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소에서 아들뻘 의사에게 된통 혼난 이유

2012. 1. 18. 06:00세상 사는 이야기

보건소에 들러 혈압을 재보니...

몇 주 전 일입니다.

가끔씩 머리가 아프고 얼굴이 달아오를 때면 두통약을 먹곤했는데 차도가 없는 것 같아 오후에 보건소에 들렀습니다.
가벼운 마음으로 혈압을 체크해보려고 들렀는데 진료실로 들어가기 전 먼저 혈압을 체크하더군요.
그런데 체크하던 간호사가 혈압이 높게 나왔다며 조금 있다 다시 한 번 체크하라고 하더군요.
처음 잰 것이 180에 110 이었고 나중에 잰 것이 160에 108이었습니다.
앞의 것은 수축기 혈압을 나타내는 것이고 뒤에 것은 이완기 혈압수치를 나타낸 것입니다.

잠시 후 혈압을 두 번 체크하고 의사가 있는 진료실로 들어섰습니다.
진료실로 들어서자 아주 앳띤 의사 (정확히 말하면 공중 보건의라고 해야겠지만 그냥 의사라고 하겠습니다.)가 자리에 앉으라 하더군요.
 


갑자기 언성을 높인 의사 왜?
 
의사는 방금 밖에서 체크한 혈압을 보고 있었는지 잠시 모니터를 보더니 무엇 때문에 병원에 왔느냐고 묻더군요.
머리가 늘 무겁고 뒷 목이 늘 뻐근해 진료를 받고 싶어 왔다고 하자 예전에 진료를 받았던 챠트를 쭈욱 훑어 보던 의사가 갑자기 언성을 높이며 묻더군요.

"예전에 이곳에서 진료를 받았던 것 기억하세요?"
"예, 작년 여름엔가 다른 의사 선생님이 계실 때 왔었습니다."
"그때 진료했던 의사 선생님이 뭐라고 하던가요.."
"종합 병원에 가서 정확히 진단을 받아보고 혈압을 체크하라고 했습니다."
"그렇게 하셨나요?"
"아니요...종합검사를 받지는 않고 위내시경과 부정맥 검사만 했습니다.


그러자 한층 더 큰 목소리로 이러더군요.

"아니, 그때와 지금이나 혈압이 무척 높은데 왜 관리를 안하시는 거죠?"
"이미 약을 드시고 계셔야 할 분이 아무런 몸 관리를 하고 계시지 않다니 자신의 몸에게 미안하지도 않아요?"


군에서 제대를 앞둔 아들처럼 앳된 얼굴로 호통을 치는 모습에 순간 울컥하더군요.
그런데도 아랑곳 하지 않고 자신이 해야할 말을 또박또박 뱉는 의사......
 

"지금 혈압을 봐서는 앞에 수축기 혈압도 문제지만 뒤에 이완기 혈압이 더 문제인 것 같습니다."
"오늘 부터 당장 혈압약을 드시고 일주일 후에 다시 오세요..그리고 가시는 길에 피 검사도 하고 가세요.."
"고혈압인데 고지혈과 당뇨까지 있으면 정말 큰일난다는 거 아시죠?."
"살도 빼시고 지금부터라도 건강 관리를 제대로 하세요..." 


그런데 이상한 것은 의사가 언성을 높인 것 이외에는 구구절절 옳은 말씀 하나도 틀린 말이 없습니다.

환자에게 좀 더 친절했으면 .... 

문득 예전에 어느 책에서 보았던 글이 생각나더군요.
의사를 두 가지 부류로 나누는데 하나는 친절하지 않지만 실력이 있는 의사고 또 하나는 따뜻하고 친절하지만 무능한 의사라고 합니다.
둘중 무엇이 먼저인가를 생각한다면 물론 실력이겠지만 환자의 입장에서는 실력과 친절함과 따스함을 모두 갖춘 의사를 만나는 것이 가장 행복한 일이겠지요.

