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탄절 목욕탕에서 빵 터진 부자의 대화...

2011. 12. 25. 22:25세상 사는 이야기

성탄절 찜질방에 사람이 초만원..

올 성탄절은 일요일이라 주말을 맞아 많은 사람들이 속초를 찾았습니다.

그러다 보니 금요일과 토요일 찜질방에는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고 합니다.
성탄 전야에 가족과 함께 조용히 집에서 보내고 다음날 점심을 먹고 아내와 함께 찜질방으로 향했습니다.
아내는 전날 가자고 했지만 외지인이 많이 오는 금요일과 토요일을 피해야 한가하게 찜질을 즐길 수 있기 때문이지요.
아,,,그런데 찜질방에 도착하고 나서야 잘못 생각했다는 것을 깨닳았습니다.
학생들이 겨울 방학을 해서 그런지 일요일에도 찜질방이 초만원이었습니다.
날은 춥고 다른 곳으로 가봐야 사람들이 많을 거라는 아내의 말에 표를 끊고 탈의실 안으로 들어섰습니다.


목욕탕에서 배꼽 잡은 부자의 대화

먼저 옷을 벗고 목욕탕에 들어섰는데 그야말로 발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사람이 많았습니다.
어쩔 수 없이 바가지로 몸을 씻은 후 탕안에 들어갔습니다.
머리만 남기고 탕안에 몸을 담근 후 5분이 지났을까요?
5~6세 쯤 되어 보이는 아이가 내 옆으로 들어서고 이어서 아이의 아버지가 아이 옆에 몸을 담궜습니다.
아무 생각없이 눈을 감고 있는데 옆에서 부자가 대화하는 소리가 귓전을 울렸습니다.


"아빠,,,엄마는 언제 다시 만나?..."
"응,,,목욕 다하고 찜질방에 가면 다시 볼 수 있어..."
"그런데 아빠 ,,,오늘 왜 이렇게 사람이 많아?"
"응, 오늘이 크리스마스라서 그래...."

이 말을 듣는 순간 나도 아...크리스마스라서 사람이 많은 거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런데 이어지는 아이의 질문에 대답하는 아빠의 말에 그만 빵 터지고 말았습니다.

"아빠,,성탄절에는 꼭 목욕을 해야 하는 거야?"
"응..."
"왜?"
"00이 너 그동안 잘못한 거 많지?"
"어,,,없는데..."
"왜?....양치질 잘 안하잖아.."
"........................"
"음식 골고루 안 먹어 맨날 엄마한테 혼났잖아..."
"......................."
"가끔 동생도 때렸지 00아?"
"......................"

아빠의 말에 말문이 막힌 아들이 잠시 생각하더니...


"아빠도 잘못한 거 많잖아...."
"뭔데...?"
"밥 먹을 때 방귀 잘 뀌잖아...그리고 담배꽁초 창문 밖으로 던지고 ...유치원 온다고 하고 오지 않구...술 먹으면 시끄럽게 큰 소리로 노래 부르고....또....."
쉴 사이없이 쏟아내는 아이의 말에 아빠가 당황했는지.....
"00아..이제 그만...그래서 아빠도 목욕을 하러 온 거잖아....목욕하면서 잘못한 거 다 씻어낼라구...그렇니까 몸을 깨끗이 씻어야 한다?"
"알았어 아빠.....나도 깨끗하게 씻을 테니까 아빠도 깨끗하게 씻어?"

몸을 깨끗하게 씻으라고 뱉은 아빠의 말을 오히려 되받아 치는 아이....

그말에 흠짓 놀란 아빠의 표정.....
사뭇 진지해 보이는 두 부자의 말과 표정이 얼마나 웃기던지 웃음을 참을 수가 없었습니다.
어릴 적 아들 둘과 함께 목욕탕에 자주 갔었는데 그때 아이들이 목욕탕 안에서 시끄럽게 떠들면 이렇게 이야기 하곤 했지요...
"목욕탕 안에서 뛰거나 시끄럽게 굴면 고추 떨어진다.."
이 말에 놀란 두 아들의 놀란 표정을 지금도 잊을 수 없습니다...ㅎ.ㅎ.
성탄절 저도 한 해 동안 잘못한 거 깨끗하게 씻느라 시간 많이 걸렸습니다.....ㅎㅎ..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익명2011.12.26 10:01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입질의추억★2011.12.26 10:04 신고

