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연 후 10년 다시 가래가 끓는 이유

2009. 12. 21. 09:49세상 사는 이야기

올해로 꼭 금연한지 10년째 되는 해입니다.
담배를 끊기 위해 고생하던 그때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10년이 되었다는 사실이 잘 믿기 지 않습니다.
사흘 이상 담배를 끊지 못할 정도로 골초였고 금연초와 금연침을 맞아도 보았지만 늘 실패를 거듭하던 금연....결국 금연에 성공한 것은 독한 내 자신의 의지였습니다.
한번은 친구가 권한 금연초를 피우다 불이 나 머리털을 태운 적도 있었고 담배 생각이 날 때면 쑥이나 익모초를 입에 물고 있으면 담배 생각과 담배 맛을 느끼지 못한다는 얘기에 며칠을 마른 쑥과 익모초를 입에 물고 다니기도 했었습니다.
하지만 금연에 성공한 것은 한번에 딱 끊는 것 밖에 없었습니다.
한 개피만 피우고 아니면 조금씩 줄여야지 하는 것은 모두 실패를 했습니다.
담배를 끊어야 겠다는 생각은 너무나 간절한데 끊을 수 없었던 담배.....특히 술을 마신 다음날 욱욱 올라오는 욕지거리는 정말 참을 수 없는 고통이었습니다. 
양치질을 할 때도 욱욱 올라오고 심지어 걸어갈 때도 숨이 찰 정도였습니다.
결국 무조건 한번에 뚝 끊어야 겠다고 생각하고 참고 참고 또 참았습니다.
사흘을 넘기지 못하던 금연이 열흘이 되고 한 달이 되고 석달이 지났습니다.
수많은 유혹과 욕구가 생겼지만 정말 독하게 참아냈습니다.
은단이며 껌 그리고 쑥과 익모초를 입에 물고 군것질을 열심히 해댄 결과 점점 담배에서 멀어질 수 있었습니다.
놀라운 것은 석달 정도 지나니 몰라보게 호흡이 좋아졌습니다. 
운동장 반바퀴만 돌면 숨을 헐떡이던 것이 한 바퀴 이상 돌아도 거뜬해졌고 양치질 할 때 욱욱 올라오던 점점 줄어들었습니다.
호흡이 좋아진 것을 느끼게 되니 더 금연에 대한 의지가 생기더군요.
금연 초기에는 일부러 술자리도 피하기도 했지만 3년이 지나면서 부터는 예전처럼 친구들과 자주 술자리를 갖곤 합니다.
물론 담배는 입에 대지 않을 뿐만아니라 술 마실 때 땡기던 담배의 유혹에서도 완전히 벗어났고 올해로 10년이 되었습니다.

IMG_0058
IMG_0058 by kiyong2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그런데 금연한지 10년이 된 요즘 고민이 하나 생겼습니다.
그동안 생기지 않던 가래가 자꾸 생기는 것이었습니다.
이유가 뭘까 곰곰 생각하다 그것이 간접흡연 때문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담배를 피우는 곳이나 흡연장소에서 동떨어진 곳에서 생활해오다 올 하반기 사무실을 옮기면서 가래가 끓기 시작했습니다.
함께 사무실을 같이 쓰는 사람이 골초였고 사무실 안이 담배에 쩌든 냄새가 덕지덕지 묻어있었습니다.
대대적인 청소를 하고 닦았지만 몇년동안 사무실에서 혼자 생활하며 피우던 담배냄새는 잘 지워지지 않았습니다.
처음에는 눈치가 보였는지 밖에 나가서 담배를 피우는 척하더니 요즘은 아예 사무실 내에서 담배를 피우곤 합니다.
물론 문을 열어놓고 담배를 피우지만 담배의 역겨운 냄새 때문에 늘 괴롭습니다.
단 둘이 쓰는 사무실에서 담배를 피워대는 것도 괴로운 일이지만 다른 사람들까지 사무실에서 담배를 피워댈 때는 여간 곤혹스러운 것이 아닙니다.
요즘 대부분 사무실에서는 흡연자들이 설자리가 없다고 하는데 저는 거꾸로 된 것 같아 씁쓸합니다.
인근에 있는 친구 사무실에 가도 늘 흡연자들이 득실득실 거립니다.
바둑을 두면서 피워대는 연기가 자욱한 사무실에서 오래 머물 수가 없어 볼일만 보고 금새 나오곤 합니다.
퇴근해 집으로 돌아오면 아내는 요즘 다시 담배를 피우냐며 의심을 하곤 합니다.
옷에서 담배 냄새가 나는 것은 물론이요 심지어 머리카락에서도 담배 냄새가 난다고 하더군요. 
가장 곤혹스러운 것은 아무래도 목에서 가래가 심하게 끓는 것입니다.
요즘처럼 추운 겨울에는 더욱 곤혹스러운 간접흡연....
다른 사무실에서는 흡연자들이 설자리가 없다고 하는데 저는 거꾸로 흡연자들 때문에 고통을 겪고 있습니다.
담배 때문에 사무실을 다시 옮겨야 하는지 아니면 참고 살아야 하는지 정말 고민이 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Boramirang2009.12.21 09:50

