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 끊기 얼마나 힘들었으면....

2011. 11. 17. 00:48세상 사는 이야기

이틀 전 퇴근길에서 있었던 일이다.
바삐 집으로 향하고 있는데 한 남자가 내 앞을 가로 막았다.
바바리 점퍼를 입은 남자는 갑자기 내게 봉투를 불쑥 내밀었다.
봉투에는 반쯤 밖으로 나와 있는 상품권이 보였다.
 

"안녕하세요, 이것 받으시고 딱 1년만 구독해주세요..."
"이게 뭐고 뭘 구독합니까?"
"00신문인데요 5만원 상품권 받으시고 딱 1년만 구독해주세요."
옆에 바짝 붙어서 끈질기게 따라붙는 남자는 6개월 공짜로 구독하고 상품권 6만원을 받으라고 재촉했다.
하지만 예전에 신문을 구독하다 끊을 때 애를 먹었던 기억이 있어 단호하게 거절했다.
 

'아직도 저렇게 공개적으로 판촉활동을 하는 사람이 있다니....'
 

혀를 끌끌 차며 아파트 입구로 들어서는데 문득 4년전 00신문을 5년 구독하다 끊을 때 집요하게 신문을 집어 넣어 결국 3달치 구독료를 반강제로 납부하고 나서야 신문을 끊었던 기억이 떠올랐다.
당시 구독료를 송금하고 난 후에도 다시 상품권도 주고 6개월간 써비스로 넣어주겠다며 회유하던 직원의 집요함에 스트레스 엄청 받았다.


그런데 신문 끊기가 어려운 것은 예나 지금이나 똑같은 것 같다.
일전에 아내와 함께 서울에 갔을 때 창신동 근처에서 본 경고 문구 역시 신문 끊기가 얼마나 힘든 일인지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신문 끊기가 얼마나 힘들고 화가 났으면 이렇게 셔터에 경고문구를 적어 놓았을까?
예전에 신문을 끊을 때 종이에 '신문 사절'이나 '00신문 사절'이라는 문구를 써놓거나 심한 경우 신문을 배달하는 사람에게 물세례를 날리며 화를 내는 사람도 보았지만 셔터에 신문 사절 경고문을 써 놓은 것은 처음 본다.

담배를 끊는 것만큼이나 끊기 힘들다는 신문 구독....
가장 좋은 방법은 과연 뭘까?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1.11.17 00:53

    참... 그렇군요... 저는 끊는다고 하니.. 알았다고 하던데...

  • 프로필사진
    BlogIcon *저녁노을*2011.11.17 06:12 신고

    ㅎㅎ정말...얼마나 끊기 힘들었으면..
    이해되네요.

    잘 보고가요

  • 프로필사진
    익명2011.11.17 06:42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익명2011.11.17 07:51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담빛2011.11.17 08:01 신고

    저는 신문을 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지만..

    신문 끊기 힘들다는 소문은 익히 들었지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돈잘2011.11.17 08:11 신고

    신물 끊기 정말 힘들죠 ㅋ
    옛생각나네요 ^^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1.11.17 08:42

    신문...끈질기지요
    저는 아무 신문도 안봅니다...인터넷으로 보니까요

    무룽도원님 오늘 행복하시고 건강하세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1.11.17 08:45

    신문 끊으신 분들은 그 끈질김을 아실테죠.
    아직도 저렇게 끈질기다니....
    세월이 지나면 서비스가 바껴도 볼까 말까한데 말에요...ㅜㅜ

  • 프로필사진
    어신려울2011.11.17 08:58

    우리도2년 끊었다가 다시보고 있습니다.
    신문사 직원들이 신문좀 봐 달라고 얼마나 졸라 대던지 현금 5만원주면서 1년만 봐달라고 통 사정사정하길래
    할수없이 구독가고 말았어요.. 5개월 공짜로 넣어주고 내년1월부터 신문대금주기로 하고..

  • 프로필사진
    익명2011.11.17 09:23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입질의추억★2011.11.17 10:03 신고

    조선일보 얼마나 끈질겼음.. ㅠㅠ

  • 프로필사진
    BlogIcon 미자라지2011.11.17 10:43 신고

    신문=마약...ㅋ
    근데 배달하는 사람의 잘못은 아닌데 말이죠...ㅋ
    오랜만에 뵙니다...^^
    제가 블로그에 손을 놓고있어서요.
    건강하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