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시 찜질방 코골이 전용방에 들어가 보니..

2010. 11. 10. 07:22세상 사는 이야기

지난 밤 아내와 함께 서울에 다녀왔다.
이상하게도 서울 가는 날이면 날이 춥거나 비가 내리곤 하는데 어제도 역시 올들어 가장 추운 날 서울을 가게 되었다.
다행이라면 동홍천 고속도로가 개통되어 시간이 많이 단축되었는데 차가 밀리지 않으면 속초에서 서울까지 2시간 안에 도착할 수 있다.

저녁 6시 조금 넘어 속초를 떠나 가평 휴게소에서 잠깐 쉬었다 동대문에 도착한 시각이 8시 30분 ....
아내가 부탁한 것들을 해결하고 잠시 잠을 청하기 위해 스파렉스로 향했다.
예전에는 가까운 곳에 남성 전용 사우나실 오감이 있었지만 운영난 때문인지 문을 닫아 스파렉스를 가는데 불편한 점이 이만저만 아니다.

우선 사람이 많아 정신이 없고 찜질방에 두 대 식당에 한 대 합이 세대의 TV를 틀어 놓았는데 볼륨은 또 어찌나 세게 틀어놓는지 귀를 막아도 잠을 잘 수 없었다. 

결국 잠을 포기하고 TV를 보고 있는데 오른쪽에 낯선 방이 하나 눈에 띘다.
코골이 이갈이 전용방.......
이곳에 몇번 들렸지만 사우나에서 목욕을 하고 찜질방에서 잠만 자고 가다보니 이런 방이 있는 줄 몰랐다.


조용히 일어나 코골이 전용방 문을 열고 들어가 보았다.
마치 기숙사처럼 2층 침대가 나란히 놓여있었는데 아래층에 12개 위층 12개 모두 24명이 잠을 잘 수 있도록 해놓았다.
마침 사람이 네 사람 밖에 없고 코를 심하게 고는 사람이 없어 코골이방에서 잠을 청하기로 했다.
그런데 2층에 올라가 보니 동그란 유리창으로 바로 옆 여자 수면실이 그대로 다 보였다.
찜질복을 입고 있는데 뭐 어때 생각했지만 여자 입장에서보면 기분 좋은 일은 아닌듯 싶었다.

어찌 되었든 잠시 후 곤하게 잠이 들었나 싶었는데 갑자기 옆에서 호랑이가 으르렁 거리는 소리가 들리기 시작했다.
그새 약 두 시간 가량 잠이 들었을까?
내가 잠든 사이 어느새 사람들이 꽉 차 여기저기서 코를 고는 소리와 이를 가는 소리가 들렸다.
가랑가랑 코 고는 사람 .....드르렁~푸.....허~억....허~억.....빠드득 빠드득.....
마치 듣기 싫은 소리만 골라 놓은 듯해 참지 못하고 벌떡 일어났다.

하지만 참 이상한 것은 코를 고는 사람들은 모두 다 잠을 잘 자고 있는 것 아닌가?...
'아니, 내가 잘못된 걸까?.....어떻게 이렇게 시끄러운 곳에서 아무렇지 않은 듯 잠을 잘 수 있지?..."
아마 자신이 코를 고는 소리와 이를 가는 소리에 취해 아예 다른 소리를 듣지 못하는 듯했다.
아무튼 코를 고는 사람들이 마음 놓고 잠들 수 있는 코골이 방과 이갈이방이 생겼다는 것 자체가 참 기분이 좋다.

코골이 방에서 나와보니 그새 찜질방이 조용하다.
TV도 모두 꺼지고 사람들도 모두 잠이 들었다.
샤워를 하고 아내와 약속한 곳으로 가기 위해 찜질방을 나선 시각이 새벽 두 시....
청계천을 건너며 이런 생각이 들었다.
잠시라도 마음 편하게 잠 잘 수 있는 곳은 역시 내집 밖에 없어......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0.11.10 11:34

    저도 코골이를 좀 하는데, 이런 방은 참 좋네요. ㅎㅎㅎ
    그래도 말씀대로 집 만한 곳은 없죠. ^^

  • 프로필사진
    BlogIcon 옥이(김진옥)2010.11.10 12:14 신고

    찜질방을 체질적으로 못가는 옥이랍니다.
    숨이 막혀서요..
    코골이 방이 있군요..신기합니다.
    즐거운 가을날 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hungreen2010.11.10 12:43

