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지난 냉동만두를 아껴 먹는 이유

2009. 3. 6. 11:32세상 사는 이야기

어머니가 생전에 직접 만들어 주신 만두를 생각하면 가슴이 아리다.
그동안 냉동실에 넣어두고 라면을 끓여 먹을 때 한 개씩 넣어 먹었는데 이제 달랑 네 개 밖에 남지 않았다.

이 만두가 냉동실로 들어간지가 꼬박 2년이 넘었다. 2006년 설날 때 어머니가 바리바리 싸주셨던 음식중에 유일하게 남은 것이기도 하다. 그동안 늘 고추가루며 들기름 김치 마늘 파 대부분의 농산물을 직접 보내주셨는데 2007년 12월 갑자기 어머니가 심근경색으로 돌아가셨다. 늘 겨울 방학 때면 속초에 와서 20여일간 머무시곤 했는데 우리집에 오시기 며칠 전에 갑자기 변을 당하셨다.
너무나 갑자기 당한 일이라 임종도 지키지 못해 지금도 마음 한구석에는 죄스런 마음이 남아있다.
맞벌이를 하면 집안 일을 찬찬히 챙기지 못한다며 택배로 보내주시기도 하고 고향에 가면 마늘을 찧어서 냉동시켜 놓은 것이며 갖가지 양념들을 먹기 좋게 만들어 주시곤 하셨던 어머니.......


어머니가 돌아가시고 난 후 석달이 지난 무렵이었을까?.....모처럼 쉰다며 냉동실을 정리하던 아내가 구석에서 냉동만두를 발견했다.지난 해 설날에 갖고 온 것이니 1년이 넘은 것은 먹지 않는 것이 좋다며 버릴 것들을 한군데다 모아 놓았다. 나는 냉동실에 있던 것인데 뭐 어떠냐며 실랑이를 벌이다 결국 만두를 다시 냉동실에 넣었다.그뒤 라면을 끓일 때 마다 한 두 개씩 넣어서 끓여 먹곤 했는데 그럴 때 마다 어머니 생각이 간절했다.
늘 말없이 뒤에서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하셨던 어머니 ...며느리가 아픈 곳을 잘 긁어주시고 부족한 아들과 함께 살아줘서 고맙다며 고마워 하시던 어머니....지금도 어머니의 손맛을 맛본 주변 사람들은 어머니의 손맛을 그리워 하기도 한다. 지금은 본래의 만두 맛을 잃어버렸지만 어머니의 손맛과 정성이 가득 담긴 냉동 만두 네 개......갯수가 줄어들수록 어머니가 더욱 그립다. 
지난해 써 두었던 자작 졸시 한 편 올려 본다. 


냉동만두


주말에 냉장고를 청소하던 아내가 냉동실에서 만두를 발견했다
일 년 육 개월 전 설날 때 어머니가 보내주신 만두를
냉동실 안쪽에 넣어두고 까맣게 잊은 사이
갑자기 심근경색으로 어머니 돌아가셨는데
어머니 손맛이 배어있는 냉동 만두를 보니 왈칵 눈물이 났다
그동안 아껴먹던 고추장 된장 들기름 떨어진 뒤
조금이라도 남겨둘걸 후회하곤 했는데
다행히 냉동만두가 남아있었구나
점심으로 라면을 끓일 때 만두 하나를 넣었다
만두 하나를 위한 들러리 라면이 지글지글 끓는 사이
온몸이 어머니 생각으로 부글부글 끓어 올랐다
어머니 사랑이 배어있는 음식에는 유효기간이 없다며
입안에서 툭 터진 만두소
눈물 속에 가물가물 어머니가 보였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잘읽었어여2009.03.08 12:08

    잘 읽었어요... 저도 엄마 늘어가시는 것 보는 요즘 너무 멈이 아프고.. 얼마 남지 않은 시간이 야속할 뿐입니다....

  • 프로필사진
    2009.03.08 14:25

    저희 엄마께서는
    외할머니께서 살아계셨을때 실타래를 직접 만들어서 주셨었는데
    외할머니께서 돌아가신지 십년이 다 되어가지만
    그 실타래를 쓰는것이 아까우셔서
    시장에서 새로운 실타래를 사와서 쓰신답니다^^
    저도 훗날 엄마의 모습을 닮겠죠?
    마음이 찡해지네요

  • 프로필사진
    아...2009.03.08 14:32

    가슴이 찡해지는 글이네요...
    저도 6년전 외할머니가 돌아가실때 지갑에 지니셨던 만원짜리 지폐를 아직 지갑에 고이 접어넣고 다닙니다.
    글 잘 읽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불효자2009.03.08 15:12

    후... 읽다가 눈물나네요.
    어머니에 대한 사랑을 잊지 않고 살아가시면 하늘에 계신 어머님께서도 웃음을 머금으실 겁니다.

  • 프로필사진
    김은총2009.03.08 15:27

    마음이 찡하네요..
    평소에 엄마랑 많이 싸우는데,
    나중에 우리 엄마 돌아가시고 난 뒤에
    엄마가 보고싶을때, 엄마가 생각날때 어떻게 견딜지를 생각하니 눈물이 나네요..
    님의 글을 보면서 엄마께 효도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님의 아름다운 마음을 님의 자제분들께서(아직 없으시다면 나중에 태어날 아가들) 고스란히 물려받았으면 좋겠습니다.
    좋은하루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김진송2009.03.08 18:14

    저도 3일전 할머니가 돌아가셧는데 일때문에 할머니 임종도 못지켜 드렸네요.. 저도 가슴아픕니다. 어머니는 좋은곳으로 가셧을거에요..

