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탄가스로 죽을 뻔한 자취방 알고 봤더니...

2009. 11. 24. 09:43세상 사는 이야기

해마다 이맘때면 수능에 대입에 온 신경이 곤두서곤 한다.
지난해 큰 아들이 수능을 보면서 큰 홍역을 치루었을 때 정말 난감했었다.
이제 내년이면 또 작은 녀석이 수능을 보게 된다.
학원도 다니지 않으며 자신이 원하는 곳으로 갈테니 걱정하지 말라며 뻥뻥대는 녀석을 보면 대견하면서도 늘 걱정이 앞서곤 한다.
올해 대학에 입학한 큰 아들은 고등학교 때도 늘 기숙사 생활을 했고 대학에 입학한 후에도 기숙사 생활을 하고 있다.
올초 이삿짐을 옮겨주려고 가본 기숙사는 예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어 보였다.
좁은데다 어두워서 불을 켜지 않고는 생활할 수 없는 곳이었다.
하지만 내가 대학을 다니던 27년전에 비하면 천국이나 다름없었다.
당시 대학에 진학할 형편이 되지 않았던 나는 야간대학이라도 다녀볼 요량으로 농사를 짓는 틈틈히 공부를 했다.
재수를 하는 친구중에는 서울의 유명 학원을 다니던 친구도 있었고 읍내에 학원을 다니며 대학을 준비하는 친구도 있었다.
가정 형편 때문에 대학을 포기하고 군대에 간 형님을 대신해 농사일은 도맡아 하면서 주경야독하며 다음해 아버지 몰래 야간 대학에 입시원서를 냈다.
당시에 담배농사를 크게 짓고 있었는데 담배를 따며 영어 단어와 숙어를 외우던 생각이 지금도 나곤한다.
담뱃잎은 마치 꿀처럼 찐득찐득해 일을 마칠 즈음에는 마치 전신에 꿀을 바른듯 끈적끈적해졌다.
그리고 그해 합격증을 받고 아버지 앞에 내밀었을 때 아버지는 몇날 밤을 잠을 못이루시는 듯했다.
"첫 등록금만 대주시면 제가 벌어서 다니겠습니다"
아들의 간곡한 부탁에 결국 농협에서 대출을 받아 등록금을 내고 꿈에 그리던 대학생이 될 수 있었다.
그해 겨울 아버지는 대학 인근에 있는 자취방을 구해 주고 입학기념으로 정장을 한 벌 사주셨고 막차를 타고 집으로 돌아가셨다.

문경 석탄박물관: 연탄
                                      문경 석탄박물관: 연탄 by Jinho.Jung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당시에 구한 자취방은 도배와 장판을 새로 깔아 외양상 깔끔해보였다.

겨울이라 먼저 냉기가 도는 방안에 연탄불을 지피고 밥솥과 냄비등 자취도구를 정리하기 시작했다.
저녁에 인근 대학에 다니던 친구와 만날 약속을 한터라 땀을 흘리며 청소를 하고난 후 허기진 배를 라면으로 떼웠다.
땀을 흘리고 일한 터라 라면 맛이 꿀맛이었는데 방이 뜨끈뜨끈해지자 잠이 밀려오기 시작했다.
그리곤 아무 기억이 나지 않았는데 한참 후 눈을 뜬 곳은 바로 병원이었다. 
당시 자취방은 약속을 했던 친구가 구해주었던 방이었는데 그날 약속 장소에 나갔다 내가 없자 자취방을 찾아 왔다고 한다.
그런데 문을 열자 방안 가득 연탄가스 냄새가 진동을 했고 방안에 죽은 듯이 누워있는 나를 발견했다고 한다.
나중에 알게된 이야기 였지만 내가 구했던 자취방은 소를 키우던 우사였는데 자취생을 받기 위해 방으로 개조한 것이라고 한다.
방을 꾸미고 난 후 처음 들어온 학생이 나였고 연탄을 피우고 잠이 든 사이 장판 아래로 연탄가스가 새어나오는 것을 알지 못하고 잠이 들었던 것이었다.
친구가 들어와 장판을 걷어 보니 아직 덜마른 시멘트 사이로 흰색 연기가 모락모락 피어오르고 있었다고 한다.
주인이 다시 고쳐준다고 했지만 한 번 연탄가스에 중독된 곳에 다시 가고 싶지 않아 버스를 두번 갈아 타야 되는 친구의 자취방으로 짐을 옮겼다.
다행히 얼마되지 않아 식당의 아르바이트 일을 얻을 수 있었고 그 식당의 골방에서 기거하며 대학을 다닐 수 있었다.
당시 한달 자취방세가 2만원이었고 등록금도 40만원 조금 안되었던 것으로 기억되는데 올 아들의 등록금 500만원이 넘었다.
아들의 등록금을 준비하면서 27년전 아버지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헤아릴 수 있었다.
입학도 하지 못하고 연탄가스에 중독되어 죽을 뻔 했던 그때 지금 생각해도 정말 아찔하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2009.11.24 09:47 신고

    제 아버지도 학창시절 친구와 자취생활중
    연탄가스에 위험한 일을 겪으셨다더군요.
    정말 예전엔 연탄가스에 중독된 사람들이 많았던듯.
    아찔한 사연입니다.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11.24 10:09

