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오랜만의 블로깅이다. 그동안 바쁘다는 핑계로 손을 놓았던 블로그를 둘러보다 문득 지난 주 친구들과 들렀던 맛집에서 찍어 놓았던 사진을 보며 손이 근질거리기 시작했다.

한때는 왕성하게 블로그를 운영하며 전국 각지를 떠돌아 다녔는데 새로운 일 때문에 멀리했던 블로그에 대한 향수나 그리움이 스물스물 기어오르기 시작했다.

이것이 아마도 새로운 블로그의 시작이었으면 좋겠는데 시간이 그리 녹녹치 많은 않은 듯하다.

지난 주말에 친구 아들 결혼식이 있었다.

춘천에서 오전 11시 30분 결혼식이라 속초에서 홍천을 거쳐 춘천으로 가는데 주말이라 차들이 제법 밀려 예식이 시작한지 15분이나 지나서야 도착했다.

오랜만에 만나는 반가운 친구들과 피로연 음식을 먹고 일부는 바쁜 일정 때문에 헤어지고 남은 친구들은 고향인 홍천으로 향했다.

오후에 낚시를 해서 매운탕을 끓여 먹을 심산이었는데 바람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낚시를 포기하고 친구와 함께 저녁에 삼겹살에 소주 한 잔 걸쳤다.

오랜만의 만남에 거나하게 취기가 올랐고 새벽 두 시경 친구 집에서 잠을 취했다.

다음 날 아침 10시 무렵 친구와 함께 늦은 아침식사를 하기 위해 홍천강변에 위치하고 있는 삼교리 동치미 막국수 집으로 향했다.

이곳은 고향에 올때마다 들르는 곳인데 속초에도 체인점이 있어 낯익지 않은 곳이고 육수를 시원한 동치미를 사용해서 친구들과 자주 찾는 곳이기도 하다.

안에는 아직 이른 시간인데도 벌써 많은 사람들이 식사를 즐기고 있었다.

헛헛한 속을 달래기 위해 먼저 수육과 메밀 만두 그리고 막걸리 한 병과 막국수를 함께 주문했다.

벽면에 메뉴판과 함께 제일 먼저 눈에 띈 막국수 맛있게 먹는 방법.....

요즘은 어느 곳에 가나 고객들을 위채 흔히 볼 수 있는 안내문이지만 글씨가 잘 보이지 않는 어르신들을 위한 배려인듯 큼직한 글자가 한 눈에 쏙 들어왔다.

넓고 깨끗한 주방......밖에서 안이 훤히 들여다 보여 어떻게 음식을 조리하고 내보내는지 한 눈에 알 수 있어 마음에 들었다.....생각보다 메뉴도 많았는데 체인점이지만 지역마다 메뉴가 조금씩 다른 듯 했다.

맨 처음 나온 것은 먹음직스런 수육이다. 가지런히 정돈되어 나와 정갈함과 요리사의 정성이 듬뿍 느껴졌다. 

보기 좋은 음식이 맛도 좋다라는 것을 증명하는 듯 촉촉함이 느껴지는 수육에 입안 가득 침이 고인다.

쌈 위에 시원한 백김치와 수육을 얹고 마늘과 고추와 생채를 얹어 한 쌈......보는 것만으로도 군침이 돈다.

수육을 먹어보니 촉촉함이 그대로 살아있었는데 개인적으로 조금더 수육이 두툼했으면 하는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수육에 막걸리 한 잔 하는 사이 만두 한 접시가 나왔다.

내가 메밀음식을 즐겨 먹기 시작한 것은 언제인지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확실한 것은 고혈압 약을 드시던 어머니가 혈압에 좋은 음식이 메밀이라서 어디를 가시든 메밀음식을 즐겨 드셨는데 그 영향 탓이기도 하지만 나 역시 가족력 때문에 혈압약을 먹기 시작하면서 메밀을 더 가까이 하게 된듯하다.

촉촉함이 살아있는 만두소 탓인지.....한 입 배어무니..입안 가득 육즙이 가득....그야말로 풍미작살이다......

마지막으로 나온 메인 동치미 막국수다.....얼음슬라이스에 담겨있는 시원한 동치미무우 그리고 대추 두 알.......

한 국자 떠서 마셔보니.....깔끔하고 시원한 맛이 일품이다...

깨와 김을 두른 막국수......막국수는 양념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맛이 달라진다고 신중하게 벽에 걸린 안내 글귀를 따라 잘 섞어 주었다.

허연 속살을 드러낸 동치미 막국수......막국수의 면발 굵기에 비해 맛은 깔끔하고 담백하며 씹는 질감도 좋다.

수육과 막걸리 메밀만두를 먹고도 시원한 동치미 국물에 금새 한 그릇을 뚝딱해치웠다.

이집에서 아직 먹어보지 못한 메뉴는 육칼국수와 갈비만두다.

워낙 동치미 막국수를 좋아하는지라 다른 것은 늘 선택받기 쉽지 않다.

이 많은 음식을 셋이서 다 해치웠다니.......식성도 식성이지만 맛이 없다면 어떻게 이걸 다 비울 수 있을까?

좋아하는 벗들과 함께하는 식사라서 그런지 행복한 포만감에 온몸이 나른해진다.

식사 후 밖으로 나오니 바로 앞 강변에는 벌써 낚시를 즐기는 강태공들이 자리를 잡고 있었고 바로앞 파크골프장에도 골프를 즐기는 사람들이 보였다.

먹는 즐거움과 보는 즐거움....이것을 좋은 벗과 함께했으니 이보다 좋을 수는 없다.

한 여름 폭염이 걱정된다면 홍천강변에서 강바람을 쐬며 시원한 삼교리 동치미 막국수 한 그릇으로 더위를 날리는 방법도 좋을 듯하다.

 

삼교리 동치미 막국수 (033-432-5666)

강원도 홍천군 홍천읍 소옥개로 52 ( 강원도 홍천군 홍천읍 갈마곡리 558-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홍천군 홍천읍 갈마곡리 558-1 | 삼교리동치미막국수
도움말 Daum 지도


WRITTEN BY
무릉도원
세상 구석구석 따스하고 소소한 삶의 이야기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