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화로 다시 태어난 아름다운 풀꽃들

2010. 10. 20. 00:10사진 속 세상풍경

2주전 속초시 문화회관 2층 전시실에서 자연을 담는 예술 '풀꽃누리 회원전'이 열렸다.
10월 6일 부터 10월 10일까지 전시된 압화 작품 전시회에는 황복자,김연자,최경미,김미경,박용옥,이민희,박성희 등 7인의 회원들이 정성을 들여 만든 많은 작품들이 선을 보였다.

'꽃누르미'라 불리는 압화는 풀꽃을 눌러 만든 그림으로 다양한 식물의 꽃, 잎, 줄기, 낙엽 등을 말려서 아름답게 형상화하는 예술을 일컫는데 압화 작가 전미경은'풀꽃으로 그리는 그림 압화'라는 저서에서 압화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하고 있다.

"압화란, 눌러 말린 풀꽃으로 그리는 그림을 말한다. 오늘날 조형 미술의 한 장르로 발전한 압화는 식물표본 만들기에 미적 감각과 창의성이 더해지다가, 19세기 후반 빅토리아 시대에 이르러 영국의 상류층 부인들의 우아한 취미로 정착하며 예술로 발전하였다. 우리나라에서는 아직까지 널리 알려지지 못했지만, 압화는 자연과 동떨어진 삶을 사는 현대인들에게 좋은 자연 친화적이고 즐거운 미술 활동이다."


전시회 기간 동안 화환을 받지 않은 탓일까 전시회장이 썰렁해보였지만 작품 속의 풀꽃들을 바라보고 있노라니 저절로 마음이 편안해졌다.


압화로 쓰인 재료에는 모시잎,고사리,바닷풀,백두옹,편백 ,나도냉이,돌단풍,가치밥,큰구슬봉이,조팝,벌노랑이,물옥잠,할미꽃, 싸리,마타리,자작나무,이팝나무,고비,이끼 등 다양한 재료가 사용되었는데 풀꽃들이 어우러져 멋진 예술 작품으로 다시 태어났다.


작은 액자서 부터 병풍같은 대형 액자 까지 다양한 크기의 작품이 선을 보였는데 책이나 목걸이 귀고리 보석함등 다양한 악세사리들이 선을 보였는데 풀꽃을 직접 눌러서 만든 때문인지 생동감이 느껴졌다.


사계절을 담은 네 폭 병풍......붓으로 그린 그림보다 압화 작품이 더 입체적이고 사실적이다.


네 폭 병풍 가운데 가을 부분을 클로즈업 했다.
진짜 단풍으로 표현해 가을 분위기가 물씬 풍겼다. 



더 많은 작품들이 있었지만 전시장 안의 조명과 액자에 비친 조명 때문에 사진을 소개할 수 없는 점은 정말 아쉽게 느껴진다.
한땀 한땀 정성을 들여만든 꽃누르미 작품들이 앞으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았으면 좋겠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Boramirang2010.10.20 07:51 신고

    부연동에서 압화를 제작하는 한 작가를 만났는데 환상적이더군요. 잘 보고 갑니다. ^^

  • 프로필사진
    BlogIcon 온누리492010.10.20 07:52 신고

    아름답네요
    3년 전인가 압화를 본 적이 있는데
    그 정성이 정말로 대단했다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0.10.20 07:59

    실제 꽃입을 눌러서 한 작품들이군요.
    정성이 더해져서 그런지 생화 못지 않은 아름다움이 느껴지네요. ^^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이엠피터2010.10.20 08:09 신고

    꽃이 전시되는데 무슨 화환이 필요하겠습니까?ㅎㅎ
    살아 있는 꽃보다 더 아름다운 꽃들이 있어서
    멋있는 것 같아요.압화 새롭게 눈을 뜨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옥이(김진옥)2010.10.20 08:12 신고

    저런 열쇠고리 너무 예쁜것 같아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0.10.20 08:48

    꽃누르미가 보급되기는 제법 되었는데 아직 많은 사람들에겐
    보급이 되지 않아 안타깝군요.
    하나 하나 정성으로 만들어진 작품들이 여느 보석보다 값져 보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저녁노을2010.10.20 08:51

    살아있는 모습같아 참 보기 좋았어요. 노을이가 볼 때는...

    잘 보고 가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0.10.20 08:58

    저도 전에 압화그림을 한 번 본 적이 있는데, 너무 멋지더라고요.
    팔지를 않아서 그냥 돌아섰는데, 하나 사다가 걸어두고 싶었죠. ^^

  • 프로필사진
    익명2010.10.20 09:07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빨간來福2010.10.20 09:55 신고

    압화라는 말보다 꽃누르미라는 말이 너무 멋집니다. 정말 생생한 작품이 되는거군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달콤 시민_리밍2010.10.20 10:24

    와 저는 처음 보는 작품이에요..
    실제 꽃으로 이런 멋있는 작품을 만들 수 있다니..
    정말 정성이 가득 느껴지는 것 같아요~

    무릉도원님 오늘도 행복한 하루되세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0.10.20 11:18

    저도 한때 이걸 해보고 싶을때가 있었는데..^^
    너무 이뻐요~!
    단풍은 정말 살아 있는듯 아름답기까지 하지요..
    도원님~좋은시간 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pennpenn2010.10.20 11:45 신고

    압화공예도 정말 대단해요~
    좋은 볼거리군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달려라꼴찌2010.10.20 12:49

    작년에 에버랜드에서 첫째 딸래미 다현이도 누름꽃으로 목걸이 만드는 체험하고 왓었죠 ^^

  • 프로필사진
    BlogIcon 김루코2010.10.20 17:03 신고

    잘 보고 갑니다... ㅎㅎ
    빨간색 단풍을 보니 단풍잎 주우러 가고 싶네요 ^^
    책갈피로 딱인데..

  • 프로필사진
    BlogIcon 신기한별2010.10.20 22:00 신고

    잘 보고 갑니다..
    압화공예 정말 대단한 것 같아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mami52010.10.20 22:50 신고

    압화도 살이있는 꽃같이 아름답네요..
    마지막 할미꽃의 압화은 정말 예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미누리2010.10.21 08:36

    대단합니다,
    아름답습니다. :)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0.10.22 00:17

    풀꽃을 눌러서 만든 압화는 누구나가 한번 취미로 해볼만 한것 같네요.
    그 옛날 꽃한송이 책갈피에 끼운 경험들, 누구나가 한번은 있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잘 만든 압화 10점의 동양화 안부럽다...ㅋㅋ

    잘 보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돈잘2010.10.22 08:03 신고

    신기하면서도 이쁘네요. 정이 간다고나 할까요 ㅎㅎ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