    정말 다행이네요~~
    그때 잘못됐더라면 지금 이렇게 블로그도 못했을테고~ㅋㅋㅋ
    예전 부모님들은 자식을 많이도 낳으셨고
    그많은 자식들 다 비슷하게 배움의 길을 열어줄려면
    얼마나 힘들었겠어요
    그래서 늘 쪼달리기도 했구요..
    그렇게 생각해보면 도원님 아버지의 마음을 저도 알것 같네요^^
    우리 부모님도 그랬으니까요..^^
    글 잘보고 갑니다
    좋은하루 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루비™2009.11.24 10:29 신고

    예전엔 정말 연탄가스 중독이 많았지요.
    요즘도 연탄을 사용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보일러 형식이라 직접 가스 중독이 되는 사람은 없겠지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Boramirang2009.11.24 10:36

    마치 70년대 모습을 보는 것 같습니다. 정치모습도 그 때와 유사하구요. 암튼 즐거운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

  • 프로필사진
    BlogIcon 박씨아저씨2009.11.24 10:41

    ㅎㅎㅎ 저도 누나 자취방에서 자다가 연탄가스 취해서 한밤중에 비몽사몽하고
    동치미 국물 마시고...그랬던 기억이 있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저녁노을2009.11.24 10:44

    노을이도 조카랑 연탄까스 마시고 죽을 뻔 한 사연이...ㅠ.ㅠ

    잘 보고 가요.

    근디 로긴을 하지 않았다눈.ㅋ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뽀글2009.11.24 10:46

    정말 큰일날뻔했어요.. 정말 연탄가스너무 위험한거같아요.. 저희 엄마도 예전에 경험있다고 해서...

  • 프로필사진
    BlogIcon 유 레 카2009.11.24 10:46 신고

    아침에 아버지 생각나시게 하시고.........

    아버님은 합격증 받아 자식이 공부하겟다고 했을때..
    한편으로는 무척기뻣고 한편으론 돈걱정에...
    맘편히..자식공부 그래해봐라 하시며 맘놓고 하지 못하셧을 아버지가 생각나는군요.
    제가 아이키워보니 알겠더군요..아이가해달라고 했을때 못해주면 가슴이 매이잖아요...
    그런가 봅니다..부모가되어 보니 부모마음을 비로소 이해한다는 말.........아흑~~~~~~~~

  • 프로필사진
    BlogIcon pennpenn2009.11.24 11:09 신고

    무릉도원님도 야간대학을 다니셨군요~
    고생 하셨습니다.
    요즘 대학 등록금, 장난이 아니지요~

  • 프로필사진
    임현철2009.11.24 11:16

    아픈 시절이네요.
    이렇게 공부했었는데...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11.24 11:31

    혼자 벌어 독학을 하시는 모습에 박수를 보냅니다...
    제가 조금만 더 일찍 철이 들었더라면..^^
    잘 지내시죠?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11.24 12:45

    그땐 왜 그렇게 연탄가스를 많이 마셨던지, 연탄가스 마시고 김치국물 마시고, 그게 몇 번 되풀이 되었던 기억이 납니다. ^^

  • 프로필사진
    BlogIcon 달려라꼴찌2009.11.24 13:34

    헉..정말 큰일나실뻔 했네요...
    연탄으로 난방하던 시절엔 하루에도 몇명씩 죽어나가 신문기사를 장식했었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한량이2009.11.24 14:01 신고

    어렸을때 연탄가스 조심하라는 말을 귀에 딱지가 앉도록 들었는데..

    요즘은 전부 가스보일러..

    시대가 많이 변하긴 했습니다^^

    등록금도 엄청나게 오르고..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11.24 15:42

    그땐 힘들었어도 지금은 아주 좋은 추억으로 남아있을 것 같아요... 읽는 저도 마음이 뭉클해지네요.. 근데 저도 어렸을 때 연탄가스에 중독되어서 동치미 국물 한사발 마셨던 기억이 나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펨께2009.11.24 19:29

    헉 큰일날뻔 했네요.
    예전에 이런일 많이 일어났던것 같아요.
    좋은 하루되세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11.25 10:33

    예전에 반지하 살았을때 연탄불에 달걀 쪄 먹는다고 올려놓고
    잠들었다가 집 다 태울뻔했어요.. 저도 질식사 할뻔했죠...
    다행히 누나가 평소보다 일찍와서 화를 면했었던 기억이 나네요..
    활짝 *^____^* 웃는 하루 되세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11.26 21:18

    너무 가슴 찡한 이야기입니다.
    담뱃잎 따면서 숙어를 외워 대학에 떡하니 합격하셨는데 큰 일이 날 뻔 했네요.
    다행히 지금은 추억이 되어 이렇게 포스팅해주시고
    읽는 사람에게 감동을 주시네요.

    무릉도원님은 오래오래 사실 운명이신거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mami52009.11.26 21:37 신고

    연탄가스하니 저도 몸서리칩니다..
    저두 그맘때쯤 연탄가스에 죽을 뻔했으니..

    이젠 웃고 살고있지요..^^
    무릉도원님 편안한 시간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