    흠...여간 고통스러운 모습이 아니군요. 강력하게 항의하세요. 암튼 즐거운 한주 되시구요. ^^*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12.21 09:51

    담배 피울 때는 몰랐는데, 끊고 나니깐 담배냄새가 더욱 역겹더군요. ^^;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미예2009.12.21 09:54 신고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담배를 끊기가 여간 힘든 게 아닌데 용케 잘 끊어셨군요.
    벌써 올해도 며칠 남지 않았네요. 잘 마무리 하시고 즐거운 연말 되세요.

  • 프로필사진
    임현철2009.12.21 10:23

    대단하십니다.
    간접흡연도 그렇게 무섭군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털보작가2009.12.21 10:36 신고

    담배를 아직 못배웠더니,
    간접흡연이 괴로워서 자꾸 자리를 피해다니기도 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티런2009.12.21 10:56 신고

    에구... 저도 흡연자지만 오돌돌 떨면서 나가 핀다는...^^;;

  • 프로필사진
    BlogIcon 달려라꼴찌2009.12.21 11:05

    와 정말 대단하십니다.
    10년을 끊으시다니...존경스럽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달콤시민2009.12.21 11:52

    얼마전에 저도 간접흡연에 관한 tv프로그램을 봤는데요..
    흡연하는 아기 아버지가 아무리 집에 와서 손 씻고 와서 집에서 아이를 안아주더라도 아이에게 영향이 있다고 하더라구요.. 정말 무서워요!
    이제는 정말 자기 자신을 위한 금연이 아니라 이웃과 가족을 위한 금연이 되어야 하는 것 같아요!
    무릉님도 어렵게 금연성공하셨는데, 주변 환경들때문에 피해입으시는 일이 없으시길 바래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유 레 카2009.12.21 11:59 신고

    요즘 사무실에서 담배 못피우는게 대세인데.ㄷㄷㄷㄷㄷ

  • 프로필사진
    BlogIcon 김뽀2009.12.21 12:33 신고

    이젠 건물내에선 전면 금연이 된다고 하던데 빨리 되었음 좋겠네요
    근데 정말 대단하세요
    담배는 끊는게 아니라 평생 참는거라던데 대단대단

  • 프로필사진
    BlogIcon 뽀글2009.12.21 17:34

    아직도 사무실에서 담배피우는사람들이 있나요^^;;
    비흡연자들을 위해 그정도의 배려는 해주셔야되는데...ㅠ

  • 프로필사진
    BlogIcon 펨께2009.12.21 21:42

    이곳에서는 개인집을 제외하고는 실내에서 전혀 흡연을 하지 못하는데...ㅊㅊ
    비흡연자를 위해서 최소의 에티켓은 지켜야 할것 같은데...
    좋은 한주 맞이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한량이2009.12.22 01:19 신고

    저도 7년째 담배를 참고 있습니다.

    간접흡연... 옆에서 피고 있는것을 보면 아직도 피고 싶긴 합니다.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12.22 08:30

    제가 4년가량 담배를 끊다가 몇번 핀적이 있는데 바로 가래가 생기더군요.. 몇개월 지나면 또 가래 증상이 사라지고요.. 무서븐 담배.
    금연을 하는 내내 피고 싶은 유혹이 생기긴 하는데 열심히 참고 있습니다.
    간접흡연 문제는 좀 심각하네요. 건강 반드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박씨아저씨2009.12.22 12:14

    간접흡연의 피해자시군요~ㅎㅎㅎ
    저는 아직도 피우고 있는데..
    남들에게 피해주면 안되겠네요~앞으로 조심하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맛짱2009.12.25 00:26 신고

    무릉도원님 2009 티스토리우수블로그 선정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즐거운 성탄절 되시고, 새해복많이 받으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2009.12.28 10:32 신고

    간접흡연... 저도 요즘에 절감하고있습니다.
    담배 없는 세상에서 살고싶어요^^;

    우수블로그 선정 진심으로 축하드려요~
    연말이라 좀 정신이 없어서 오랜만에 찾아뵙네요.
    행복한 한주 되시길 빌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