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망증 아내가 잃어버린 도시락 알고 봤더니....

2009. 3. 4. 00:56세상 사는 이야기

오늘은 하루종일 무척이나 바쁜 날이었습니다. 내 일도 일이려니와 건망증 아내의 도시락 소동으로 하루가 바쁘게 지나간 하루였습니다. 아내는 아침이면 늘 보온 도시락을 싸서 가게로 나갑니다. 예전에는 지하상가에 식당이 있었는데 지난해 문을 닫으면서 점심을 시킬 곳이 마땅치 않다며 도시락을 싸 갖고 다니기 시작했습니다.
사실은 식당이 사라진 이유보다는 대학 다니는 아들과 고등학교에 다니는 작은 아들의 교육비 때문에 한푼이라도 아껴볼 요량일 것이라는 것을 잘 알기에 아침이면 아내의 도시락을 싸주곤 합니다.
그런데 오늘은 아내보다 먼저 일을 보러 나간 후 오후 2시쯤 전화가 왔습니다. 손님 때문에 늦은 점심 식사를 하려고 하는데 도시락이 없다며 집에 놔두고 온듯 하다며 가까운 곳에 있으면 도시락을 갖다 달라는 것이었습니다.
아직 일도 끝나지 않았고 먼곳에 나와 있는 관계로 집에 들릴 일이 없다고 하자 아내는 허기가 지니 컵라면을 먹고 집에 두고온 도시락은 저녁으로 먹어야 겠다며 전화를 끊었습니다. 
그리고 밤 8시 무렵에 아내의 가게에 들렀습니다. 오늘은 모처럼 손님이 많아서 배고픈 줄 몰랐는데 손님이 가고나니 더 허기가 진다며 서둘러 집으로 향했습니다. 그런데 집에 도착을 해보니 아내고 놓고 왔다던 도시락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늘 갖고 다니던 종이봉투도 보이지 않는 것을 보니 분명 집에서 들고 나간 것이 분명해 보였습니다.


아내가 또 건망증이 도져 어딘가에 놓고 그냥 갔을 것이라는 생각을 한 나는 아침에 아내가 들린 곳을 물어보았습니다.
아침에 꽃집과 은행에 잠깐 들렀다 마트에 들린 것이 전부라고 했습니다. 114에 전화번호를 물어서 꽃집에 전화를 해보았지만 벌써 퇴근했는지 전화를 받지 않았습니다. 은행은 전화를 해봐야 소용이 없어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마트에 전화를 걸어보았습니다.
"혹시 그곳에 혹시 종이봉투에 든 보온 도시락을 보관하고 있지 않나요?" 그러자 전화를 받은 아주머니가 "아, 보온 도시락이요...여기 잘 보관하고 있어요..." " 아, 그래요....혹시 마트가 몇시까지 영업을 하지요?" "11시 까지 영업을 하니 그 안에 오셔야 해요..." 한다.
내가 전화 통화를 하는 사이 아내가 그제서야 생각이 난다는 얼굴이 환해졌다.
"맞아 아침에 마트에 들렀을 때 잠시 보관해 놓고는 쇼핑한 물건만 들고 가게로 갔던 것 같아..." 
마트에 도시락이 있다는 소리에 그제서야 생각났다는 듯 억지로 꿰어 맞추는 아내의 목소리를 뒤로 하고 차를 몰고 마트로 달려갔습니다.
지난 번에도 아내가 가게 열쇠를 마트에 두고 온 기억이 있던 터라 조용히 직원에게 보온 도시락을 찾으러 왔다고 이야기 했습니다.
그러자 갑자기 다른 곳을 향해 큰 소리로 "언니, 이분이 보온도시락 찾으러 오셨어"라고 말을 건넵니다. 순간 모든 사람들이 나를 쳐다보는 듯 하여 얼굴이 화끈 거렸습니다.
가방 속에는 보온 도시락과 경비 아저씨가 키우는 토끼의 먹이로 준다며 가지고 갔던 과일 껍데기를 담은 검은 봉지가 그대로 들어 있었습니다.
고맙다는 인사를 하고 집으로 돌아오자 아내가 미안한 듯 웃으며 말을 건넸습니다. "아무리 건망증이 심해도 우리 가족과 집만 안 잃어버리면 되지 뭐......"
태연한 척 말은 하지만 본인 속은 얼마나 답답하고 안타까울까....점점 심해지는 아내의 건망증 때문에 마음 불편한 하루였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pennpenn2009.03.04 09:41 신고

    그런일이 있었군요~
    골치아픈 일은 잊으며 사는것도 방법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3.05 09:45 신고

      겨울이 막바지에 다다른듯 합니다...pennpenn님은 또 산행을 하느라 바쁘시겠네요...건강을 위해 운동을 한다면서 사는게 바쁘다는 핑계로 늘 뒷전이네요....오늘도 행복한 하루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수신제가치국평천하2009.03.04 10:08

    아내분의 건망증으로 인해 불편한 것도 많지만... 그로 인해 아내분을 더 사랑하게 되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글 잘 읽었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3.05 09:43 신고

      수신제가치국평천하님.....참 좋은 닉을 갖고 계시네요....말씀하신 것처럼 좋게 생각하면 다 이해가 되는 것 같습니다.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늘 행복하세요....*^*

  • 프로필사진
    껄적2009.03.04 17:04

    무언가 뇌를 자극할만한 걸 가르치거나 사다주시는게 어떨까요?
    경비 아저씨의 토끼가 보고 싶습니다. 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3.05 09:46 신고

      주변사람들이 과일 껍데기를 갖다주는 덕에 잘 크고 있다고 합니다....시간되면 사진을 올려볼 계획입니다...행복한 하루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kn2009.03.04 21:42

    건망증의 이유는 여러 가지 있겠지만 많은 경우 '무언가 한 가지에 집중할 때 다른 불필요하다고 느끼는 것은 잠시 잊어버리게 한다.'고 제 주치의에게 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점심도시락을 잊고 온 경우같은 예는 누구나 있을 수있는 일이라고 봐요. 아침에 들럿던 곳을 다 기억하시는 분이면 대단히 정상이라고 봐야하지 않을까요? ^^ 스트레스와 걱정들이 한데 엉켜 그런 일이 종종 일어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서 마음이 편하면 건망증도 더 줄어들 거라고 봅니다.

    저는 방향감각이 둔해서 두어 번 걸어왔던 산책길도 감각을 잃어 어디로 가야할 지 당황된 때도 많습니다. 구부러진 길에 따라, 길이 동쪽으로 구부러지면 (지구와 나는 동시에 동쪽으로 몰리는)모든 사물이 다 동쪽으로 몰리는 거죠. 5초동안 그러다가 다시 정상으로 돌아오지만 순간은 땀이 나기도 해서 쩔쩔매요. 건망증, 둔한 방향감, 걱정, 스트레스... 전부 없어질 날이 오기를 희망한답
    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천사2009.03.05 06:22

    글케 건망증이 심하다니 밥은 어찌 안잊어버리구 먹는게 신기하네여. 80먹은 울 할머니두 꼼꼼하게 다 챙기구 사시는데 님 와입은 도대체 몇살부터 치매가 걸릴라구 그런대여? 병원치료 점 받으라하세여.문제가 심각하네. 집만 안잊어버림 댄다니 치매말기환자두 아니구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3.05 09:48 신고

      ㅎㅎㅎ....천사님...걱정해주시는 마음 고맙습니다....천사처럼 늘 행복하세요...*^*

  • 프로필사진
    강윤호2009.03.11 13:10

    두뇌운동을 하셔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