아무래도 제가 만난 의사는 첫번째에 해당하는 경우가 아닐가 생각되더군요.
병원을 나서면서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내 건강을 위해서 그런 줄은 알지만 그래도 환자를 대할 때 조금만 더 친절했으면...........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하양2012.01.18 13:25

    자업자득이네요.
    전에 진료 받았을 때 분명 의사가 지시한대로 안했기 때문에 의사선생님이 화가 나신 것 같아요.
    환자를 생각해서 그런 거니 고깝게 생각 말고 지시한 대로 하세요.
    예전에 아버지께서 병원 입원했을 때 호랑이선생님이 수술하시고 치료경과 지켜보셨는데
    아버지가 지시대로 잘 따르고 노력하니 그 무서운 분도 함박웃음 지으며 잘하고 있다고 칭찬하셨어요
    그런데 옆병실 다른 환자와 보호자가 의사 선생님한테 대드니 아버지 병실로 데려와서 하는 말
    " 이 환자는 당신보다 더 많이 다쳤고 나이도 많은데 수술후에 운동도 열심히 하고 술담배도 안한다,
    보고 배워요." 라며 호통을 쳤습니다. 뻘쭘했는지 그분들 고개숙이고 자기 병실로 가더군요.
    본인 하고픈대로 할거면 병원에 갈 필요가 없지요. 의사선생님 말씀 새겨 들으세요

  • 프로필사진
    행복하세여2012.01.18 14:04

    환자 입장에선 분명 섭섭하실 수 있으나, 의사 입장에선 혹시 이번에도 혈압 관리 안하고 계시다가 진짜 큰일 날까봐 그런거겠죠...외국의 재미난 논문을 봤는데, 똑같은 환자라도 의사 말 잘 듣는 환자가 훨씬 잘 낫는다는 통계가 있답니다.. 제 경험상 막 호통치는 저런 샘들이, 환자들이 잘 실천하시면 , 오히려 더 좋아하더라구요.
    다음 주 가셔서 약먹고 운동 열심히 해서 혈압 떨어지시면, 아마 잘 하셨다고 칭찬, 독려하실거에요...1주일후 달라진 모습으로 의사가 호통친거 미안하게 만드세요~의사 몸 아니잖아요...본인 몸 이시잖아요~힘내세요~^^

  • 프로필사진
    보건의는 돈보다2012.01.18 14:08

    막상 저런 일을 당하면 화가 날지도 모른다. 하지만 실제 내 아버지라면 저렇게 말을 할 것이다.

    조근히 술 담배 하지 마시고 과식하지 마세요. 말하면 귓등으로 들어왔다. 반성한다.

  • 프로필사진
    자업자득2012.01.18 14:49

    입에 쓴 약이 몸에 좋다죠..
    친절~친절~ 온 나라가 친절을 강요하는 것 같은데요.
    그렇게 친절하게 말하면서 엉뚱한 병을 진단하시면 그때도 그 의사가 좋다고 말씀하실 수 있을까요??
    전.. 좀 안 친절하더라도.. 그 형식이 내 맘에 안 들더라도..
    의사로서 똑부러지게 본인의 역할을 하는 게 더 나을 듯 합니다.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2.01.18 15:37

    그러게 의사선생님 말을 들으시지
    건강관리잘 하시기바랍니다.

  • 프로필사진
    오예2012.01.18 16:18

    의사가 그렇게 젊어요? 어느 보건소에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광제2012.01.18 20:54 신고

    하하..완전 제대로 걸리셨네요..ㅎㅎ
    아마 깊은 뜻이 있었지 않나 생각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풀칠아비2012.01.18 21:09

    환자를 생각하는 마음에서 그랬던 것이겠지요.
    건강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잘 보고 갑니다. 건강한 하루 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성룡2012.01.18 23:21

    순천성가롤로병원 중환자실 간호사는 나이도 10살정도 어린데도 반말로 질문을 하는데 완전 어이가 없더군요
    한소리했다가 환자한테 소훌히 할까봐서 아무런 말도 못했는데 이런 경우보다는 좋지 안나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주리니2012.01.19 03:29

    저는 항상 수치가 낮게 나오기 때문에 숫자를 보곤 깜짝 놀랐어요.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세요, 건강하다고 여길때 최대한 건강을 지키는게 최고잖아요.
    ㅋ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악랄가츠2012.01.19 05:17 신고

    요즘 하루가 멀다하고 치과를 다니고 있습니다.
    다행히 저희 원장님은 실력에 친절함까지 겸비하고 계신 거 같아요!
    그래도 치과는 정말 무서운 곳이네요! 흑흑...

