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가구를 위해 380억을 쏟아부은 38대교

2009. 10. 5. 09:18세상 사는 이야기

추석 전날 고향에 다녀왔다.
오랜만에 찾아간 고향에서 점심을 먹고 부동산을 하는 친구를 찾아갔다.
많은 친구들중에 이제 딱 한 명 남은 친구라 늘 가끔 만나 술을 나누곤 하는데 사무실로 찾아가니 마침 외출 준비를 하고 있다고 했다.
모처럼 친구와 바람도 쐴겸 함께 동행하기로 했다.
홍천에서 약 25분 거리에 있는 인제군 남면 관대리로 가는 길이라고 했다.
신남을 지나고 빙어축제가 열리는 마을을 조금 지나 올라가다 보니 소양호를 가로 지르는 다리 하나가 눈에 띄었다.
다리의 이름은 38대교라고 했다.
소양댐이 생기기전에는 다리가 있었지만 1973년 이후 고립되었던 주민들이 36년만에 놓인 다리 때문에 이제 15분이면 인제에 갈 수 있게 되었다고 한다.
그동안 임도와도 같은 비포장도로를 타고 돌아가거나 양구를 돌아 4~50분 우회해야만 갈 수 있어 불편함이 많았던 주민들에게는 정말 기쁜 소식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친구에게 다리에 대한 속사정을 들으며 머리가 갸우뚱해졌다.

열악한 지방 자립도 혈세낭비?

이 다리를 세우는데 무려 380억원이라는 국세와 군비를 투입했는데 지방 자립도가 12%밖에 되지 않은 인제군이 무려 절반에 가까운 167억원을 떠맡아 군민들로 부터 혈세낭비라는 질타를 받았다고 한다.
이 다리가 놓아지면서 혜택을 보는 곳은 인제군 남면 관대리라는 마을 한 곳이라고 하는데 이곳은 현재 26가구에 41명의 주민들이 살고 있다고 한다.
380억 공사비를 인구수에 비례해보면 주민 1인당 9억2천7백만원 가량의 예산이 들어간 셈이라고 한다.


<이번에 새로 놓인 38대교 개통을 남겨두고 마무리 공사가 한창 진행되고 있었다.>


<다리를 건너가보니 예전에 인제로 가던 우회도로는 200여 미터 앞으로 가자 예전 비포장 도로가 나타났다.>

땅값이 폭등 수혜자는 누구?

또 다른 이야기도 전해들을 수 있었는데 이곳에 다리가 놓이기 전부터 외지인들이 땅을 매입하기 시작했는데 정보를 선점한 사람들이 하나 둘 땅을 매입하기 시작했고 38대교가 완성되면서 지금은 땅값이 다섯배 가량 폭등했다고 한다.

2005년 공사가 시작되었지만 그 이전부터 38대교가 놓인다는 정보를 접한 투자자들은 자연환경보존지역으로 지정되어 있는 이곳에 땅을 사기 시작했고 5~10만원 사이에 거래되던 땅값이 현재는 30만원 이상 호가하고 있다는 것이다.

38대교를 건너 우회하면 얼마가지 않아 예전의 비포장 도로가 나온고 왼쪽으로 돌아가면 소양호 상류를 따라 관대리로 가는 길이 나온다.
가을이 들어설 무렵의 소양호 상류의 풍경은 도시에서 볼 수 없는 편안함을 주었는데 오른쪽 산에는 송이 채취 때문에 모두 줄을 늘여 놓았다.
차량으로 굽이굽이 약 5분간 달려가니 호수가 끼고있는 양지바른 마을이 하나 나타났다.
친구가 이야기 하던 바로 그 마을 관대리였다.




가까운 곳에 소양호가 내려다 보여 풍광이 아주 좋았는데 다리공사가 찔끔찔끔 진행되던 3년전까지만 해도 평당 10~15만원에 팔아달라던 땅이 지금은 30만원을 호가 한다고 했다.

친구와 함께 땅을 돌아보는 사이에도 아직 개통이 되지 않은 38대교에는 많은 사람들이 소양호와 새로 놓인 다리를 구경을 하고 있었다. 

<다리를 건너면 왼쪽에는 쉼터가 조성되고 있었는데 주차장과 체육시절 그리고 정자가 만들어지고 있었다.>

공사를 강행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는?

