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쾌했던 망년회 추태 이런 모습 정말 싫어...

2011. 12. 30. 07:00세상 사는 이야기

망년회 때문에 불쾌했던 기억

연말에 각종 모임에 참석하느라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12월 부터 시작된 동창회와 동문회 송년모임을 비롯해 개인적인 모임까지 참석하느라 분주한데 가끔 곤혹스런 일을 당할 때가 있습니다.
특히 이곳에 이사온 후 처음 나간 망년회 모임 때 한 사람의 추태 때문에 불쾌했던 기억을 지금도 잊을 수가 없습니다.

이사 온 후 6개월이 지났을 무렵 거래처 손님의 권유로 한 모임에 가입하게 되었고 얼마 후 부부 동반 송년회 모임에 참석하게 되었습니다.
음식점에서 송년회 겸 식사를 마치고고 2차로 노래방을 가게 되었습니다.

그곳에서 다시 시작된 음주가무......그런데 1차에서 과하게 술을 마신 한 사람 때문에 엉망진창이 되었습니다.

노골적 성희롱에 경악

앉아서 조용히 노래를 부르던 사람들이 흥에 겨워 하나 둘 일어나 춤을 추기 시작했는데 갑자기 과하게 술을 마신 그 사람이 마치 스트립쇼를 연상케 하는 행동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넥타이를 이마에 동여매고 탁자 위에 올라가서 허리를 빙빙 돌리는 것도 모자라 마이크를 잡고 허리춤에 대고 흔들어 대는 모습에 아연실색했습니다.

남자들만 있는 것도 아니고 부부동반 모임인데 어떻게 저런 행동을 할 수 있을까!.
마이크 줄을 엉덩이 뒤로 돌려 가랑이 사이로 낀 후 흔들어 대며 여자들 앞에서 노골적인 성희롱을 하는 모습에 할말을 잃었습니다.
몇몇 사람이 화장실을 가는 것처럼 빠져 나가고 아내도 빨리 집에 가자며 내 옷을 잡아 끌더군요. 
집으로 돌아오는데 정말 기분이 찝찝했습니다.
남자들만 있는 곳이라면 이해해 줄 수도 있겠지만 만난지 얼마 되지 않은 부부 모임에서 어떻게 그런 행동을 할 수 있을까. 모든 것이 술 때문이라고 생각은 하면서도 불쾌한 마음을 감출 수 없었습니다.

망년회 추태 원인은 과음

올 연말에도 이런 추태를 종종 목격하곤 합니다.
과음으로 제 몸을 가누지 못해 길바닥에 누워 있는 사람을 경찰에 신고한 일도 있었고 남의 집 앞에 구토하는 모습 노상방뇨도 눈에 띘습니다.
아직 흥이 덜 풀렸는지 고성방가하는 젊은이와 여러명이 어우러져 치고 받고 싸우는 모습도 목격했습니다.
한해를 잘 마무리 하기 위해 모인 망년회 자리가 과음과 추태로 인하여 망치는 일은 없어야겠습니다.
다사다난했던 한해가 저물고 있습니다.
남은 시간 잘 마무리 하시고 올해 이루지 못한 것 내년에는 꼭 이루셨으면 좋겠습니다.
언제나 건강하시고 행복한 연말 되세요.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