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니 왜 급행열차 안타셨어요?

2009. 8. 24. 21:43편리한 생활정보

무엇이든 처음 부딪치면 난감하거나 당황하는 것이 당연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특히나 그것으로 인하여 몸이 피곤하거나 시간을 빼앗겼다고 생각할 때에는 은근히 화가 나기도 한다.
이번에도 나는 수많은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여행을 다녀왔다.
그중 시골촌놈의 우스꽝스런 에피소드를 하나 소개하고자 한다.

나는 한 달에 두 번 정도 서울에 간다.

딴에는 무지렁이 시골 촌놈을 면했다고 생각하지만 서울에만 도착하면 늘상 헤매거나 가까운 곳을 돌아가기도 한다.
늘 행선지가 비슷하다보니 다람쥐 챗바퀴 돌듯 코스가 한결 같아 벗어날 때 마다 늘 불안한 마음이 들기도 한다.
그중 이번처럼 변한 환경에 대처하지 못해 낭패를 당할 때 가장 곤욕스럽다.
이번에 2012년 여수에서 열리는 세계엑스포 투어에 참가하기 위해 김포공항에서 2시 45분에 출발하는 여수행 비행기를 타야 했다.
미리 생각한대로 동서울 시외버스 터미널에서 내려 강변역에서 2호선 지하철을 타고 가다 당산역에서 다시 김포로 가는 열차로 갈아타기로 했다.

강변에서 20개역을 지나는 동안 약 40분의 시간이 소요되었고 당산에서 10개역을 지나는 시간이 약 22분 소요된다고 한다.
당산역에서 내려 다시 김포행 열차에 몸을 실었다.
자리가 듬성듬성 비어있었고 짐을 내려놓고 좌석에 앉았다.
공항으로 가는 열차는 깨끗하고 쾌적했는데 신문을 보는 사이 몇개의 역을 지나쳤다.


그런데 중간중간 급행열차를 타실 분은 이번 역에서 내려 갈아타라는 이야기가 흘러 나왔다.
급행열차가 있다는 소리도 금시초문인데다 내가 알지 못하는 것에 무관심한 나는 그말에 귀기울이지 않고 신문을 보고 있었다.
그런데 비행기 시간이 점점 다가올수록 열차는 무척이나 더뎠고 역마다 정차하는 시간 때문에 마음이 급해지기 시작했다.
자꾸 휴대폰에 있는 시간표를 보며 안절부절하자 옆에 있던 아주머니가 물었다.
"김포공항에 가세요?"
"아, 예.. 너무 늦게 오는 바람에 비행기 탑승 시간을 놓칠 것 같아 마음만 바쁘네요...."
"어디에서 타셨는데요..."
"강변역에서 순환열차를 타고 당산까지 와서 갈아타고 김포공항으로 가는 길이예요..."
"에이...그러면 급행열차를 탔어야죠..."
"급행열차요?...."
"그래요, 안내방송 못들으셨어요?.....중간 중간 갈아타는 역마다 안내방송을 하는데...."
그때서야 서울에 급행열차가 있었구나 하는 것을 알게 되었다.
"강변에서 교대로 그리고 고속버스터미널에서 급행열차를 타고 바로 김포공항까지 가면 훨씬 빠른데......"
아주머니의 말을 듣고 등촌에서 내려 난생 처음 급행열차를 타게 되었다.
급행열차가 생긴지 이제 한 달 밖에 안되었으니 내가 모르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당산에서 일반철도는 22분이 소요되고 급행열차는 14분이 소요된다고 한다. 
처음부터 고속버스터미널로 가서 급행열차를 탔다면 약 25분가량 빨리 갈 수 있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여행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은 김포공항에서 고속터미널로 가는 급행열차를 타고 다시 고속버스를 타고 집으로 돌아왔다.
미리 알고 타니 마음이 편하고 빨라서 좋긴 했다.

지난달 7월에 개통된 9호선 급행열차는 김포공항에서 신논현역까지 30분에 주파할 정도로 빠르고 편리하지만, 문제는 급행열차 배차간격이 20분인 데다 차량 1대 규모가 일반 노선(8∼10량)의 절반 이하인 4량에 불과해 출퇴근 시간에 너무 혼잡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고 한다.
그래서 당초 예상한 사업계약 당시 예상했던 순수 승차인원 16만5625명에 크게 못 미치지 못한 12만2946명이 이용해 승객이 증가하지 않을 경우 요금을 올리거나 시민의 세금으로 보조금을 지급해야 하는 사태가 올지도 모른다고 한다.
우여곡절 끝에 한 달 밖에 안되는 급행열차를 타는 호사(?)를 누렸지만 무엇이든 빠르고 높고 깊게 변해가는 서울 모습이 내게는 그리 달갑게 여겨지지 않았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25 11:28

    이야기만 들었는데...
    무릉도원님 글보고 ㅎㅎㅎ
    세상의 빠름...
    어쩌나요 그저 따라가야 하는데...
    마음 같아서야
    시골가서 세상 일 잊고 살고 싶은데
    그도 마음대로 안되는 것이 세상이라 서글퍼질때도 있다는...
    글 잘보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여름 끝자리 8월 마무리 잘 하시길 바랍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악랄가츠2009.08.25 11:34 신고

    우와... 김포공항까지 신속하게 가는 급행열차가 있군요 ㄷㄷ
    지방에 사는 저로서는 급할때 비행기를 타고 갈려고 해도
    공항에서 다시 서울까지 걸리는 시간이 안습이라 ㅜㅜ
    포기했었는데 ㅎㅎㅎ
    급행열차를 이용하면 많이 절약할 수 있겠군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복돌이^^2009.08.25 12:14 신고

