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종양에 두통약 처방받은 사병 억장이 무너집니다.

2013. 2. 7. 12:49세상 사는 이야기

뇌종양에 두통약 처방 너무해....

어제 저녁 아내와 늦은 저녁식사를 하며 sbs 뉴스를 보다 억장이 무너지는 소식을 전해들었습니다.

뉴스에 골자는 혹한기 훈련중 심한 두통 때문에 군의관과 지휘관에게 수차례 고통을 호소했으나 두통약만 처방받다  휴가 나와 민간 병원에서 뇌종양을 진단을 받고 수술을 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그 뉴스를 접하는 순간 가슴이 철렁 내려 앉았습니다.
지금 둘째 아들이 1월달에 군에 입대해 한파 속에서 신병 교육을 받고 있는 터라 더 큰 충격으로 다가왔습니다.

예년보다 눈도 많이 내리고 한파가 더욱 기승을 부려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라는 신병들의 훈련소감문을 읽을 때 마다 너무나 안타까웠는데 이런 소식까지 접하니 더 걱정이 앞서더군요.

안타까운 사건의 전말

사건의 전말을 이렇더군요.
혹한기 훈련을 마친 1월 11일 갑자기 심한 두통에 시달리던 신모 상병이 의무대를 찾았는데 두통약을 건네 주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틀 뒤 증상이 더 심해 지휘관을 찾아갔더니 중대장이 몸을 툭툭 쳐 보더니 손발 차니까 체했다고 손을 따주며 뭐 잘 못 처먹었느냐고, 뭐 주워 먹었느냐고…대수롭지 않게 넘겼다고 합니다.
참다못해 다시 의무대를 찾았지만 역시 두통약만 주었다고 합니다.


더 경악스러웠던 것은 이틀 뒤, 민간 병원을 찾아갔을 때 추가 검사가 필요하단 진단이 나왔데도 부대 측은 신상병을 다른 부대로 파견해 경계 근무를 세웠고 그 후 뒤늦게 국군병원에 갔지만 척수액 검사만 한 뒤 부대로 돌려보내며 별로 응급하지 않다며 두통약만 줬다고 합니다.

결국 휴가를 나와 병원에서 제대로 진단을 받은 후 뇌종양 판정을 받고 수술을 받았다고 합니다.

"머리를 잘라버리고 싶었어요 . 관물대에 계속 부딪혔어요. 너무 두통이 심해서"...
병상에 누워서 이 말을 뱉는 신상병의 모습을 보며 아내가 눈물을 왈칵 쏟더군요.
작은 아들이 입대 전 장이 안좋아 늘 약을 달고 살았는데 아플 때 제대로 처방은 받을 수 있을지 걱정되더군요.
이제껏 군대 내의 의료체계가 어떻게 운영되는지 전혀 알 수 없었는데 부실한 군 의료체계가 드러난 것 같아 마음이 무겁습니다.

군대 내 의료체계 개선되는 계기가 되었으면....

"이러니 빽있고 능력있는 사람들은 모두 부당하게 군 면제 받고 힘 없는 약자들만 국방의 의무를 다하는 것 같아..."
자조섞인 아내의 말에 공감이 가더군요.
이번 일을 반면교사로 삼아 제발 군대 내 의료체계가 개선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장동건2013.02.07 20:37

    SBS뉴스 ‘뇌종양 사병에게 두통약 처방한 군 병원’ 보도 관련

    2013-02-07


    SBS뉴스 ‘뇌종양 사병에게 두통약 처방한 군 병원’ 보도 관련

    ◦ 먼저, 군복무 중인 신 모 상병의 뇌종양 진단에 따른 투병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신 상병의 쾌유를 기원합니다.

    ◦ SBS(2.6,수) ‘뇌종양 사병에게 두통약 처방한 군 병원’ 보도와 관련하여 다음과 같이 신 상병의 진료 과정에 대해 설명 드리고, 아울러, ‘군 병원이 머리가 아픈 병사에게 두통약만 처방했다’는 등 일부 보도내용은 사실과 차이가 있음을 알려 드립니다.

    ◦ 대부분의 질환과 같이 뇌종양은 두통 등 초기 증상만으로 확진하기에는 현실적인 한계가 있기 때문에 민간에서도 초기 증상에 대한 조치 후에 경과를 관찰하고 추가 검사를 진행하여 확진을 하고 있습니다.

    ◦ 신 상병이 2013년 1월 23일에 국군홍천병원에서 뇌척수액 검사를 받게 된 것은 신 상병이 1월 19일에 두통과 구토를 호소하여 부대 간부 인솔 하에 찾은 부대 인근 민간병원에서 ‘감염성 기원의 기타 및 상세불명의 위장염 및 결장염’ 진단과 증상이 계속 호전되지 않을 경우 뇌수막염 검사를 해 볼 필요가 있다는 의사의 소견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 국군홍천병원에서는 뇌수막염 검사결과 이상이 없어 증상을 좀 더 지켜보기로 판단하고, 신 상병에게 두통 증상이 지속되면 영상의학적 검사(CT, MRI)가 필요하므로 다시 내원하여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설명한 바 있습니다.(이러한 내용은 진료기록에도 명시되어 있음)
    ◦ 이후 신 상병은 다시 국군홍천병원에 내원하지 않고 국군홍천병원 진료 이틀 뒤인 1월 25일에 휴가(본인과 가족의 요청에 의해 1.29 예정된 7박 8일 포상휴가를 先시행)를 나가서 인천소재 ○○병원에서 진료 및 검사(CT, MRI)를 받고 뇌종양 판정을 받게 된 것입니다.

    ◦ 앞으로 우리 군은 신 상병이 쾌유할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다해 나가는 한편, 장병과 국민께서 신뢰할 수 있도록 군 의료체계 개선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습니다.

    * 신 상병 지휘조치 및 진료 과정(일지)
    ∙ 1.17(목) 소대장, 분대장 보고에 따라 대대 의무실 진료 및 안정 조치
    ∙ 1.19(토) 중대장의 민간병원 진료 지시에 따라 홍천지역 병원 진료
    “‘감염성 기원의 기타 및 상세불명의 위장염 및 결장염’진단과 함께
    ‘증상이 계속 호전되지 않을 경우 뇌수막염 검사’의사 소견”
    ∙ 1.23(수) 국군홍천병원 진료
    - 민간병원 소견에 따라 뇌척수액 검사했으나, 이상이 없어 두통약 처방
    - 이와 함께, 군의관이 ‘두통 증상이 지속되면 영상의학적 검사(CT, MRI)가 필요하므로 다시 내원하여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설명
    ∙ 1.25(금) 휴가 출발(본인과 가족의 요청에 의해 1.29 예정된 7박 8일 포상휴가를 先시행)
    인천소재 ○○병원 진료, ‘뇌종양’ 판정
    ∙ 1.28(월) 위 ○○병원 CT/MRI 결과를 갖고 국군수도병원 내원
    ∙ 1.31(목) 서울아산병원에서 수술
    ∙ 2. 5(화) 국군수도병원 입원




    2013. 2. 7

    국방부 대변인



  • 프로필사진
    kahn2013.02.08 12:42

    전문가의 관점에서 볼때 군의 조치는 큰 과오가 있지 않습니다.
    두통이 있는 환자는 다 CT, MRI를 찍어야 할까요? 사회적 비용으로 도저히 불가능합니다.
    경과를 보고 민간병원 검사를 위해 휴가를 줬다는 상황과 비교적 이른 시간에(10일정도) 종양이 발견되었다면 큰 과오가 있지 않다고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