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루묵 알까지 잡아 팔아야 하나?

2009. 12. 3. 09:25사진 속 세상풍경

해마다 이맘 때면 동해안에는 도루묵이 많이 잡힌다.
9월 말부터 나오기 시작해 11월 중반부터 최고로 많이 잡히는 어종이지만 해에 따라 양의 차이가 많아 가격의 부침이 심한 편이다.
예전에 일본으로 대량 수출될 때에는 금값으로 불릴 만큼 고가의 고기였으나 일본 수출이 끊긴 후 가격이 많이 내려왔었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도루묵이 많이 잡히지 않아 한 두름에 25000 원에서 3만원을 호가했었다.
다행히 올해는 도루묵이 많이 잡혀 가격이 지난해의 3분의 1가격으로 떨어져 한 두름에 8천원까지 내려왔다.
양미리와 함께 겨울철 별미로 사랑받는 도루묵은 비린내가 거의 없고 내장도 함께 먹을 수 있을 정도로 요리도 간편해 입맛이 까다로운 사람들도 즐겨 먹을 수 있는 요리다.


삽으로 도루묵을 퍼 나르는 모습을 정말 오랜만에 본다. 어릴 적 그러니까 40 년전 동네 카센타에는 동해안에서 올라오는 수산물 차량들로 붐볐는데 당시 항아리와 수산물로 물물교환을 하곤 했는데 그때 양동이에 하나 가득 삽으로 퍼주던 도루묵이 생각나곤한다.


그때 같지는 않지만 올해 동해안에는 도루묵이 많이 잡혀 어민들의 시름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고 있다고 한다.
동해안 각 항포구에서 가장 쉽게 볼 수 있는 어종이 바로 도룩묵인데 계절 별미 도루묵을 맛보러 오는 사람들을 위해 양양군 물치에서는 12월 5일부터 도루묵 축제가 열린다고 한다. 


하지만 시장에 갈 때면 유난히 작은 도루묵을 자주 보게 되는데 그때마다 늘 안타까운 생각이 든다.
어족자원 고갈로 가뜩이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때 작은 고기들 까지 잡아 들이는 것은 바람직한 일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곤 한다.


특히 꽁치처럼 수초에 알을 낳은 도루묵 알까지 모두 잡아 팔고 있는 광경은 정말 안타깝다.
도루묵이 알을 낳고 난 후 시간에 따라 색이 달라진다고 한다.
특히 수초에 낳은 도루묵 알들은 알이 질겨 먹기에도 적당하지 않다고 한다.


일전에 지인의 사무실에 들렸을 때도 도루묵 알들을 볼 수 있었는데 도루묵 알을 처음 보았을 때는 죽은 도루묵에서 꺼낸 것인 줄 알았다.
그런데 나중에 알고 보니 도루묵이 바다에 낳은 알들을 그대로 잡아온 것이라고 했다.
알을 낳지 않은 도루묵을 잡는 것은 그렇다 치더라도 이미 낳은 알까지 싹쓸이 하는 것은 너무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도루묵 뱃속에 있는 알과 달리 바다에서 잡아온 도루묵 알들은 삶아도 질겨서 먹기가 쉽지 않았다.
마치 스펀지를 씹듯이 푸석푸석해 결국 씹다 뱉고 말았다.
그 많던 명태도 이미 오래전에 씨가 말라 살아 있는 명태를 잡아오면 20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한다고 한다.
이상 기후와 어족 자원의 고갈로 가뜩이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때 어민들 스스로 자신의 발목에 족쇄를 채우는 일은 없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BlogIcon 달콤시민2009.12.03 11:03

    어머.. 전 도루묵이 그냥 도토리묵같은 묵인줄 알았어요.. 헐.. 무릉님 블로그에서 많이 배우는 듯 ^^;; 에고고 ㅋ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12.03 11:15

    도루묵이 생선이군요... --;;;
    알은 처음 보는데 신기하게 생겼네요 ㅎ
    마치 포도송이를 보는것 처럼
    그런데 맛은 별로군요 -_- 쩝... 저것까지 왜 잡는지... 정말

