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암의 증상과 치료 그리고 예방

2008. 2. 24. 11:56편리한 생활정보

 








발병률 간암은 세계적으로 가장 흔한 암 중의 하나이다. 동남 아시아와 사하라 남쪽 아프리카 지역에서는 발생률이 가장 높아 10만명 당 30명의 환자가 발생하며 북유럽과 북미 지역은 10만 명당 2명 이하로 발생률이 상대적으로 낮다.
우리 나라에서는 간암 사망률이 인구 10만 명당 23명으로 매우 높은 편이며, 전체 암 중에서 남자에서는 위암, 폐암 다음으로 3위, 여자에서는 위암, 자궁암, 유방암 등에 이어 6위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우리 나라 사람들의 총사망율의 약 10%는 간염, 간경변 및 간암과 관계되어 있다고 알려져 있다. 이렇게 우리 나라에서 간암이 많이 발생하는 것은 우리 나라에 B형 간염 바이러스 보유율이 인구의 약 7%로 매우 높기 때문인 것이다.







위험인자 간암은 간에 아무런 질환이 없는 사람들에게는 거의 생기지 않으며 대부분 만성 간염이나 간경변과 같은 만성 간질환을 갖고 있는 환자에서 발생한다.
간암 환자의 80-90% 가량이 B형 혹은 C형 간염 바이러스에 의한 간질환을 가지고 있으며 이중 80% 이상이 간경변증을 가지고 있다. B형 간염 바이러스를 가지고 있는 경우 간암의 위험도를 100-200배 증가시키고 C형 간염 바이러스는 10배 이상 증가시킨다. 나머지 10% 정도의 환자들도 과도한 음주에 의한 알코올성 간경변 등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으며 아프리카의 일부 지역에서는 아플라톡신이라는 곰팡이 독소가 간암 발생과 연관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증상 간암은 초기에는 아무런 증상도 나타나지 않는 경우가 많다. 간혹, 체중이 감소하거나 오른쪽 위쪽 배의 통증이 있기도 하고 심한 경우 배에 혹이 만져지고 황달이 발생할 수도 있는데 이러한 증상이 발생하는 경우는 대부분 병이 많이 진행한 경우이다.
따라서, 간암이 발생할 확률이 높은 만성 간염이나 간경변 환자들은 정기적인 검사를 통하여 증상이 없는 조기에 간암을 발견하여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예후 진행된 간암은 진단 후 6개월 이내에 사망하여 평균 생존 기간이 4개월밖에 되지 않는 높은 치명율을 보이는데 비해, 크기가 3cm 미만인 작은 간암(소간암)은 특별한 치료 없이도 1년간 생존할 확률이 90%에 이르며 수술을 한 경우 5년 생존율이 40-50%에 이를 정도로 예후가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어서 소간암의 조기진단이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따라서, 간암 발생의 가능성이 가장 높은 간경변 환자들은 3-6개월 간격으로 초음파검사와 혈액검사를 병행하여 간암을 조기에 발견하도록 해야한다. 간암이 발견되면 전산화단층촬영(CT), 자기공명촬영(MRI), 혈관조영술 등을 통해 정밀진단을 하고 필요한 경우 조직검사를 시행하게 된다.







치료 간암의 확실한 치료는 수술로 제거하는 것이다. 그러나 우리 나라의 경우 심한 간경변이 동반되어 수술 후에 간 기능의 악화가 우려되거나, 간암이 너무 넓은 부위에 퍼져 있어서 수술로 절제가 어려운 경우가 많아서 실제 수술을 할 수 있는 경우는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
수술이 불가능한 경우에는 간암으로 향하는 혈관(동맥)에 항암제를 투여하고 혈관을 막는 치료(간동맥 색전술)나, 간암의 크기가 작고 혹의 수가 3개 이하일 경우에는 간암이 있는 부위에 직접 알코올을 주사하여 간암세포를 죽이는 치료(경피적 에타놀 주입술)를 해 볼 수도 있다. 간암이 더욱 진행한 경우는 전신적 항암요법을 시도할 수 있는데 효과는 15-20% 정도 뿐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예방 간암의 예방은 만성 간질환의 예방에 있다.
우리 나라에서는 만성 간질환의 원인 중 약75%가 B형 간염바이러스에 의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10%정도가 C형 간염 바이러스에 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B형 간염의 예방은 1980년대로부터 예방접종을 통하여 광범위하게 실시되고 있어서 B형 간염 바이러스의 보유율이 점차로 감소하고 있으므로 간암 발생률이 감소하리라고 기대된다.
C형 간염의 경우, 예방접종이 없는 실정이지만 대부분의 경우 혈액을 통하여 전염되므로 철저한 위생관리를 통하여 예방이 가능하다.
혈관을 통한 마약사용. 침, 문신 등을 피한다.
병의원 종사자등 환자의 혈액접촉을 주로하는 사람들은 철저한 안전수칙을 지킨다.



감염된 사람의 칫솔이나 면도기를 절대로 공유하지 않는다.
일단 간염 바이러스에 감염되거나 알코올에 의한 간경변 등이 발생한 경우에는 정기적인 검사를 통하여 간암을 조기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
출처:http://health.wonju.go.kr

TAG

  • 프로필사진
    BlogIcon ★내 병은 내가 고친다2010.06.25 22:40

    부평구 어르신 모두 건강하세요! 【인천=뉴시스】강기호 기자>>>>>>>>>>>>>>>>>>>>>>>>>>>>>>>>>>>>>>>>>>>>>>>>>>>>>>>>>>>>>>>>

    좋은 글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내 병은 내가 고친다]
    평생 건강정보를 소개 합니다.
    모세혈관에 쌓인 노폐물과 어혈을 제거하면 혈액이 맑아지고,
    혈액순환이 잘되면, "고혈압"을 비롯하여100가지 병이 자연 스럽게 치료됩니다.
    "자연정혈요법"은 수많은 질병을 스스로 고치는 비법입니다.
    누구나 하루만 배우면 훌륭한 치료사가 될 수 있으며
    쉽고 간단하여 초등학생도 할 수 있습니다
    >>>>>어렵고 힘든 분들에게 용기와 희망과 건강을 정혈요법에서 행운의 열쇠를 찾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