  • 프로필사진
    김야옹2009.03.08 20:13

    저도 그 맘 조금이나마 이해할 수 있을것 같아요..
    저희 아빠도 할머니 돌아가시고 3,4년을 할머니께서 싸주신 쌀들..맥주들 먹지도 못하는데 냉장고 한켠에 두셨었죠..
    저희집은 원래 술을 잘 안마셔서 왜 이런게 있나..하고 의아했는데 어느날 아빠가 말씀해주시더라구요..할머니가 주신건데 못버리겠다고..

    지금은 이사하느라 버렸는데..자꾸 생각나요.

  • 프로필사진
    변문수2009.03.08 20:14

    정말 찡하네요,,ㅜ....오랜만에 감동적인글 보고갑니다...~

  • 프로필사진
    인지맘2009.03.08 21:03

    어머니를 보고 싶어하는 아들의 마음이 절절히 와닿는 글이네요...
    한참 보고있는데, 제 딸이 "엄마, 뭘그리 보세요??" 하길래 내용을 애기해 주었더니
    "그러길래 엄마 돌아가시기 전에 만두 만드는것좀 배워두지.." 하는 거예요.
    참 기가 막혀서...

  • 프로필사진
    그맘잘알죠2009.03.08 21:15

    저희 어머니도 뇌출혈로 아침에 병원에 들어가서 저녁에 돌아가셨답니다.
    엄마가 만들어주시던 게장, 밑반찬, 만두, 명절뒤 남은 부침개등 너무 그립습니다.
    반찬 넣어주시던 락앤락 뚜껑위에 엄마 반찬통이라며 표시하기 위해 붙여두신
    테이프 아직도 떼지 않고 있답니다. 달랑 하나 남은 반찬통인데 볼 때마다
    마음이 따뜻해집니다...
    저는 글쓴이님의 그 마음 마치 내 마음 같습니다... 눈물이 주룩 흘러내리네요.
    그 부드러운 목소리로 아직도 제 이름을 불러주실 것만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신대섭2009.03.08 21:40

    잘 읽었습니다.

    하나는 끝까지 남겨두시는 것도 괜찮겠습니다.

    그리고.. 님 자체가 어머님의 흔적이라는 것도 잊지 마시구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그맘잘알죠2009.03.08 21:45

    병진같은 말하는 사람들 신경도 쓰지마셈.. 모든 일은 본인들이 당해보면 암.. 그 만두 끝까지 아껴드시고.. 오히려 많이 있다면, 더 넣어놓고 드셔도 어머니가 님은 깨딱없게 해 주실것임..

  • 프로필사진
    음..2009.03.08 21:48

    정말 슬픕니다..찡하네여
    역시 부모님들 살아생전에 잘해드려야합니다..

    그리고 악플다는놈들 장난치지마라 진짜
    진짜 화난다 너희들 때문에

  • 프로필사진
    두리2009.03.08 21:52

    읽다가 눈물이 흘렀네요.

  • 프로필사진
    그리운자2009.03.08 21:54

    저도 공감합니다.
    지금 눈물이 흘러서 눈이 따갑네요.....

    전 오랜 세월 외국에서 돌아와
    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는 행복이 채 8년도
    못되어서....
    더 이상 엄마가 해주시는 음식을 먹을 수 없게 되었죠...

    제 냉장고에도 엄마가 만들어 놓으신 양파피클이 그대로 있답니다.
    꺼내 먹을 수가 없어요.
    너무 아까워서...
    엄마의 손이, 정성이 담긴 저 음식을 먹고 나면
    엄마가 해주시는 음식을 먹을 수가 없으니까...
    내게 음식해주신 걸 유일하게 갖고 있는 거니까...
    2년 반 동안 행복하게 전 그래도 엄마가 해주시는 음식을 먹고 싶으면
    먹을 수 있었으니까요...
    아마 앞으로도 손은 대지 못할 것 같아요.
    언제라도 엄마가 해주시는 음식을 먹을 수 있다는 것을
    저 냉장고 속의 양파식초절이(피클)만이 보여 주고 있으니까요...

    음식이 부글부글 끓을 때
    몸 속에 엄마에 대한 그리움이 부글부글 끓는다는 말씀 ,
    맞습니다...
    저도 그렇게 하루하루를 그리움에 절이면서 살고 있답니다.

    우린 음식을 먹는게 아니라 마음을 먹는 거니까요...

  • 프로필사진
    배현철2009.03.08 22:20

    읽으면서 어머님 생각에 한참 울었습니다,,
    이 세상에서 부모님의 사랑을 따라올 건 이 세상에 존재하지 않습니다

  • 프로필사진
    윤정원2009.03.08 22:28

    님의 입안에 툭터진 만두소처럼 눈물이 툭터져 걷잡을수가 없습니다. 그 마음 하늘에 계신 어머니께 전해질 듯 합니다.

  • 프로필사진
    나그네05102009.03.08 22:45

    가슴 찡하네요,
    저도 부모님한테 더 효도해야겠습니다.

    4개 남은 만두 아껴서 맛나게 드세요 :)

  • 프로필사진
    BlogIcon 그날엔그대와2009.03.10 14:53 신고

    의미가 가득 담긴 만두군요.
    지금은 곁에 계시지 않는 어머니와 연결해 주는 소중한 것이기에 애뜻함이 묻어 나는것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강윤호2009.03.11 12:41

    어머님 저역시 돌아가신지 30여년이 흘렀지만 이글을 읽으며 저의 어머님을 떠올려볼수 있었습니다. 며느리는 어머님의 직접적인걸 모르죠. 며느리는 버릴수 있지만 아들은 절대 버릴수 없는겁니다. 더구나 돌아가신지 얼마지나지 않았는데,.. 직접 만들어 보내주신...., 만드시면서 정성을 가득담아서 ......, 함부로 잡숫지도 못할것 같네요 저역시 눈물이 납니다. 건강하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