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렁이야 뱀이야 징그러운 콩 갓끈 동부

2009. 8. 20. 06:55사진 속 세상풍경

일전에 아파트에 살다가 도시 근교로 이사간 아주머니를 소개한 적이 있었다.
도시에 살 때는 느끼지 못하는 여유가 넘쳤는데 얼굴은 검게 타고 남루했지만 아파트에 살 때 보다 마음이 편하고 공기 맑은 곳에 사니 너무 좋다고 하셨다.
주변에는 영랑호수가 있고 집뒤에는 노송들이 늘어져 있어 이곳에 와 본 사람들이면 누구나 그 풍경에 넋을 놓곤 한다고 한다.
처음에는 집사람 손님으로 만나게 되었지만 지금은 집안 대소사가 있을 때면 서로 왕래를 할 정도로 친하게 지내는데 요즘은 날씨가 궂을 때면 감자적이며 만두를 해놓고 초대하곤 한다.
지난번에 이사한 후 처음으로 아내와 함께 그곳에 가본 나는 도시에서 채 5분도 벗어나지 않은 곳에 이런 멋진 곳이 있다는 것에 놀랐다.
풍광도 풍광이려니와 처음보는 신기한 농작물들이 많아서 또 한번 놀랐다.
집으로 올라가는 길은 차가 올라갈 수 없는 오솔길이었지만 오를 때 길옆에 있는 야생초들이 마음을 푸근하게 해주었다.


사람이 교차할 수 없는 좁은 길을 따라 100여미터 올라가니 집 좌우로 많은 농작물이 눈에 띘다.
밭이 약 500여평 밖에 되지 않았지만 야콘, 감, 오이, 고추,더덕,등 많은 농작물들이 입을 벌어지게 했다.
맨처음 눈에 띈 것은 탱글탱글한 포도.......이곳에 있는 것들은 모두 농약을 치지 않아 바로 따 먹어도 괜찮다고 했다.


빠알갛게 잘 익은 홍자두.. 바로 따서 옷에 쓱쓱 문질러서 먹으니 정말 맛이 꿀맛 같다. 올해도 지난해 처럼 많이 달렸다며 좋아하는 아주머니.....이것들은 팔지 않고 그동안 도와준 분들에게 모두 선물을 하신다고 한다.


이날 가장 눈에 띈 것은 다름 아닌 콩이었다. 처음 보고 콩이라는 것을 직감했지만 70cm가 넘는 긴 모양과 구부러진 모습의 콩을 보고 적지 않이 놀랐다.


커다란 지렁이 같기도 한고 또 뱀처럼 또아리를 틀은 듯한 모습에 아내가 징그럽다며 몸을 사렸다. 아주머니 말로는 이콩의 이름이 갓끈 동부란다. 여린 콩은 껍질째 먹어도 괜찮다며 뚝 잘라서 씹어 먹는 아주머니...


갓끈 동부(aspalagus bean)는 장미목 콩과에 속하는 한해살이 덩굴식물로 길이가 2~4m 까지 자라고 6~7월에 노란색에서 자주색꽃이 핀다고 한다. 꼬투리 모양이 갓끈처럼 생겼다고 해서 생긴이름이라고 한다. 


성장 환경에 따라서 모양이 달라지곤 하는데 장애물에 따라 휘거나 꼬이는데 지렁이나 뱀처럼 휜 모습이 많다고 한다.


사람이 인위적으로 만든 것이 아닌데 철사에 꼬인채로 그대로 자란 갓끈 동부의 모습.....
눈으로 봐서는 자연스럽게 큰 콩이라고 믿기 힘들었다.


옅은 노란색을 띈 갓끈 동부의 꽃......자주색 꽃이 피기도 한다고 한다.


