잣 최대 생산지 홍천 잣 공장을 둘러보다

2011. 10. 29. 07:00사진 속 세상풍경

지난 주말 춘천을 다녀오는 길에 고속도로가 아닌 56번 국도를 따라 속초를 향했다.
굽은 길을 따라 느랏재와 가락재 터널을 지나 풍천리를 지나는 길에 잠시 잣 공장에 들렀다.
예전에 택배로 잣을 주문했던 아내의 부탁으로 잣을 구입하기 위함인데 아내는 밥을 지을 때 늘 잣을 함께 넣곤한다.
밥이 다된 후 밥솥을 열때 솔향기가 나고 밥에서도 고소함이 느껴져 좋다고 한다.


강원도 홍천군은 전국 잣 생산량의 70%를 차지하는 잣의 주산지다.
잣이 자라기에 적합한 곳이라서 일제시대부터 잣나무를 식재하였고 1975년 실시된 화전정리 사업 후 대채 임목으로 잣나무를 심어 현재는 1000ha에 이른다고 한다.

잣나무가 신라시대부터 자생했던 토종나무지만 본격적으로 조림을 하게 된 것은 일제시대다.
1935년 일본인 ‘야림유칠’이 전국을 누비며 잣나무가 생장하기에 가장 적합한 지역을 찾던 중 동남향의 완만한 경사를 이루고 해발 450m 이상으로 잣나무가 좋아하는 고도에다 토양과 바람과 햇빛과 강수량이 최적의 장소로 
풍천리 덕밭재 재상너미골(화촌면 풍천리)을 선택해 조림을 시작한 것이 지금에 이르렀다고 한다.

   


잣에 얽힌 이야기는 신라시대까지 올라가지만 한의학의서인 ‘본초강목’에는 신라의 잣의 효능에 대해 극찬하고 있으며 고려시대에는 인삼과 함께 서역에까지 수출되는 최고의 특산품으로 인정받기도 하였다. 그때 생긴 이름이 ‘신라송자(新羅松子)’다.
또 동의보감에는 잣나무를 베개로 만들어 장수했다는 신침 이야기도 전해진다. 


잣공장에 들어서니 마당에 잣이 가득 널려 있다.
이곳은 예전 학교였는데 폐교된 후 이곳에 잣 공장을 세웠다.

 


수확된 송이잣을 현지에서 직접 수매해 가공공장으로 운반되는 데 이곳으로 온 잣송이는 햇볕에 며칠간 건조한 후 '탈잣기'에서 잣송이 껍질을 분리하는데 탈짓기로 탈피작업을 하는 과정을 ‘피잣’이라 한다. 


자동화 과정을 거쳐 껍데기와 황잣으로 분리된 잣들은 다시 건조장으로 향한다.


피잣 과정을 거쳐 수북히 쌓인 잣껍데기를 트렉타가 정리작업을 하고 있다.


건조과정을 거친 잣들이 선별기에서 선별과정을 거치게 된다.


자동화 시스템에 의해 이물질과 크기가 선별되고 있다.


선별된 잣들은 다시 탈각기를 거치면서 딱딱한 껍데기를 벗고 비로소 황잣으로 탄생한다.

이렇게 탈각된 잣은 1차 세척 과정을 거쳐 다시 내피 탈피작업을 거치고 다시 2차 세척과 건조과정을 거쳐 마지막 풍채질을 통해  불량품과 정상품으로 선별되고 마침내 제품으로 탄생하게 된다.

한 톨의 잣이 생산되기 까지 수많은 과정을 거치는데 이런 정성으로 탄생한 홍천잣은 임금께 진상되기도 했고 2005년과 2007년에 청와대에 납품되기도 했다.

잣생산을 하면서 가장 걱정스런 부분은 수입잣 특히 중국산 잣이 대량 들어 오면서 가격 하락과 더불어 원산지를 속여 파는 일이 많아 피해가 커지는 점이라고 한다.
이에 홍천군에서는 홍천잣의 지리적 표시제 등록을 마치고 홍천을 국내 최대 잣 산업의 중심지로 성장시킬 계획이라고 한다.


마무리 하기 전에 보너스 팁 하나!
잣을 구입할 때 수입잣과 국산잣을 구별하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홍천 잣마을 : 강원도 홍천군 화촌면 풍천리 408번지  T, 033-435-4545
           http://jatvill.co.kr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홍천군 화촌면 | 홍천잣마을
도움말 Daum 지도
  • 프로필사진
    BlogIcon 유키No2011.10.29 07:18 신고

    헛 --ㅋ 잣 공정하기 전의 모습 처음 보내요

    저렇게 생긴거였군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모피우스2011.10.29 07:46 신고

    와... 진귀한 풍경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주말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카타리나^^2011.10.31 09:33 신고

    얼마전에 잣을 샀죠
    저는 안먹지만...너무 느끼해서 ㅎㅎㅎ
    어무이 드시라고 샀는데...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오니스2011.11.02 08:58 신고

    라디오에서 홍천 잣 광고하는 것을 들어 봤습니다...
    잣 껍데기를 보니.. 잣이 엄청 많이 나오는군요... ㅎㅎ

  • 프로필사진
    잣매니아2012.05.30 03:38

    글을 잘 읽고 갑니다.
    잣의 최대 생산지 및 잣공장도 가평에 있습니다.
    국산잣과 수입잣의 구분이 내용과 다릅니다.
    1.윤기가 많고 광택이 많다.
    --> 건조를 할 때 수분이 많으면 잣에서 윤기가 많이 납니다.
    반대로 수분을 적으면 윤기가 적어집니다.
    수입잣도 건조를 할 때 온도 및 시간을 조절하여서 윤기가 납니다.

    2.잣 표면에 상처 및 깨진 잣이 포함되어 있다.
    -->잣의 표면에 왜? 상처가 생길까요? 수입잣은 왜? 상처가 없을까요?
    그럼 상처가 생긴 잣이 상품성이 좋을까요? 나쁠까요?
    상처가 생기는 원인은 탈각기의 숫돌이 약간 타이트 할 경우이며,
    선별기를 돌릴 때 한 치수 높은 잣이 섞여 들어 와서 숫돌과 부딪쳐서 깨지는
    현상이 일어 납니다.
    진동기를 너무 높은 위치에 놓으면 통통 튀다가 상처가 생깁니다.
    잣공장의 노하우로 상당히 많이 줄일 수 있습니다.
    깨진잣을 넣는 이유는 파지잣으로 팔면 당연히 가격이 적어지겠죠.
    3.잣나무 향 및 송진향이 난다.
    --> 잣나무에서의 냄새와 잣의 향기는 완전히 틀립니다.
    잣에서 송진향이 나는 이유는 피잣이 탈각이 될 때 송진이 미세하게
    묻으면 냄새가 납니다.
    순수한 황잣 및 백잣에서는 잣나무 냄새 및 송진향은 안납니다.
    송진이 뭍었을 경우에는 납니다.


    국내에서 중국잣을 재 가공을 할 때 세척을 다시하고 표면을 고르고
    국산잣처럼 판매하고 있는 것은 아시는지요?
    그럼 그잣이 국산잣인지 수입잣인지 잣장사 하시는분들에게
    가평잣이라고 해도 의심없이 먹습니다.
    요즘 수입 농산물의 안전지대는 없습니다.
    판매자의 정직성이 믿어야겠죠.
    잣의 대한 글을 읽다가 너무 교과서 같은 이갸기를 하셔서
    몇 자 적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