  • 프로필사진
    뭔소리여2012.01.19 09:12

    제가 보기엔 환자에 대한 애정이 있어서 그런것 같은데요?
    앞에서도 말씀하셨지만 친절한 의사분들도 간혹 있지만 오히려 대부분은 그냥 건성으로 검사 하세요..라면서 약만주는데
    이번 의사분은 호통까지 치신것보니 오히려 환자가 자신의몸을 함부로 하는것 같아서 진심으로 말씀하신것 같은데요?
    더군다나 반말로 하거나 귀찮아 한게 아닌 호통을 치신 거라면 진심으로 아끼셔서 하는것 같아요
    그러길래 환자 스스로 몸관리좀 하시지 그러셨어요. 의사입장에서도 적절한 진단을 내려도 죽어라 말 안듣는 환자분들 많아요.. 특히 시골에 사시는 어르신들은 곧 죽을 몸이라고 대충대충 하시는데 그게 가족들 입장에선 무지하게 피곤하게 하는것 아시길... (의사는 아니지만 병원에서 알바 해봐서 알아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핑구야 날자2012.01.19 18:09 신고

    걱정되어 그렇겠지만 굳이 큰소리 낼 필요는 없는듯한데 ㅠㅠ

  • 프로필사진
    BlogIcon 워크뷰2012.01.20 20:43 신고

    아무리 좋은 충고라도 듣기싫은게 사람의 마음입니다
    저런 의사라면 병원에 가기 싫어 집니다
    결국 환자의 병이 더 깊어져 치료를 할수 없게 된다는것이지요
    그것은 의사가 원하는것이 아닐지라도 환자는 의사의 고함이 무서워 죽어갑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작토2012.01.20 21:18 신고

    흑흑...의사선생님들이 보시기엔 환자들이 관리를 잘 안하면 막 화가 나시나봐요 ㅠ
    그래도 좀 잘 설득해 줄 수도 있을텐데..아마도 하루에 보는 환자들이 수십명이니까 인내심에 한계가 오는거겠죠?
    환자가 죄인은 아니지만, 다 환자를 위해서 해주는 말이니까 꾹 참고 말씀 들어야죠 뭐 ㅠ
    그나저나, 건강 조심하시고, 혈압 관리 잘 하셔서 다음엔 칭찬받으세용~^^

  • 프로필사진
    귤림2012.01.26 10:12

    저도 의료, 교육, 관광, 여행 기타 등등
    서비스의 기본은 친절함, 상냥함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앳돼보인다고 하셨잖아요... 만만한 게 참 어려보이는데, 친절하기까지 하면... 어땠겠어요.
    아마도 그 의사분은 처음엔 친절했을지도 몰라요.
    저도 점점 서비스하면서 강한 인상 보이려고 노력하고 있으니까. 처음에 친절하다가 나중에 엄하면 싫어하죠. 처음에 강하게 인상을 심어주고, 나중에 조금만 상냥해도 반응이 폭발적이거든요. 정말 좋다고.
    스물 몇 살로 보고 어찌나 말을 해도 안들으시는지...
    친절하니까 만만해하면서 고지한 사실에 대해 사실 여부 재확인하고. 제가 그렇게 응대해서 그렇대요. 저도 들은 말인데, "버릇 나빠져"요. 시간 안지키고, 준비사항 어기고... 엄한 분 앞에서는 시간 잘 맞추고, 시키는대로 다 하신대요. 심하게 혼나도 굽실거리고...
    드라마들을 많이 보고 오셔서 그런지... 간혹 카리스마 있고 큰 소리 내고 엄한 사람을 신뢰하는 분들이 있어요.

  • 프로필사진
    ㅉㅉㅉ2012.01.30 12:08

    좋은 말만 했구만, 되려 화를 내네.

  • 프로필사진
    우롱차2012.01.31 09:43

    경험상 좋게좋게 말하면 대충 생각하고 넘어가는 환자들이 많습니다.
    무릉도원님도 그래서 작년 여름에 큰 병원 가라는 의사 말 무시하고 그냥 지나갔잖아요.
    혼나실 만 했습니다. 오히려 저렇게 호통치면서 화내는 것이 훨씬 환자를 위하는 길 같네요.
    저 사람이라고 명색이 아프다고 찾아온 환자고 생판 남에게 화내고 싶겠습니까.
    오히려 무릉도원님이 징징대는 것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오호라2012.03.27 11:39

    혹시 친절하게 말하면 처방대로 안하니까 무섭게 말씀하신건 아닐지요?
    전에도 이번처럼 화내면서 말씀하신건가요?
    그렇지 않다면 얼른 관리하시라는 뜻으로 그러신듯하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훈병2014.05.13 15:32

    뭐라할수없지만 불쾌감 불러오는 말은 어떤 조언이든 듣기 싫은게 사실이지만 알지도 못하는 의사가 진정으로 마음을 담아 충고한다는것 자체가 대단해 보이기도하고 건강은 생명과 직결되는 부분이니 그럴만도 한 경우 같은데여 저의 경우 당위성에 따라 다르게 반응 하는편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