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자에서 잠든 고양이 폼이 기가 막혀...

2012. 1. 19. 12:46사진 속 세상풍경

어제는 산천어 축제가 열리는 화천에 다녀왔습니다.
세계 4대 겨울 축제중 하나로 선정된 산천어 축제는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로 붐볐습니다.
남녀노소 낚시를 즐기는 모습이 장관이었는데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 그리고 먹거리가 있어 즐거운 하루였습니다.
축제장을 빠져 나와 친구가 단골로 다니는 송어횟집에서 저녁을 먹고 다시 춘천으로 나온 시각이 오후 9시였습니다.

강릉에 사는 친구가 차가 끊겼다며 공지천 포장마차에서 한 잔 더 하자고 하더군요.
도로변에 즐비하게 늘어선 포장마차중에 예전에 갔던 곳으로 들어섰습니다.
메뉴를 시키고 안주가 나오는 동안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는데 옆테이블 의자에 가만히 앉아 있는 고양이가 눈에 띘습니다.

마치 우리 얘기를 듣고 있었다는 듯 귀를 쫑긋 세우고 바라보고 있는 고양이.....이름이 나비라고 하네요...

바로 옆에 난로가 있어서 그런가요?.....의자에서 도통 내려오지 않더군요.

한참을 이야기 나누다 다시 돌아보니 이 녀석 그새 잠이 들었습니다.


잠자는 모습이 정말 편안합니다....주인 아주머니 말로는 의자가 바로 고양이 침대라고 하더군요....ㅎㅎ...


어떻게 이런 모습으로 잠을 잘 수 있을까요?.......목이 꺽였는데도 잠을 잘 자네요....

앗!....그새 잠자는 모습이 바뀌었네요...
난로불에 얼굴이 뜨거워 돌아누운 듯한데 자는 모습 정말 자유분방합니다.
옆에서 왁자지껄 소란스러운데도 곤하게 잠을 잘 자는 것을 보니 아마도 이런 분위기에 이력이 났나 봅니다....ㅎㅎㅎ...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