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는 듯한 매미의 변태 흔적들

2009. 8. 19. 00:22사진 속 세상풍경

지난주 고향에 다녀왔다.
요즘 고향에 갈 때 마다 곤욕스러운 것이 있다.
바로 피서 차량들로 인하 차량의 지정체가 심하다는 것이다.
특히 도로확포장 공사로 엉망인 용대리를 빠져 나갈 때면 스트레스가 극에 달하곤 한다.
그동안 저온현상으로 동해안은 피서 특수나 농작물 작황에 좋지 않은 영향을 주었는데 고향인 영서지방은 폭염으로 고생을 많이 했고 농작물의 작황도 좋다고 한다.
태백산맥을 사이에 두고 기온차가 심한 것은 알고 있었지만 그동안 살면서 올해처럼 극명한 것도 처음이 아닐까 생각되었다.
고향에 도착한 다음날 아침 일찍 일어나 농사일을 시작했다.
제일 먼저 1년에 한 번 치는 논에 농약 살포하기를 마치고 빨갛게 익은 고추까지 따고 집으로 내려오니 벌써 12시가 훌쩍 넘었다.
점심 식사를 하기 위해서 수돗가에서 손발을 씻고 문으로 들어가려다 이상한 벌레를 보고 흠칫 놀랐다..
현관문 옆에 달라붙어 있는 이것은 무얼까?  


멀리서 처음 보았을 때 살아있는 커다란 귀뚜라미나 파리매인줄 알았다.
조심스럽게 다가가 사진을 찍으려고 해도 꼼짝을 하지 않는다. 가만히 보니 매미였다. 마치 박제를 해놓은 듯 꼼짝하지 않는 매미...


변태 후 매미는 등쪽의 갈라진 곳으로 나와 사라지고 껍질만 벽에 붙어 있었다.


오랜 세월 땅속에서 인고의 세월을 보내다 한철 울기 위해 태어난다는 매미....
매미가 빠져나간 후지만 남아있는 모습은 매미와 조금도 달라 보이지 않았다.
색이 다르고 등에 날개가 달리지 않았을 뿐.......


마치 굼벵이와 매미의 모습을 반반 섞어놓은 듯한 모습...
집 마당을 이곳 저곳 둘러보니 매미가 변태를 한 흔적들이 여기저기 눈에 띄었다.

중학교 졸업할 때 은사님이 선물해주신 32년된 은행나무 잎에도.......


29년전 새마을 주택을 짓고 처음 이사를 와서 심었던 사철나무 잎에도.....


무궁화의 고장이라 어디서나 쉽게 찾아볼 수 있는무궁화 잎에도 변태한 매미들의 흔적을 찾을 수 있었다.


고등학교 졸업 후 마당의 정원을 꾸민다고 심어놓은 철쭉 잎새 아래에도 매미가 허물벗은 흔적이 그대로 남이있다.


매미는 암수중 숫놈만 울고 암놈은 울지를 않는다고 한다.
8월 중 암수가 교미를 하고 9월에 암놈이 나무가지 목질부 안에 알을 낳게 된다고 한다.
알이 부화가 되면 애벌레는 나무에서 흙속으로 내려와 3~7년 동안 5번 우화(허물벗기)를 한다고 한다.


흙속에서 애벌레로 있을 때에도 두더지나 지네등 수많은 적들의 먹잇감이 되기도 하는데 그렇게 살아남은 애벌레가 다시 세상밖으로 나와 나무 줄기나 가지나 잎뒷면 같은 곳에 앞발의 발톱으로 단단하게 매달린다


등쪽 허물이 갈라진 곳으로 나온 매미는 2~3시간 후에야 비상을 할 수 있다고 한다. 날개가 완전히 굳을 때 까지 기다려야 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앵두나무 잎에 변태한 매미의 흔적.......이곳은 앵두나무 잎 하나에 두 마리가 나란히 붙어있다.

고작 1~2주의 세상 나들이를 위해 오랜 세월 땅속에서 인고의 세월을 보내야 하는 매미들.... 


매미가 쉬지 않고 울다 가는 이유가 짧은 삶에 대한 탄식이 아니고 생존을 위한 절규가 아닐까?
요즘 참매미의 숫자가 점점 줄어들고 중국 매미들의 개체수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아직 고향에서 중국 매미를 보았다는 소리를 들은 적이 없다고 한다.
고향에서 만큼은 변함없이 토종 매미를 볼 수 있었으면.......
그것이 너무 과한 욕심일까?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미예2009.08.19 08:31 신고

    저곳을 달려나와 매미가 여름 한철 잘 놀다가 사라지는군요. 잘보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유 레 카2009.08.19 09:00 신고

    7년을 애벌레로 땅속에서 살다가 7일을 울다가는 매미........

    7년의 세월을

    탈피가 없으면 변화가 없으니까요...