    ㅎㅎ 찜질방 가본지 오래 되었는데, 요즘 코골이 전용방도 있군요.
    호랑이가 으르렁 거리는소리 ㅎㅎㅎ 빵 터집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carol2010.11.10 13:16

    ㅎㅎ
    재미있습니다.
    정말 코골이 방이 있단 말이지요?
    얼마나 시끄러울까요?
    생각만 해도..시끄럽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달콤시민 리밍2010.11.10 15:10

    오 이런 곳도 있어요? 좋은 것 같아요~
    코 고시는 분들도 아닌 분들도 다 편하지 않을까요?
    코 고는 분들은 나름 또 딴 사람한테 폐 끼칠까봐 신경쓰여서 잠 설치시기도 하던데 ㅎㅎ
    좋네요!! ㅋㅋㅋ

  • 프로필사진

    ㅎㅎㅎ 이제 요런방도 나왔군요 ㅎㅎ
    재미있네요~
    하긴 간간히 시끄러워서 잠 못자는 곳이..으ㅜ윽..

  • 프로필사진
    BlogIcon 미스터브랜드2010.11.10 15:27 신고

    ㅎㅎ 너무 재밌습니다. 이런 방이 있군요..
    그래두 코를 골지 않는 사람들을 위한 배려네요..
    재밌게 잘 보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jk2010.11.10 15:46

    이갈이방.. 좋군요.

    본인에게 꼭 필요한 곳이라능.. ㅋㅋㅋㅋㅋ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하라한2010.11.10 16:04 신고

    하하...근데 코골이 있는 분들은 서로서로 코골아도 잘 모르는걸까요???

    저는 잠들기 전까지 좀 예민해서 옆에서 코골고 이러면 완전 다음날 겔겔 한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모과2010.11.10 16:04

    코골이 방이 따로 된 것 아주 재치 있네요.,
    남편이 늘 코를고는데 습관이 되서인지 무심히 듣습니다.
    저도 코를곤다고 하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김루코2010.11.10 16:05 신고

    ㅋㅋㅋ 찜질방은 낮에 피로 풀러 가는 편이고..
    잠 자기엔 많이 불편하더라구요..
    몇 번 자봤는데 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저녁노을*2010.11.10 16:08 신고

    ㅎㅎㅎ찜질방에서 한 번도 안 자 봤는데...
    코골이방도 있군요.ㅋㅋㅋ

    잘 보고 가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0.11.10 16:50

    정말 잘 만들어 놨군요~
    이런게 배려가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국민건강보험공단2010.11.10 17:17 신고

    ㅋㅋ 코골이방이라니 획기적인데요 ~
    코골이로 공동사용시설을 꺼려하는 사람들이 반길 것 같습니다.
    그래도 내집만한 곳이 없겠지요~! :)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0.11.10 18:07

    찜방은자주가지만 잠은못자겠더라구요ㅡ소리에너무민감해서...
    한번은어쩔수없이 잔적이있었는데 아침에 영개운하지도않고..
    집이최고죠...

  • 프로필사진
    코로2010.11.10 19:10

    저기는 가끔 가는 곳이기라도 하죠
    저는 남편이 코를 심하게 곱니다..ㅜㅜ
    본인은 아주 잘자요
    저는 잠을 거의 못자고 매일 어디쯤 가야 소리가 안 들리나 헤매이고..ㅜㅜ
    저 방 그런데 신선하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mami52010.11.10 21:46 신고

    와~이곳 찜질방 주인이 아주 배려를 많이 해준거네요..^^
    코골이방도 다 있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2010.11.11 08:03 신고

    저도 코를 고는 사람하고는 잘 못자는데
    아주 좋은 방이로군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미누리2010.11.11 09:27

    코골이방이라니 이색적이네요.

    좀더 많은 사람들이 편하게 찜질방을 이용할 수 있군요,
    ㅎㅎ

    하지만 뭐니뭐니해도 집이 최고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엉클 덕2010.11.12 07:59

    코골이방, 이갈이방... 대단한 곳이군요.
    뭔가 섬찟한 기분이 드네요... 실은 저도 코를 골지만요..
    재미있는 샷입니다..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