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나 공부가 지겨웠으면.....

2011. 12. 24. 02:58사진 속 세상풍경

12월 중순 부터 망년회와 송년회 때문에 술을 먹는 날이 잦아졌습니다.
그러다 보니 가족과 함께 지내는 뜸해져 아내는 아내대로 나는 나대로 한 해 동안 도움을 준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하느라 정신이 없습니다.
오늘도 아내는 손님과 송년 모임에 가고 나는 전라도 광주에서 전역온 고등학교 동창 가족과 함께 국밥집에서 저녁 식사를 했습니다.
집에서 1km 떨어진 국밥집에서 저녁 식사와 함께 반주로 소주를 마시며 그동안 못다한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친구를 보내고 혼자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신호등 앞에 멈춰 섰을 때 신호등 앞에 널브러진 종이가 눈에 띘습니다.


학생이 버린 듯한 학습지가 버려져 있었는데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횡단보도를 건넜습니다.

 


그런데 잠시 후 시내버스 정류장 옆 화단에 버려진 또 다른 책과 공책들이 눈에 띘습니다.
친구와 헤어진 시각이 10시가 다 되었으니 아마도 학원이 끝난 후 집으로 돌아가던 학생이 버린 것 같습니다.


가방을 통채로 꺼내놓은 듯한 책과 공책이 아파트 담벼락에 널브러져 있습니다.


가까이 다가가 보니 생활국어 1학년 2학기와 사회1 이라는 글자가 보이는 것으로 봐서 중학교 1학년 학생인 것 같습니다.


얼마나 공부가 지겨웠으면 저렇게 사람들 눈에 띄는 정류장 화단에 버리고 갔을까.............
문득 학원에 다니기 싫다며 가출을 시도했던 조카가 생각나더군요.
학원에 간다고 간 조카가 집으로 돌아오지 않아 집안이 발칵 뒤집혔는데 동네 다리 밑에 가방을 버리고 친구집에 숨어 있던 조카를 찾느라 무진 고생을 했던 기억이 떠올랐습니다.
얼마나 공부가 지겨웠으면 저렇게 몽땅 버렸을까?
어렸을 때 부터 입시 공부에 시달리는 요즘 학생들의 마음을 보는 것 같아 마음이 짠했습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1.12.24 06:56

    흠....아이가 걱정이 되네요~

    혹시나 무슨일 있는거면...ㅡㅡ;;

  • 프로필사진
    BlogIcon 우리밀맘마2011.12.24 07:29 신고

    마음이 아프네요.
    즐겁고 행복한 성탄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입질의추억★2011.12.24 08:13 신고

    찹찹한 풍경이로군요 ㅠㅠ
    즐건 성탄절 전야제 되시기 바랍니다

  • 프로필사진
    들꽃2011.12.24 08:29

    누가 보아도 마음이 짠 합니다,

    언제인가 자신에게 소중했던것이라고 느낄거 같아요,

    즐거운 크리스마스 되세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1.12.24 08:35

    이해를 햐야되나?말아야되나????^&^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1.12.24 08:39

    예나 지금이나 공부는 엄청난 스트레스지요.
    스트레스~~~!!! <- 개리 왈.

  • 프로필사진
    익명2011.12.24 08:39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예원예나맘2011.12.24 08:58

    참 속상한 일이죠....인생에 있어서 정말 중요한게 뭔지...가르쳐 주는 교육이 꼭 필요한것같습니다!

    무릉도원님 행복한 크리스마스 되세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1.12.24 09:10

    정말 공부하기 싫었나봐요 저도 저럴때가 있었는데 ^^
    메리크리스마스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부동산2011.12.24 09:37 신고

    요즘 정말 학생들 너무 힘들것 같아요
    안스럽기 그지 없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솜다리™2011.12.24 09:50 신고

    ^^ 그래도 전 헌책방에 가져가서 팔았는데..
    요즘 애들 공부에..학원에... 넘 힘든듯 하더라구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박씨아저씨2011.12.24 10:04

    옛날 어릴적에 어른말씀 왈 " 공부하기 싫거등 책 고물상에 팔아 엿바꿔 먹어라~"
    이랬는데~~엿이나 바꿔먹지~

  • 프로필사진
    BlogIcon 광제2011.12.24 11:08 신고

    헉..1학년책이로군요..
    제가 보기엔 다른 사연이 있는것 같습니다..
    얼른 주인이 찾아갔으면 하는바램이네요..
    무릉도원님..멋진 성탄절 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온누리492011.12.24 12:31 신고

    저거 니가 어릴 때 버린 것인디
    아직도 거기 있네요^^
    잘보고 갑니다. 눈길에 나가야하네요^^
    즐거운 날 되시구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미스터브랜드2011.12.24 12:49 신고

    공부도 스스로 하고 싶은 일을
    즐겁게 할 때 능률도 오르고 할텐데
    맹목적으로 입시위주의 교육에
    내 몰리다보니 여기저기서 부작용이
    적지 않은 것 같습니다.
    즐거운 성탄절 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대관령꽁지2011.12.24 13:02 신고

    안타까운 생각이 들어요.
    즐거운 크리스마스 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영심이~*2011.12.24 13:43 신고

    공부를 잘하는 학생이나 못하는 학생이나... 스트레스는 여전한 것 같아요..
    저학생 아무일 없어야 될텐데 말이에요..

    즐거운 크리스마스 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비바리2011.12.24 16:21 신고

    학생들 너무 불쌍합니다.
    우리나라 교육제도 분명 바꿔야 할거에요..
    옛날엔 하지마라 하지마라 말려도 했는데
    요즘은 죽어라 하라고 채찍질이니
    아이들도 부모들도 ..모두 지쳐가는듯 하네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1.12.24 16:35

    중 1이면 이제 서서히 공부를 해볼까 하는 나이인데
    어릴때부터 공부에 치였으니 충분히 이해가 갑니다.
    사회가 미쳐가고 있습니다...ㅜㅜ

  • 프로필사진
    BlogIcon 시골아낙네2011.12.24 16:36

    이런,,,얼마나 공부가 힘들었으면....
    정말 안타까운 모습이네요.,..
    공부가 인생의 전부는 아니지만 학생한테는 전부라고...
    늘 게임하려는 아들녀석 야단쳤는데..ㅎ
    언제쯤이면 아이들이 행복한 학교 생활을 하게될까요~~~

    행복하고 즐거운 성탄절 보내시구요~~무릉도원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