    우리도 일상의 안주에서 탈피가 좀 있어야 하는데 말예요 ^^매미처럼~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20 17:01 신고

      그런 것 보면 사람은 참 축복 받은 삶이 아닌가 생각합니다...태어나는 것만으로도요...1년 어머니 뱃속에 있다 태어나 이리도 오래 살 수 있으니 말이죠....매미가 생각하면 엄청 억울하다 하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임현철2009.08.19 09:15

    매미까지 외국산이 몰린다니 무슨 말을 어케 해얄지...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20 17:02 신고

      그러게 말이예요...이곳은 아직 중국매미가 없는데 남쪽 지방에는 참 많다고 하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pennpenn2009.08.19 09:46 신고

    매미의 일생은 한마디로 경이입니다.
    그 울음소리는 세상을 위한 함성이라고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20 17:03 신고

      매미의 입장에서는 참 억울하게 생각될 듯합니다...날개를 얻고 사는 것이 고작 열흘 내외라니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블루페이퍼2009.08.19 10:50

    오랜 시간을 거쳐 탈피하는 매미의 흔적이 많은 것을 생각해보게 하네요...
    오늘 하루도 화이팅해야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김천령2009.08.19 11:12 신고

    매미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군요.
    매미는 많이 보았는데, 그 흔적은 어째 한 번도 보지 못했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20 17:04 신고

      저도 처음 보는지라 깜짝 놀랐습니다...
      알수록 참 신기한 것이 곤충이라는 생각을 갖게 되었습니다....*^*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19 11:45

    그렇지요
    요즈음은 매미도 보기 힘들고
    제비는 안보인지가 이미 오래 되었고 ...
    잘보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여유로운 하루 되시길...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20 17:05 신고

      토종매미가 사라지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마음이 듭니다...영웅전쟁님 오늘도 행복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루비™2009.08.19 11:46 신고

    변태라는 말을 들으면 왜 다른 변태가 자꾸 생각나는걸까요?
    전 변태인가 봐요...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미자라지2009.08.19 11:47 신고

    어렸을땐 매미 가지고 잘 놀았는데...
    왜 지금은 매미가 무서운걸까요?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20 17:06 신고

      헉~~미자라지님 동심을 잃어버리셨나봐요....ㅎㅎㅎ...
      빨리 동심을 찾기 바래요....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달려라꼴찌2009.08.19 13:02

    헉..정말 멋진 사진들인데요
    멋진 사진들 만큼이나오늘도 멋진 하루 되세요~!! ^^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19 13:05

    ㅎㅎ 뻥치러왔습니다 ㅎㅎㅎ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19 13:39

    아주 어렸을 때 보고, 참 오랜만에 보네요.
    이곳 미국에서는 매미 구경하기가 힘드네요.
    잘 보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20 17:08 신고

      앗,,,예전에 미국에도 매미가 억수로 많다는 것을 봤는데 지역마다 다른가 보네요....ㅎㅎ....*^*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19 14:08

    저희 집 앞에서 매미 소리가 들리긴 하는데, 예전만큼은 아닌 것 같아요 TT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20 17:09 신고

      고향에 가니 매미들이 억수로 많더군요...도시는 찻소리 때문에 잘 들을 수가 없는 것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저녁노을*2009.08.19 14:59 신고

    옷을 벗은 모습같아요.
    매미 소리가 귓전을 때립니다.ㅎㅎ

    잘 보고 갑니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19 15:32

    으으.. 왜 어릴땐 잠자리 잡고 사마귀도 자고 그랬는데 커가면서 곤충이 점점 무서워 지는걸까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20 17:09 신고

      앗...넷테나님도 동심을 잃어버리셨네요.....
      빨리 찾으러 가보세요....시골로...ㅎ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멀티라이터2009.08.19 17:35 신고

    내셔설 지오그래픽 보는 기분입니다. ^^;;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20 17:10 신고

      앗...이런 과분한 칭찬을....
      감사합니다..멀티라이터님 행복한 오후 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ehl2009.08.20 13:45

    그곳은 매미가 많은가 봅니다.
    올 해는 매미소리를 겨우 몇 번 들어보았을 뿐이고,
    간혹 방충망에 붙어 있는 이름모를 매미모양의 벌레를 봅니다.
    가슴 부분에 주황색이 있으나
    주홍날개꽃매미는 아닌 듯해요.
    등 부분은 토종매미와 비슷하니까요.

    무더운 날씨, 무탈하시기를...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릉도원2009.08.20 17:11 신고

      제가 사는 도시에는 매미소리 듣기 쉽지 않은데 ...이 사진은 고향에 가서 본 것들입니다...아마도 그래서 고향이 자꾸 생각나는가 보네요...ㅎㅎㅎ....*^*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25 11:53

    정말 신기합니다!! 벗어놓은 탈이 정말 섬세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