38대교가 처음 시작된 것이 전임 군수가 계획하고 예산을 책정한 것이고 발주한 공사를 중간에 중단 시킬 경우 수백억의 위약금을 물어주어야 하기 때문에 공사를 진행시킨 현 지방자치장에게 책임을 물을 수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열악한 지방재정을 뻔히 알면서도 무리하게 국비를 끓여들이고 어려운 군정에 타격을 입힌 전임 지역 단체장에 대한 지역 주민들의 불만과 원성은 쉽게 사그라 들지 않을 것으로 보여진다. 
내년이면 다시 지방자치 선거가 있다.
일단 당선되고 보자며 내뱉는 무분별한 개발공약 때문에 그렇지않아도 열악한 지방 자치단체 예산이 엉뚱한 곳으로 줄줄이 새어나가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Boramirang2009.10.05 10:57

    26가구를 위해 다리를 놓는 일은 좋은일입니다. 하지만 380억원이라는 재원이 말하듯 실효성에 있어서 의구심과 함께 의혹이 듭니다. 지자체 등 정치인들이 유일하게 기댈곳이 건설부분 같은데 해도 너무한 처사군요. 암튼 기분좋은 한주 맞으시기 바랍니다. ^^

  • 프로필사진
    BlogIcon 유 레 카2009.10.05 11:58 신고

    길이 뚫리면 먼저 땅 값이 들석이죠.

    길난다고 소문돌때 한번 오르고

    길 나서 공사 시작하면 또 한번 오르고

    길 다나서 또한번 오르고...

    외지인은 벌써 입도 선매ㅜㅜ

  • 프로필사진
    BlogIcon 달려라꼴찌2009.10.05 13:03

    무릉도원님 즐거운 추석되셨나요? ^^

    이제는 380억 혈세를 쏟아부은 것 비난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열심히 활용해서 지차제 재정에도 본전 뽑을 궁리를 해야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털보작가2009.10.05 14:09 신고

    추석명절 즐겁게 잘 보내셨나요?

    인제군 포스트보니까 군대생각 나네요.
    부대 들어가려면 인제군 남면을 향시 지나서 읍내로 들어갔거든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펨께2009.10.05 18:10

    좋은 추석 보내셨나요?
    이런일은 외국에도 비일비재 하답니다.
    한국과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즐거운 한주 맞이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G.K2009.10.05 18:14 신고

    맞는말입니다. 이놈의 혈세는 줄줄줄...

  • 프로필사진
    BlogIcon 김윤희2009.10.05 19:26

    26가구를 위한 380억의 다리라고요...
    군민들에게 정말 필요한 다리면 좋겠지만 없는 현실에 큰 돈은 아픔이 있습니다.
    무조건 돈만 붓는 다고 능사는 아닐 텐데요... 환경을 고려해서 꼭 필요한 것이었음 하고 그 다리 만드는데 이리 새고 저리 새는 돈이 없었다고는 못하지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한량이2009.10.05 19:28 신고

    흠.. 그럼 땅을 사들인 사람들은 또 어떻게 정보를 알고..

    누굴위한 정책이였을까요..

    아쉽네요.

  • 프로필사진
    임현철2009.10.05 20:56

    어떻게 예산을 쓰느냐가 제일 중요한데 헐이군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바람흔적2009.10.05 21:10

    추석 명절 잘 보내셨나요?
    사람사는 동네에다 투자하니 할말은 없는데
    땅값이 오르면 ?????????

  • 프로필사진
    BlogIcon candyboy2009.10.05 21:17 신고

    어떤놈이 땅사두고 질러댄 모양이군요.
    책임자 1천만원당 1년씩 징역살려야 할 판이군요. ㅡㅡ;

  • 프로필사진
    ewe232009.10.05 22:12

    태을도

  • 프로필사진
    BlogIcon mami52009.10.05 23:47 신고

    무릉도원님 한가위 잘 보내셨지요..
    글 잘 보고갑니다.
    한주도 행복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악랄가츠2009.10.06 05:39 신고

    하아... 선거공약...
    제발 융통성있게 걸어 주었으면 좋겠네요...
    41표를 얻을려고 건 공약이 아닐텐데...
    많은 뒷거래가 있어보이네요 ㅜㅜ
    그래도 기왕 놓여진거 좋은 방향으로 지속 발전 해나가길 기대해봅니다..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10.06 10:21

    에구구구...정말 좀 필요한곳에 돈을 쓰면 좋을텐데..아쉽네요..에효

  • 프로필사진
    BlogIcon 실비단안개2009.10.06 10:29

    잘 읽었습니다.
    소수의 주민을 위한 일이지만 다리가 놓인 건 잘 된 일입니다. 당연히 그래야 하고요.
    그런데, 공사비가 엄청나군요. 안전하며 좀 저렴한 공사는 불가능했는지 -
    아니면 땅값 상승을 염두에 두고 행한 공사인지 -

    유권자가 현명해야 하는 때입니다.
    늦었습니다.
    추석은 잘 쇠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