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승부 퇴색시킨 대통령배 고교야구 오심

2009. 5. 2. 22:20스포츠 인사이드

오늘은 석가탄신일이었다. 어제 경기도의 모병원에 입원한 아들을 문병하고 밤새도록 서울에서 일을 보고 새벽에 내려온 시간이 8시였다. 주말이었지만 녹초가 된 몸을 추스리기 위해서 잠을 청했다. 그리고 일어난 시각이 1시였다. 늦은 아침을 먹으면서 TV를 틀었는데 마침 제 43회 대통령배 고교야구 결승전 덕수고와 대구 상원고와의 결승전이 벌어지고 있었다. 지난 해 우승팀 덕수고의 낙승이 예상된 가운데 벌어진 오늘 경기는 근래에 보기 드문 명승부였다. 덕수고의 초반 기세에 눌린 상원고는 선발 서영국이 채 1이닝을 넘기지 못하며 6실점을 내주는 등 2회초에 9점차로 벌어져 일찌감치 승부가 결정나는 듯했다.하지만 난조를 보인 서영국 대신 박화랑이 안정감있는 투구를 펼치면서 상원은 2회와 3회 각각 3점과 1점을 만회해 4-10으로 쫓아간 뒤 7회말 타자 9명이 안타 4개와 볼넷 2개 등으로 대거 5점을 뽑아 9-10까지 추격했다.근래에 보기 드문 타격전으로 박빙의 승부를 펼친 오늘 경기는 1980년대 고교야구의 열기를 그대로 보는 듯 흥미로웠다. 고등학교 시절 선린상고 박노준과 김건우에 열광하던 그때의 아련한 추억을 떠올리게 한 오늘의 경기는 명승부를 펼친 승자의 포효와 패자의 눈물에 가슴이 뭉클했다.

                                                                                             <이미지 출처: 일간 스포츠>

하지만 오늘 경기는 마지막 9회말 결정적인 심판의 오심과 물병을 투척한 학부형들로 인해 그 감동이 반감되었다.
9회말 상원고의 마지막 공격에서 첫타자로 나선 김대환이 우전 안타로 출루한 뒤 보내기 번트로 2루까지 진루해 1사2루의 천금같은 동점 기회를 잡았다. 그리고 3번타자 김민수의 우익수 깊숙한 플라이로 아웃되었을 때 김대환이 3루로 뛰다 덕수고 우익수의 정확한 송구에 터치 아웃되면서 분루를 삼켰다.
문제는 2루에 있던 김대환이 3루로 달려가 헤드슬라이딩을 했고 타이밍상 세이프로 보였지만 3루심은 아웃을 선언했다. 3루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 있었고 시야가 가린 것도 아닌데 아웃을 선언했다. 순간 관중석에서 물병이 날아들고 고함소리가 들리기 시작했다. TV에 주자의 손이 3루 베이스에 닿고 난 후 태그가 되는 장면이 몇번이고 방송에서 리플레이 되었고 중계방송을 하던 개스터 역시 세이프라고 말했다.결과에 승복하는 것 역시 스포츠에서는 꼭 필요한 것이다.하지만 오늘 결승전에서의 심판의 오심은 명승부를 펼친 양교 학생들의 열정과 투지를 한순간에 찝찝한 상황으로 종료시킨 것 같아 두고두고 아쉬운 마음이 들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pennpenn2009.05.03 08:25 신고

    어찌 이런일이~~

  • 프로필사진
    지훈맘2009.05.03 11:36

    저는 어제 그 경기 직접 관람했었답니다.
    분명 그 상황을 가까이에서 보고 있었던터라 저도 깜짝 놀랐어요. 3루에서 관람하고 있었는데...
    근데 갑자기 덕수고 선수들이 기뻐하고 좋아해서 왜그러지 생각했었는데 심판이 아웃을 선언해서 경기가 끝났더라구요.
    우째...이런일이...
    물론 심판도 사람이라 순간 실수할 수 있었겠지만...
    참 씁씁했습니다.
    심판이 자신의 결정을 번복하는 일은 거의 없다고들 하지만 그래도 이건 아닌 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제가 하고 싶은말은 심판의 오심이 없었다면 당연 그 경기가 상원고 승리로 끝날수 있었다는 것을 말씀드리려는 것거은 아닙니다. 경기의 결과는 누구도 장담할 수 없는것이니까요...
    경기가 멋지게 머무리되었다면 설사 상원고가 졌다고해도 선수들, 학부모님들, 응원단들 모두 승리한 덕수고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을 것입니다.