토양에 따라서 30cm에서 1m까지 자란다고 하는데 꼬투리째 튀김을 해서 먹기도 하고 조림이나 볶음 또는 삶아서 마요네즈와 함께 사라다를 해먹어도 좋다고 한다.
고소한 맛과 당도는 일반 콩보다 떨어지지만 영양가는 결코 뒤지지 않는다고 한다.
처음 보았을 때 생긴 모습에 놀랐지만 작은 공간이나 담벼락에 키우면 관상용으로도 괜찮다는 생각이 들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광제2009.08.20 08:51 신고

    하하
    어두운곳에서 보면 놀래겠는데요..ㅎ
    처음봅니다..이걸 갓끈동부라고 하는군요...
    멋진하루 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에몽Plus2009.08.20 08:56

    갓끈동부

    밤에 여자친구 놀래켜 주기 좋은것 같아요 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2009.08.20 09:04 신고

    ㅎㅎ 살짝 징그럽긴합니다^^:

  • 프로필사진
    임현철2009.08.20 09:04

    포도, 자두는 맛뵈기였군요.

  • 프로필사진
    Sun'A2009.08.20 09:17

    진짜 큰 뱀 같아요~~
    저 위에 에몽님 장난꾸러기~~ㅋㅋㅋ
    진짜 아무 생각없이 봤다가 소스라치겠네요~~ㅎㅎ

    좋은하루 되세요^^

  • 프로필사진
    둔필승총2009.08.20 09:27

    거참, 지방 곳곳을 많이 돌아다녀봤아도 저런 콩은 처음 봅니다.
    자연에 대해 다시 경외감을 느끼네요. 그나저나 제가 젤 좋아하는 자두를 보니 침이 또 꿀꺽~~
    잘 보고 갑니다. 늘 행복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악랄가츠2009.08.20 10:09 신고

    헐.. 완전 밀림에 뱀이 우글우글한 사진인 줄 알았어요 ㄷㄷㄷ
    뱀을 극도로 싫어하는 저로서는.... 저곳은 무서운 곳이예요 ㅋㅋㅋㅋ
    신기하네요~! 안에 콩이 가득 들어있나봐요 ㄷㄷ

  • 프로필사진
    BlogIcon 달려라꼴찌2009.08.20 10:14

    헉 이것도 처음 보는 콩입니다.
    역시 세상은 넓고 볼 것은 많은 것 같습니다. ^^

  • 프로필사진
    BlogIcon pennpenn2009.08.20 10:27 신고

    이런 콩은 머리털 나고 처음 봅니다.
    ㅎ ㅎ ㅎ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20 10:28

    지렁이같기도 하고 뱀새끼 같은 콩이네요..ㅎ
    먹는 콩입니다..하하

  • 프로필사진
    어신려울2009.08.20 10:42

    앗~이런콩이 수확도 많을것같고,
    시골에서는 양대라고 부르는데 그것과 흡사하네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20 10:44

    콩인줄 알고 보면서
    깜딱했습니다. ㅋ
    잘 보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날 더워도 마음은 시원한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20 10:56

    ㅎㅎ 강원도에가니 뱀콩이라고도 하더군요 ㅎㅎ 맛이좋은데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도꾸리2009.08.20 11:04 신고

    오~~
    저런 콩도 있었군요~
    생긴 것이 너무 신기해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토토』2009.08.20 14:29 신고

    무심코 보다간 놀라겠네요
    희한하게 생겼군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20 14:51

    참 생긴것도 웃기는 동부라는 애네요...
    맛이 좋은가봐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저녁노을*2009.08.20 15:39 신고

    허걱...우리 어머님이 키우시는 건 저렇게 크진 않던데...
    징그러워 보입니더.ㅎㅎㅎ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20 15:41

    헐 신기하네요.. 저도 태어나거 처음봐요 ^^

  • 프로필사진
    BlogIcon 털보작가2009.08.20 18:33 신고

    별 희안한 콩이 다있군요.
    처음보니 신기하기만 하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펨께2009.08.22 17:42

    깜짝 놀랐네요 뱀인줄 알고...
    생전 처음 보는것 같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