  • 프로필사진
    BlogIcon *저녁노을*2009.12.03 11:24 신고

    노을이두 알은 첨 보네요. 쩝~~

  • 프로필사진
    BlogIcon 티런2009.12.03 11:46 신고

    당장의 이익만 생각하면 안될텐데요....ㅠㅠ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12.03 12:18

    맛있어서 도로 먹어러 간다는 도루묵도
    귀한 세상이 올 것 같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박씨아저씨2009.12.03 12:50

    저건도로 물러야 합니다.
    왜 낳아봏은 알까지 건져 올리고...
    정말 인간들 왜들저러는지...
    저는 처음에 뱃속에 들어있는거 말씀하시는줄 알았는데...
    부화하려고 하는알들을 건져 오려서 팔다니...
    정말 어처구니가 없네요~
    강력하게 저건 불법입니다. 다시 돌려야 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hyun2009.12.03 14:17

    겨울철 별미인 도루묵..
    님의 말씀대로 어릴적 한차 실고와서 삽으로 퍼서 팔던
    기억이 떠오릅니다.
    그리고 산란한 알은 처음보았고 돈벌이도 좋지만
    알까지 체취하는건 좀 심한 생각이 듭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달려라꼴찌2009.12.03 16:06

    전 도루묵이 생선의 일종인지도 최그 들어서야 처음 알았답니다. ㅡ.ㅡ;;;

  • 프로필사진
    BlogIcon 털보작가2009.12.03 20:45 신고

    저런 알까지 모두 건져내다니 정말 말짱 도루묵이군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12.03 21:51

    저도 어릴적엔 도루묵 참 많이 먹었었는데, 언제부터인가 일본에 수출한다고 보이지가 않더라고요.
    최근에 조금 먹어봤는데, 알까지 다 잡아버리다니 너무 한 거 같네요. ^^

  • 프로필사진
    어이없음2009.12.03 22:13

    알찬 도루묵 잡는것도 좀 어이가 없었지만...
    낳아놓은 알까지 건져다가 판매를 하다니....
    정말 어이없네요....
    저래놓고서 몇년뒤에 씨가 말랐다고 생존권 보장하라는
    헛소리나 싸뱉는건 아닌지...
    정말 한심한것 같아요.. 아무리 무식해도 그렇지...쩝..

  • 프로필사진
    BlogIcon 바람흔적2009.12.04 00:13

    저도 도루묵 알 처음 봅니다. 알까지 건저오면 내년엔 도루묵이 씨가 말릴것인디.

  • 프로필사진
    BlogIcon 펨께2009.12.04 00:39

    도루묵도 도루묵 알도 저는 처음 보는것 같습니다.
    알까지 잡는 일 좀 생각들 하시면 좋을것 같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포도봉봉2009.12.04 11:06

    헉 도루묵 알은 처음 봤는데...알까지 잡아서 팔고 있다니 ㅠ ㅠ
    안타깝네요.ㅠㅠ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2009.12.04 14:31 신고

    멀리 내다봐야할것 같아요.
    순간의 이익만 쫒았다간..ㄷㄷ;

  • 프로필사진
    BlogIcon 루비™2009.12.04 16:14 신고

    앗....징그러워요...ㅠㅠ
    저렇게까지 해서 어족 자원을 고갈시키다니...
    눈앞의 이익만 보다가 당장 내년의 일은 생각지도 않는군요.

  • 프로필사진
    cbrcbrwh2009.12.07 22:39

    rrr

  • 프로필사진
    asdf2012.11.15 20:28

    뭐 평생 사실분들 아니니까 후손들 생각까지 못하니까 저러겠죠... 안타깝긴 하네요.
    좋은 말씀 잘 보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찬별2012.12.01 15:33

    아.. 저건 정말 아닌데말이죠...
    이미 낳은 알까지 거둬오다니요...
    너무합니다..
    그것조차도 찾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일까요 ㅠㅠ
    돈 몇푼에 우리 바다의 미래를 걸다니...
    저런건 단속을 좀 해줬으면 좋겠네요...

  • 프로필사진
    대학생2013.12.03 21:42

    도루묵 이란놈들이 수초에만 산란을 하는게 아니고 모래나 바다에서 산란을해서 알이 떠내려 오는겁니다.
    어쩌피 새가 먹거나 썩거나 둘중 하나에요.
    생각은 좋으신거같은데, 일방적 비판인거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