    하지만 우리 모두는 공정한 심판을 원합니다.
    공.정.한.심.판.

  • 프로필사진
    내멋대로2009.05.03 14:57

    두 학교와 전혀 상관없는 사람으로 그 경기 하이라이트 봤을때

    마지막 아웃 카운트 보고 드는 생각이

    "심판이 집에 빨리 가고 싶구나"였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요즘대구2009.05.03 15:43 신고

    상원고, 아쉽네요. --;

  • 프로필사진
    pera2009.05.03 16:00

    심판도 사람입니다. 실수할수도있는거고 프로야구에도 저런 애매한상황의 오심은
    나오기도하죠. 오심도 경기의 일부분이라고 할수있는겁니다.
    그런데 어제 물병날라오는 모습은 참 보기 안좋더군요. 아쉬운 마음은 이해가기지만서도 ...대한민국 야구의 미래가 될 학생들에게 그런 모습을 보이다니 참 한심하더이다.

  • 프로필사진
    박경호2009.05.03 16:05

    흠..저두 어제 이 경기 처음부터 쭉 재미있게 지켜봤는데.

    마지막 9회 뿐만 아니라 주심의 스트라익, 볼 판정도 애매하더군요.

    상원고 1루 주루코치가 자꾸 신경을 거슬리게 해서인지 애매한 볼판정이 많았고.

    이점은 해설자도 여러번 얘기하더라구요.

    우리나라 야구의 미래인 고등학생들의 경기에서 이런부분들이 나오는건 정말

    아쉬운 점이었습니다.

    그리고, 학교 수업의 연장이라는 고등학교 야구에서 물병투척등의 모습을 보이는

    학부형들의 행태는 절대 있어서는 안될일 입니다.

    청소년들이 정말 무얼 보고 배우겠습니까.

    어제 경기는 정말 근래에 나오기 힘든 명승부였는데.

    일부 오심때문에 아쉬운점이 많았습니다.

  • 프로필사진
    sss2009.05.03 16:06

    저그경기 처음부터 봤는데요 오심이 마지막에만 있었더라면 그렇게상원고측에서 난리치지는 않았을겁니다 주심 스트라익크존이 상원고에게 너무불리하게 돌아가서 말들이 많았어요 특히 10대9로 따라가고 2사3루에 있을때 완전 바깥쪽으로 빠지는 볼두개를 (볼 10개이상은 빠졌을듯) 스트라이크를 잡아줄때는 욕나오더라구요

  • 프로필사진
    MDL2009.05.03 16:16

    어제 경기 문제는 마지막 장면이 아닙니다.

    1점차로 추격할때 주심의 장난으로 더 이상의 득점을 막았다는 것이죠.

    어제 경기 시청하신 야구 커뮤니티분들은 모두가 노골적인 편파판정에 동의하고,

    아마야구에 고질적인 병폐를 지적하셨죠.

    특히 중계되지않는 지역예선이나, 그 외 경기들도 보이지 않는 손이 존재합니다.

    음모론을 좋아하지 않지만 엄연한 현실입니다.

  • 프로필사진
    떡값 심판들...2009.05.03 16:20

    오심 아니에요. 편파심이지.... 뭐 다들 알잖아요. 심판들이 특정팀을 밀어주는 이야기는 공중파에서 수차례 보도 되었는데....

  • 프로필사진
    지우2009.05.03 17:32

    3루심이 세잎을 외칠듯이 하더니 아웃이라구 하데요

    양교 역사에 남을 경기에 매우 유감입니다

    객관적으로 누가봐도 아웃이 아닙니다