    저도 언제 타봐야 할텐데..ㅎㅎ^^ 기회가 있을려나...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25 12:29

    저도 아직 타본적이 없는데..빠르다고 하더라구요...
    저는 언제나 이용해보려는지~

  • 프로필사진
    BlogIcon mami52009.08.25 13:07 신고

    무조건 알고 봐야 편하네요..^^
    급행열차도 있다는걸 명심해야겠네요..^^
    글 잘 보고갑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pennpenn2009.08.25 13:17 신고

    지방 사람들은 알기 어렵지요~
    방송 만이 아니라 구내에도 안내가 있어야겠군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25 14:04

    잘못들은 모양입니다.ㅎㅎ
    제 친구는 예전에 여자친구하고 공항에서 너무떠들다가
    비행기를 못타고 하는겄을보았어요 ㅎㅎ 요즘도 만나면 비행기놓친놈이라고
    놀리곤해요 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비바리2009.08.25 14:15 신고

    저는 시내버스 요금도
    지하철 요금도 얼마 하는지 잘 몰라요..

    서울은 가면 복잡한지라 무조건 택시부터 탑니다.
    여기저기서 서서 기다리는 시간들 정말 못참거든요
    더구나 복잡한 곳에만 가면 머리가 아프는지라
    돈은 조금 더 들어도 편안하게 택시를 이용하게 되드라구요.
    급행열차 있는것 저도 덕분에 알게 되네요

  • 프로필사진
    흠^^;2009.08.25 14:49

    사람마다 변화에 적응하는 속도가 다른 것 같아요 ㅎㅎ

    제 여동생은 눈치도 빠르고 싹싹한 편이라 어딜가도 잘할 거라 생각했는데, 정작 서울와서 자기 혼자 떨궈놨더니 노량진역에서 시청역까지 오는데 1시간이 걸리는 등.. 글쓴님과 비슷하더군요.

    그에 반해 전 엄청 둔감하고, 싹싹하지 못한 편인데도 되려 서울에서 처음보는 지하철이나 버스는 잘만 타고 다닌다죠.
    아마 말도 안통하고 서울보다 더 복잡한 베이징이나, 뉴욕에 던져놔도 전 잘 찾아갈것 같데요 ^^

  • 프로필사진
    BlogIcon 지크스나이퍼2009.08.25 15:01

    저는 서울가면 지하철 때문에 빙빙 돕니다 ㅋ
    지하철을 타 봤어야 말이죠 ㅋㅋㅋㅋㅋ

    여기서 내리면 내가 가고자 하는 목적지와 다르고 ㅋ
    다른곳에서 내리면 더 헤매게 되고 ㅋㅋㅋㅋㅋㅋ

    결국 물어 물어 오긴 옵니다만 ㅋㅋㅋ
    갈때마다 후덜덜이지요 ^^ ㅋㅋ

    서울 ㅋㅋㅋㅋ 복잡합니다 ㅋㅋㅋㅋ
    즐거운 하루 되세요 ㅋ

  • 프로필사진
    익명2009.08.25 15:19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쏠트[S.S]2009.08.25 16:01

    아.. 정말 복잡하지요~~
    저도 경기도에 살지만, 서울 한번씩 갈 때마다 뭐가 그리 자주 바뀌는지..ㅡㅡ;;
    바뀐지 한달밖에 안 됐으니깐 정말 모르시는 게 어쩜 당연할지도..
    고생하셨습니다~^^

  • 프로필사진
    2009.08.25 16:02

    급행열차 있구나... 이거 일본 따라가는 거 같은데-_-
    개인적으로 별로 반갑지 않음;; 효용성 면에서 전 회의적인 입장이라...
    급행열차 정말로 시간 단축이 되는 건지도 잘 모르겠어요.
    보통열차에서 급행열차로 갈아타는 시간 같은거 생각하면.
    글구 급행열차 안 서는 역에서 보통열차가 가끔 급행열차 먼저 가라고
    서서 기다리는데 아주 열불터짐.
    일단 도입했으면 잘 살펴보고 개선해 나갔으면...

  • 프로필사진
    BlogIcon 멀티라이터2009.08.25 16:48 신고

    서울에 살면서 저도 잘몰랐던 이야기네요. 하나 배우고 갑니다. ^^;;

  • 프로필사진
    BlogIcon 펨께2009.08.25 18:48

    유용한 정보가 될것 같아요.
    매번가는 서울이지만 갈때마다 완전 촌놈신세
    면하지 못하는지라...

  • 프로필사진
    BlogIcon 바람흔적2009.08.25 19:48

    무릉도원님 만나서 반가웠습니다.
    앞으로 좋은 인연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좋은 인연이란 자주 오가는것 아닐 까요?
    늘 좋은일 많으시길 ....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25 21:52

    아. 급행 타보셨네요?^^ 제가 아는 분은 집이 김포언저리 인지라 9호선 개통되고 출근시간이 줄었다고 쾌재를 부르기도 하더라고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맛짱2009.08.26 00:01 신고

    급행열차 탈일이 없어서..ㅎㅎ
    맛짱은 서울 촌놈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미자라지2009.08.26 08:11 신고

    서울 사는 저도 잘 모르는걸요 머...^^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kangdante2009.08.26 08:55 신고

    아직 이용해 보지는 못했지만
    공항가는 급행전철이 있다는 이야기는 들었는데..

    급행전철은
    손님이 별로 없는 역은 그냥 지나치는가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