찝할 듯도
    나중에 푸대접 안 받으시려면 조심하시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