    하하하..부자지간의 대화 참 정겹습니다.
    목욕탕에서 그래본지도 수년이 지났네요~ 그립습니다 ^^

  • 프로필사진
    BlogIcon 담빛2011.12.26 10:15 신고

    ㅎㅎㅎㅎㅎㅎ
    아빠가 아들 잘못 이야기 하려다 되려 당하신것 같네요 ㅎㅎㅎ

  • 프로필사진
    행인2011.12.26 10:25

    ㅋㅋ 똘똘한 아이네

  • 프로필사진
    안젤라2011.12.26 11:00

    가볍게 들을 수있는 말이지만
    우리모두 의미 있게 생각해볼 수 있는 대화 내용인것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백결2011.12.26 11:08

    어쩜 아이들이란 어른들의 거울인거 같아요~^^
    크리스마스는 잘 보내겼죠~^^
    2011년의 끝자락만 남아 있네요
    행복과 즐거움으로 잘 마무리 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풀칠아비2011.12.26 11:13

    아, 저도 목욕탕 가서 한참동안 씻고 나와야겠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한 주 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빛이 드는 창2011.12.26 12:00

    절로 웃음이 나오네요.^^
    요즘 아이들 참 말 잘하더라구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달려라꼴찌2011.12.26 12:40

    아...그렇군요...
    그동안 잘못한 몸과 마음의 때들을 잘 씼어야 하는 날이었네요 ^^;;
    재미있게 잘 봤습니다 ^^

  • 프로필사진
    익명2011.12.26 15:45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나금2011.12.26 16:43

    대화가 참 정겹습니다...
    저도 간혹, 목욕탕에서 아직 똘망거리는 눈망울을 가진 꼬맹이들이
    대.책.없.고.답.낼.수.없.는
    질문을 엄마에게 던지는 걸 듣고나면 그 녀석이 이뻐서
    다시 한 번 쳐다보게 되는 일도 있었네요.
    잠시, 웃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1.12.26 17:17

    ㅋㅋㅋㅋㅋㅋ 저도 잘못한게 많으니 목욕탕에나 가봐야 할까봐요.........-.-;;;;;;;;;

  • 프로필사진
    사주카페2011.12.26 17:51

    안녕하세요. 블로그글 재미있게 잘 읽어보고 1086번째 오늘도 추천해드리고 갑니다.
    사주는 한번 보고 싶지만...
    금전적으로 부담이 되시거나 시간이 되지 않아 힘드신분들,,
    서민들을 위한 다음 무료 사주 카페입니다(사주, 꿈해몽 전문)....
    검색창에 "연다원"을 검색하시면 오실 수 있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memorial2011.12.26 18:21 신고

    아이들도 알건다알죠
    그래도 훈훈하네요 ㅎㅎ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1.12.26 20:02

    하하 훈훈하면서 부럽네요 전 딸만 둘이라.. ㅋㅋㅋ

  • 프로필사진
    ㅎㅎㅎ2011.12.26 23:29

    요즘 아이들은 정말 똑똑하더군요. 제 형님이 일찍 결혼을 해서 아이를 셋이나 나았는데 하나같이 어쩜그리 똑똑한지 모르겠습니다. 지난주 큰 조카가 하도 심심하다고 해서 한글을 알려주겠다고 했습니다. 4살인데 30분동안 딱 한번 가르쳐 줬을뿐인데 순식간에 이해해 버리지 뭡니까.....

    너무 충격적이더군요. 30분딱 지나니까 종이에다가 '엄마아빠 사랑해요 우리를 나아 주셔서 고맙습니다. 아프로는 양치질 잘할게요.' 라고 편지를 쓰더니 주더군요... 너무 놀래서 형수님께 여쭤봤더니 한번도 가르쳐 준적이 없다고 하더군요.. 완전 황당..

  • 프로필사진
    지나가는나그네2011.12.27 00:30

    글 잘보고갑니다.
    웃겨서혼났어요ㅋㅋ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1.12.27 06:52

    부자간 젤 정다운 시간이 목욕탕이라던가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빠소2011.12.27 09:43 신고

    그래서 고추 떨어진 사람들이 많았지요? 옛날엔~ ^^;;

  • 프로필사진
    BlogIcon 국민건강보험공단2011.12.27 18:35 신고

    정말 재미있게 보고 갑니다.
    요즘 애들 영악하다니까요 .. 어설프게 대하면 당합니다. ㅋㅋ
    건강천사 방문 감사드리구요
    행복한 저녁시간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