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집 속에서 자라는 신기한 나무

2008. 11. 1. 16:27사진 속 세상풍경

오늘은 토요일 점심식사가 끝난 후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었다. 회룡초등학교를 지나 늘 가던 길로 가는데 멀리 부대 옆에 이상한 돌집이 보였다. 호기심에 농로길을 따라 차를 몰고 가보았다. 농로길 바로 옆에는 용도를 알 수 없는 돌집이 서있었는데 놀랍게도 돌집 속에는 큰 나무 한 그루가  돌집 밖으로 가지를 뻗고 잘 자라고 있었다.
가까이 가보니 돌집은 아마도 예전에 누군가 가축의 먹이를 저장해 놓는 사일로우로 사용했거나 아니면 창고나 다른 용도로 사용하다 방치해둔 것인데 밖에서 자라던 나무가 돌집 안으로 비집고 들어와서 계속 자라 돌집 밖으로 가지를 뻗은 것 같았다.
마치 큰 돌 화분에 심어논 나무처럼 잘 어울렸는데 강한 바람이 불어도 끄떡 없을 것 같았다.
지나는 사람에게 물어봐니 사람이 심은 것은 아니고 그냥 나무가 비집고 들어와 자란 것인데 이젠 가지가 너무 많이 자라서 걱정이라고 했다.  


농로길 옆에 서 있는 돌집...바로 앞에 문이있고 그 안에는 나무 한 그루가 자라 하늘 높이 가지를 쳤다. 


문앞에서 안을 들여다 보니 나무 한 그루가 보인다.뒤에는 조그만 창문이 있는데 아마 앞문과 작은 뒷문 그리고 천정이 뚫려있어서 이 나무가 온전하게 자랄 수 있었던 것 같았다.


안에서 위를 올려다 보니 푸른 하늘 위로 파란 잎이 하늘거렸다. 바람도 피해갈 수 있으니 나무가 더 잘 자란 듯 했다.위를 보면 여러개의 가지가 뻗어 있지만 나무 아래는 분명 나무가 한 그루다.


돌집 속의 아래에는 각종 쓰레기들이 산더미처럼 쌓여있었다. 아이들이 놀던 축구공과 각종 농사에 필요한 물건들과 구멍뚫린 자루도 눈에 띄었다. 벽의 가장자리를 비집고 들어와서 자란 듯 나무의 뿌리가 벽쪽에 바짝 붙어있었다.


멀리서 보면 나무 수가 많아 보이지만 가까이 가면 한 나무에서 가지를 뻗은 것이다. 돌집 속에서 끈질기게 살아남아 푸르게 잘 자라고 있는 나무이름을 알 수 없는 것이 아쉬웠다.
앞으로 이 나무가 베어지지 않고 늘 푸르게 살아남았으면 좋겠다.
  • 프로필사진
    익명2008.11.01 16:30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8.11.02 09:16 신고

      Sun'A님 주말 잘 보내고 계시지요?....저무는 가을 오늘도 행복하시길 빕니다....*^*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8.11.01 17:44

    안녕하세요^^ 저는 sbs 생방송 투데이 박지은 작가라고 합니다^^
    제가 님의 블로그에서 돌 집에서 자라는 나무 포스팅 하신 거, 보고 연락드려요^-^
    거기 위치를 좀 자세히 알고 싶어서요..
    혹시 이 댓글 보시게 되면 010-9237-6802 (박지은) 작가로 연락주세요.
    전화가 힘드시다면, jishero@naver.com. 로 부탁드릴게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오드리햅번2008.11.01 20:00 신고

    정말 신기하네요..
    발레공연 보고 이제 막 들어왔습니다.
    넉넉한 주말 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8.11.02 09:15 신고

      다양한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는 곳에 사시는 것이 부럽습니다....햅번님도 넉넉한 주말 보내시길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